Passing by

강은혜展 / KANGEUNHYE / 姜恩惠 / installation   2018_0310 ▶︎ 2018_0401

강은혜_Passage_면사_장소특정적 설치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207a | 강은혜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0317_토요일_03:00pm

영은창작스튜디오 10기 입주작가(장기) 개인展

후원 / 경기도_경기도 광주시

관람시간 / 10:00am~06:00pm

영은미술관 Young Eun Museum of Contemporary Art 경기도 광주시 청석로 300 (쌍령동 7-13번지) 제4전시실 Tel. +82.(0)31.761.0137 www.youngeunmuseum.org

영은미술관은 2018년 3월 10일부터 4월 1일까지 영은아티스트프로젝트 일환으로 기획, 진행되는 영은창작스튜디오 10기 입주작가(장기) 개인전 5번째로, 강은혜 작가의 [ Passing by ]展을 개최한다. 작가는 '선'이라는 기하학적 조형 요소를 매개로 공간 내 가시적 · 비가시적인 것에 대해 구상하고, 그로부터 받은 영감과 이미지를 단순화시켜 수직, 수평선으로 이루어진 이미지로 구현한다.

강은혜_Passage_면사_장소특정적 설치_2017

'점'과 '선'은 가장 기본적이면서 기하학적 조형 언어이다. 작가는 이들을 주제로 설치, 평면(드로잉), 입체, 꼴라쥬 등 다양한 기조방식을 아우르며 표현한다. 또한 비가시적 공간과 형상(形象)들에 대해 끊임없이 상상한 후 이를 가시적 조형 공간으로 구축하는데, 작품을 바라보는 위치와 동선의 움직임에 따라 공간 속 선들이 변화를 거듭하며 입체적으로 확장되고 일렁이는 듯 착시현상을 불러 일으키기도 한다. ● 작가는 기하학적 · 추상적 이미지를 매개로, 매번 새로운 작업이 설치되는 건축적 공간에 따라 그의 독자적인 재해석을 시도한다. 수백개의 무채색 선들이 공간 속에서 교차되고 중첩되며, 규칙적 혹은 불규칙적 부피감, 중력감, 밀도감, 움직임을 부여한다. 그 선들은 또다시 수많은 면들을 만들어내며, 가상의 차원들을 창조해내며 보는 이들의 시각을 현혹시킨다.

강은혜_Full-or-Empty-No.07-_면사_장소특정적 설치_2017
강은혜_FullorEmpty No.05_면사_90×400x90cm_2016

"점에서 점을 향해 가는 선들은 시간적, 공간적 이동을 상징하며, 어떤 지점에서는 방향을 틀어 과거나 미래를 향해 가기도 한다. 여행을 하면서 거치는 장소들을 '점'으로, 또 그 사이의 이동 경로를 '선'으로 표현할 수 있듯이, 나에게 ' 선'은 정적인 '점'이나 '면'과는 다르게 '움직임'과 '흐름'을 표현하는 활동적인 기호로 다가온다. 각각의 점들은 개인을 상징하며, 그 사이 연결된 선들은 관계와 소통을 상징한다. 느슨하거나 팽팽한 긴장감이 존재하며, 때로는 그 긴장감을 주체하지 못해 끊어지기도 하는 모습은 우리 사회의 관계성을 대변한다. ● 작업과정에서 나는 감정을 최대한 절제하고 비율을 적용하여 기하학적인 패턴이나 선들의 조합과 배열로 이미지를 표현하였다. 나의 작업에서 '선'들은 의미부여의 규칙이 적용되는 나만의 코드(code)가 되어 공간과 평면을 넘나든다." (작가 노트 중)

강은혜_Hidden Space_면사_장소특정적 설치_2017

극도로 절제된 감정으로부터 도출된 기하학적 패턴과 선들의 조합, 배열로 가득찬 공간 속에서 인간과 사회와의 관계성과 그 속에 수없이 마주하며 소통하는 존재들, 가상의 차원들을 마음껏 상상해보길 바란다. ■ 영은미술관

Vol.20180311c | 강은혜展 / KANGEUNHYE / 姜恩惠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