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운 권력

Soft Power展   2018_0315 ▶ 2018_0506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8_0322_목요일_04:00pm

참여작가 김주연_김희라_박영숙_윤지선 임은수_정정엽_조영주

관람료 / 성인 1,000원(단체 700원) / 청소년 700원(단체 500원) 어린이 500원(단체 300원) / 단체_20명 이상 / 청주시민 50% 할인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월요일 휴관 관람종료 1시간 전 입장마감

청주시립미술관 CHEONGJU MUSEUM OF ART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렬로18번길 50 (사직2동 604-26번지) Tel. +82.(0)43.201.2650 cmoa.cheongju.go.kr

"왜 지금까지 위대한 여성미술가들이 존재하지 않았는가?"라고 질문을 던졌던 미술사학자 린다 노클린(Linda Nochlin)의 글이 발표된 때로부터 거의 50년의 시간이 흘렀다. 노클린은 예술에 있어서 "위대함(greatness)"이 설정되는 기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고, 이후 많은 미술가들, 미술이론가와 미술사가들이 상기의 의문에 대한 해답을 찾고자 노력했다. 1970년대 서구에서는 남성의 속성과는 다른 여성의 본질(essence)이 있을 것이라고 찾아 헤맸던 여러 여성미술가들의 시도가 있었고, 르네상스시대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여성미술가들이 존재했다는 것을 증명하고 발굴하는 미술사적 연구와 전시가 이루어졌다. 이후 페미니즘 2세대, 3세대로 불리는 시도들은 여성의 본질에 대한 추구보다는 사회적으로 구조화되고 구성되는 젠더(gender)의 개념을 더욱 다양한 매체와 더욱 다양한 양식으로 탐구하였다. ● 서구 페미니즘의 이러한 흐름과는 달리 우리나라의 경우, 1980년대에 그 모습이 드러나기 시작하여 1990년대에 목소리를 뚜렷하게 내기 시작했던 여성주의 미술가들은 대체로 민중미술의 부상과 함께했으며, 민중미술이 보여주었던 다양한 양상들 가운데 하나로 해석되어 왔다. 민중미술의 한 양상으로 보이기 시작했던 여성주의 미술은 태생적으로 성차별의 문제와 더불어 계급의 문제 등을 함께 다루는 경우가 많았다. 계급에 의해, 성차별에 의해 이중적으로 억압받는 여성의 문제들에 대해 직설적인 조형언어를 사용해 저항적 메시지를 담는 작품들은 미술계와 여성계의 호응을 받았다. ● 그러나 1990년대 초반 이후 정치적 긴장의 완화, 그리고 문화적으로는 포스트모더니즘 담론에 본격적인 탐색으로 인해 여성주의 미술은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된다. 특히 '주체'가 다양한 문화적 주체 위치의 혼합으로 구성된다고 보는 포스트구조주의와, 백인남성의 이성주의적 주체성 개념을 비판하는 포스트모더니즘에서, 페미니즘은 보편주의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유용한 개념들을 발견하게 된 것이다. 따라서 여성주의에 관심을 둔 미술가들은 기존의 권력구조에 대한 비판과 더불어 여성들 안의 차이와 각 개별 여성의 중층적 정체성에 주목하는 작품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 1980-90년대 여성주의 미술 그 이후, 최근의 여성 작가들의 미술 속에서 발견되는 한 가지 지점은 여성의 재현이라는 개념 자체를 명확히 한정지으려 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오히려 여성을 바라보는 기존의 틀을 불안정하게 하기 위한 전략을 취하며 오히려 기존의 방식으로 바라본 여성이라는 개념 자체가 가진 모순점을 열어보이기 위한 작품의 내용을 구성하기도 한다. 『부드러운 권력』展은 이러한 내용을 가진 작가들을 초대하여, 그들의 작품이 전하는 새롭고 유쾌하고 부드러운 힘을 보여주고자 한다. ● 『부드러운 권력』展의 참여작가는 김주연, 김희라, 박영숙, 윤지선, 임은수, 정정엽, 조영주 등 일곱 명의 여성작가들이다. 40대 초반에서 70대에 이르는 이 작가들은, 우리나라 페미니즘 미술 초기부터 명확한 의식을 가지고 활동했던 작가들도 일부 포함되어 있지만, 페미니즘의 개념 아래 한 번도 묶이지 않았던 작가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김주연_존재의 가벼움 Ⅲ_사진, 피그먼트 프린트_144×108cm_2015
김주연_존재의 가벼움 Ⅷ_사진, 피그먼트 프린트_144×108cm_2016

김주연(설치, 사진)의 버려진 옷에 새싹이 피어나게 하는 작품들은 한 인간의 죽음과 삶, 그리고 생명을 살리는 토대가 되게 하는 여성의 육체에 대한 사유를 불러 일으킨다. 살아가기 위해 입는, 그리고 한 개인의 개성을 담은 옷의 형태는 그것을 토대로 발아하는 새싹들의 안식처가 되는데, 여기서 삶과 죽음의 순환에 대한 비유들이 탄생한다.

김희라_새빨간거짓말_가변크기_2004
김희라_파란닭_천에 바느질_65×50cm_2006
김희라_풍경 닭_천에 바느질_120×130cm_2006

김희라(섬유공예)가 이번 전시에서 보여주는 '어수선한 집구석'의 재현에서는 작가이자 주부, 어머니로서 살아가는 삶 속에서 자투리로 주어지는 시간들의 부산물로서의 작품들이 가득하며, 지나치는 일상의 순간들을 포착하여 그것을 기발한 오브제로 만들어내는 유쾌한 유머의 발화를 볼 수 있다.

박영숙_A flower shakes Her 미친년프로젝트 '꽃이 그녀를 흔든다'_C 프린트_120×120cm_2015
박영숙_미친년 프로젝트 '게이 그리고 레즈비언';_C 프린트_120×120cm_2003

박영숙(사진)의 「미친년 프로젝트」연작 서양의 팜므파탈(femme fatale)과도 비교될 수 있는 여성상을 보여주면서, 사회적 낙인인 '미친년' 개념이 가진 저변의 힘을 보여주는 새로운 도상을 창출했다. 19세기 서양미술에서 유행했던 팜므파탈 도상이 새로이 부상하는 여성의 힘에 대한 두려움의 산물이라는 해석이 존재하듯, 기존의 질서에 순응하지 않는 여성들의 존재는 쉽게 '미친년'으로 통칭되나, 박영숙의 사진 속에서 담 너머의 세계를 궁금해하고 넘겨다보며, 급기야는 울타리를 넘어서 거리를 활보하는 그녀들은 현실을 전복하는 위반적인 힘을 보여준다.

윤지선_rag face #17001-1_사진, 천에 바느질_약 53×58cm_2017
윤지선_rag face #17001-2_사진, 천에 바느질_약 53×58cm_2017

윤지선(사진, 설치)의 「누더기얼굴(Rag Face)」 연작은 자신의 얼굴 사진에 미싱으로 박음질을 하고 자신의 초상을 변형시킨 작품들인데, 이 작품들에서는 한 사람의 얼굴이 이중 삼중의 변형을 거쳐 때로는 무시무시하게 때로는 전혀 다른 사람처럼 보이게 함으로써 고정된 자아의 개념에 도전한다.

임은수_파종_퍼포먼스_2017
임은수_파종3_한지에 드로잉_94×127cm_2017
임은수_파종4_94×127cm_2017

임은수(설치, 퍼포먼스)는 퍼포먼스와 설치 작품으로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데, 그의 퍼포먼스에 등장하는 곡물과 설치 작품에 사용되는 작은 빛은 감추어 드러나지 않는 여성적 힘의 상징이다. 또한 그의 작품에서 주로 등장하는 푸른색은 푸른 하늘, 푸른 바다 등 눈으로 볼 수는 있지만 손에는 잡히지 않는 무한성의 상징으로, 굳이 드러내지 않아도 인간세계를 감싸고 있는 부드러운 힘들을 여성화하여 해석하는 작품들이다.

정정엽_red bean_캔버스에 유채_116.8×91cm_2012
정정엽_red bean_캔버스에 유채_116.8×91cm_2012
정정엽_red bean_캔버스에 유채_116.8×91cm_2011

정정엽(회화)의 작품들은 곡물이 가진 생장의 힘을 여성의 힘으로 비유한 작품들로, 팥 알갱이들이 만들어내는 이미지들은 모여서 힘을 이루는 민중적 상상력을 배가시킨다. 팥이나 콩 알갱이들 하나 하나의 재현이 모여 이루어지는 화면은 결과적으로 미니멀한 화면을 구성하여 대단히 추상적인 미감을 확보하지만, 그것은 현대 추상미술이 지향하는 논리와는 확연히 다른 기원과 결과를 낳는다.

조영주_그랜드 큐티 Grand Cuties_단채녈 영상, 사운드, 컬러_00:07:34_2015
조영주_꽃가라 로맨스Floral Patterned Romance_단채녈 영상, 사운드, 컬러_00:06:51_2014

조영주(영상)의 영상작품들 「그랜드 큐티」와 「꽃가라 로맨스」에서 익명의 중년 여성들은 잘 짜여진 안무를 익혀 멋진 댄스를 선보인다. 그들은 자신에게 주어진 움직임을 위해 진지하게 정성을 다 하고 그 결과로 보여지는 영상은 상당히 유머러스하지만 그것이 단순한 유머로 소비되지는 않는다. 출연자들이 실제 거주하는 공간을 배경으로 하여 그들이 최대한 예쁜 옷으로 갈아입고 진지하게 춤에 임하는 모습은, '아줌마'들이라고 통칭되는 존재들 각각의 삶을 상상하게 하며, 한 시대와 공간이 조건짓는 인간의 삶에 대해 성찰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 이처럼 『부드러운 권력』展에서는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여성, 혹은 여성의 삶을 재현하는 다양한 양상을 볼 수 있으며, 이들의 작품을 통해 '운동'으로서의 페미니즘 '이후'의 변화를 조망할 수 있을 것이다. ■ 이윤희

Vol.20180315b | 부드러운 권력 Soft Power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