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tal Skins

장파展 / JANGPA / 張琶 / mixed media   2018_0314 ▶ 2018_0418 / 월요일 휴관

장파_Brutal Skins展_두산갤러리 서울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1012d | 장파展으로 갑니다.

장파 홈페이지_www.jangpa.net

초대일시 / 2018_0314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30am~08:00pm / 주말,공휴일_10:30am~07:00pm / 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서울 DOOSAN Gallery Seoul 서울 종로구 종로33길(연지동 270번지) Tel. +82.(0)2.708.5050 www.doosangallery.com

두산갤러리 서울은 장파의 서울 개인전 『Brutal Skins』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2017년 두산갤러리 뉴욕에서의 개인전 『X-Gurlesque』에서 선보였던 「Fluid Neon」(2016)시리즈와 「Brutal Skins」시리즈의 2017년 작을 포함한 신작이 전시될 예정이다. ● 장파는 자신을 둘러싼 환경 안의 관찰자로서, 또한 여성으로서의 개인에 대한 탐구와 이해를 넘어 남녀, 자아와 타자의 구분에 대한 질문과 태도를 회화, 영상 및 설치로 실험해 왔다. 2015년 「Lady-X」에서 '타자에 대한 진정한 이해와 사랑이 가능한가?'이라는 질문으로부터 시작된 그의 작품은 2017년 두산갤러리 뉴욕에서의 개인전 『X-Gurlesque』, 그리고 2018년 두산갤러리 서울의 개인전 『Brutal Skins』로 이어지며 여성성에 대한 기존의 시각을 벗어나 다양한 접근과 태도를 유도한다.

장파_Brutal Skins展_두산갤러리 서울_2018

「Lady-X」 시리즈는 사회에서 비정상적으로 치부되는 존재들, 그리고 그것과 작가와의 관계에 관심을 가지며, 고정된 성 정체성을 가지지 않은 Lady-X가 자신의 성 정체성을 발견해 나가는 과정을 회화로 표현했다. 나무에 성욕을 느끼는 덴드로필리아 증후군을 가진 Lady-X를 통해 여성의 성적 욕망과 특정한 페티시에 대한 내용을 넘어 남성에게 응시의 대상이었던 여성이 아닌, 그것에 대응하는 여성적 응시에 대한 갈망을 보여주었다. 「Lady-X」시리즈는 여성의 성적욕망에 대한 환상과 금기를 건드리고, 타자로서 여성이 가지는 감각, '여성적 그로테스크'를 회화적으로 풀어나가려는 시도였다.

장파_My Little Riot Girl_캔버스에 유채_198×484cm_2018
장파_Brutal Skins_캔버스에 유채_25.5×20.5cm_2017
장파_Drawing for Brutal Skins_종이에 수채, 펜_17.8×12.8cm_2017

「X-Gurlesque」 시리즈에서 선보인 그의 회화는 여성의 몸을 괴물과 같은 형상이지만 액체적 질감과 자극적인 형광 색감의 '그로테스크'한 아름다움을 통해 욕망의 대상과 주체로서 여성에 대한 복합적인 시선을 담았다. 'X-Gurlesque'는 '신여성적(New Grrly),' '그로테스크(Grotesque),'와 '문학적인 삶에 대한 풍자시 혹은 풍자극(Burlesque)'의 합성어인 'Gurlesque'는 '가식적이고 풍자적 형태의 글로 페미니즘을 이행하는 작가나 시인' 이라는 의미로 미국의 페미니스트 시인이자 저술가 아리엘 그린버그(Arielle Greenberg)와 라라 글레넘(Lara Glenum)의 시집 『Gurlesque: The new Grrly, Grotesque, Burlesque Poetics』에서 나온 것이다.

장파_Eyes Without a Face_종이에 유채, 아크릴채색_162.2×130.3cm_2018
장파_The Double Lover_캔버스에 유채_60.6×72.7cm_2018
장파_Brutal Skins展_두산갤러리 서울_2018

장파가 「Lady-X」부터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Brutal Skins」 시리즈에서 보여주고 있는 그로테스크하고 액화되어 변형된 여성의 신체는 남성 중심적 시각과 서사에서 소외된 여성의 억압된 감각을 자극적인 색과 역동적인 붓터치로 분출하며 사회가 가지고 있는 전형적인 여성성에 대한 문제의식을 드러낸다. ■ 두산갤러리 서울

Vol.20180314d | 장파展 / JANGPA / 張琶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