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할 수 없는 비밀 Unspeakable Secrets

정문경展 / CHUNGMUNKYUNG / 鄭文景 / installation   2018_0316 ▶ 2018_0504 / 토,일,공휴일 휴관

정문경_말할 수 없는 비밀 Unspeakable Secrets展_스페이스 D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0427i | 정문경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0316_금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토,일,공휴일 휴관

스페이스 D SPACE D 서울 강남구 선릉로108길 31-1 로프트 D B1 Tel. +82.(0)2.6494.1000/+82.(0)2.508.8400 www.space-d.kr

비밀의 시간 ● 인간으로 존재한다는 것, 불안한 생명체로 존재하는 것. 그것은 분명 내적으로 완전함과는 거리가 먼 요소를 가지고 있다. 누군가는 지나치게 과묵하고 누군가는 지나치게 욕심이 많다. 그러니 인간은 근본적으로 이상한 존재일지도 모른다. ● 시간과 공간 속에 존재하는 우리는 서로 서로 매 순간 다름을 경험한다. 그 다름을 경험하는 '나'라는 자아는 차이를 통해 불변의 평온한 세계와 점차 멀어진다. 왜냐하면 시간과 공간 속의 인간은 익숙한 것을 보고 편안함을 느끼는 것도 잠시, 그 익숙한 것이 사실은 내가 알던 것이 아니라는 깨달음과 빈번하게 마주친다. 그 깨달음은 불안과 불편함으로 이어진다.

정문경_MINE_LED 라이트, 혼합재료_가변크기_2018
정문경_Facing the Wall_혼합재료_5×15×13.5cm_2018
정문경_55°_혼합재료_21.5×13.5×2cm_2018
정문경_Knotted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8

철학자 하이데거는 불안은 익숙함이 사라지며 오는 것이 아니라 어떤 것을 드러내려고 깨지는 순간에 찾아오는 것이라고 했다. 즉 불안(angst)은 우리의 존재로 더 가까이 가는 순간이자 우리가 느끼는 이상함(the uncanny)의 근원이다. ● 그동안 입체와 설치 작업을 주로 해온 정문경이 2018년 이번 전시의 주제로 삼은 '말할 수 없는 비밀'은 일상으로 덥혀 눈에 보이지 않던 것이 드러나는 순간의 감정, 불안과 낯설음(the uncanny)을 '비밀'이라는 단어로 포장하고 있다. 그 비밀은 단순히 숨기고자 하는 것을 넘어서 우리가 미처 알아차리지 못했던 것들, 그러나 사실은 의식 앞으로 풀려나와 언젠가 우리 앞에 직면할 것들일지도 모른다.

정문경_Mute_혼합재료_13×27×3cm_2018
정문경_The First Button_혼합재료_90×50×10cm_2018

'말할 수 없는 비밀'은 버려진 장난감, 다리 하나가 없는 안경, 단추로 만든 사다리, 입을 수 없는 셔츠 등 대부분 일상에서 사용하는 익숙한 물건이나 쓸모없는 사물로 등장한다. 그중에도 누군가 몸에 걸치고 사용했던 물건들은 정문경의 손을 거쳐 원래의 용도를 벗어나 처연히 공간에 걸린 오브제로 변해있다. 그것들은 누군가의 몸에 잠시 머물렀던 것들이어서인지 단순한 오브제가 아니라 인간의 존재의 흔적처럼, 또는 남겨진 가죽처럼 죽음의 그림자를 내포하면서도 정성스럽게 바느질을 거치거나 매듭지어져 그 죽음의 그림자를 살짝 밀어낸다.

정문경_Grey Pillow_스틸, 나무, 혼합재료_45×70×15cm_2018

그동안 용도가 다한 물건들을 가지고 대형 설치 작업을 하거나 소소한 맥락을 보여주었던 정문경은 이번 전시에서도 비슷한 맥락을 이어간다. 대신에 작업에 포착된 존재의 불안은 사소한 물건들을 통해 낯설고 이상한 형태로 드러난다. 너무나 평범한 그 물건들이 가진 무기력할 정도의 일상적 모습, 그 모습에 존재의 유한성과 위트를 담아 아직 드러나지 않은 비밀을 암시한다. ● 그러나 정문경이 오브제에 담은 '비밀'은 당분간 우리 앞으로 드러나지 않을 것 같다. '지뢰'라고 표기된 팻말은 그 비밀이 드러나지 않을 때가 평온의 시간이며, 마치 판도라의 상자처럼 봉인된 세계를 굳건히 지키고 있기 때문이다. 그 비밀의 세세한 사항은 알 수 없지만 그 근간이 무엇인지 유추해 볼 수는 있다. 아마도 우리의 존재가 유한하다는 것, 그 유한성이 내포한 불합리와 연약함, 유혹과 고통의 순간의 반복, 그리고 연약함과 유혹이 충돌하는 시간은 죽음으로서만 끝난다는 것이 아닐까? ■ 양은희

Vol.20180316b | 정문경展 / CHUNGMUNKYUNG / 鄭文景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