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회자의 투영 The Projection of the wanderer

김정인展 / KIMJUNGIN / 金正仁 / painting   2018_0425 ▶ 2018_0504 / 월요일 휴관

김정인_강요받는 건물_캔버스에 유채_45.5×53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1020a | 김정인展으로 갑니다.

김정인 홈페이지_www.kimjungin.com

초대일시 / 2018_0425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1갤러리, 유중아트센터 4층 1GALLERY 서울 서초구 방배로 178(방배동 851-4번지) Tel. +82.(0)2.537.7736 www.ujungartcenter.com www.1gallery.org

변화를 강요하는 사회와 그것에 표출하는 개인 ● 나와 사회 구성원들은 과거에서 현재까지 변화를 경험하며 살아왔으며, 미래에서 또한 겪을 예정이다. 그렇지만 구성원들은 변화라는 것에 대한 거부감과 의구심조차 갖지 않고 수용하는 경우가 많다. 만약 감지를 할 경우에도 문제를 제기하기보다는 수긍하는 것을 택하는 양상을 보인다. 그러한 양상은 또래집단에서의 유행과 비슷한 형태를 보인다. 그러한 형태와 비슷한 점은 변화에 대한 판단이 부재 혹은 상실되고 변화의 물살에만 합류하려고 하는 경향이다. 나의 작업은 변화를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사회 구조에 종속되는 것이라는 생각에서부터 시작된다. 그리고 그것을 수용하게 하는 것을 강요라고 인지하게 된다. 자본주의라는 것이 구성원들에게 판단력을 잃게 하여 사회적, 경제적, 역사적 존재 조건 속에 억압시켜 발전적 상상과 혁명적인 표출을 하지 못하게 전락시키는 특징이 생각과 인지의 영향을 준다. 나는 사회의 일원으로써 앞서 언급한 자본주의의 이면으로 인해 소외감과 집단과의 분리를 경험한다. 그러한 개인들이 증가하고 상황이 심화되어 가면 현 시대는 몰개성으로 젖어들고, 불가역적 상황에 놓일 것이라고 보며 분별력이 개인을 불가역적인 상황에 빠지지 않도록 하는 중요한 요소(키)라고 생각하게 된다. 그럼으로써 저항이라는 입장을 취하여 분별력에 재획득과 그것을 사수하려고 한다.

김정인_소멸될 것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17
김정인_감정이 녹아든 풍경_종이에 유채_24×32cm_2018
김정인_현재에서 과거를 상상하기_종이에 유채_24×32cm_2018

내가 변화를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이유는 자라고 살아온 지역에 영향이라고 할 수 있다. 그곳은 서울이지만 다른 동네에 비해 변화가 더디며 일부 석화가 되어있다. 그러한 환경으로 인해 개발현장 등을 접할 수가 없었으며 그러한 유년의 경험들은 습성으로 형성되어진다. 그리고 나는 성장한 뒤 서식지의 외부로 진출하는 과정에서 고층의 건물들과 도시 재개발 현장을 마주하고 그것들에 유독 시선이 자리하는 것을 느낀다. 그러한 시선 속에는 생소함과 같은 신기함으로 가득했지만 이유 모를 불안감들이 엄습하기 시작했다. 그 불안함은 내가 살아가는 터를 잃을 것 같은 두려움이라 표현하면 적절할 것이다. 변화를 마주할 때 느끼는 감정들로 인해 나는 급변하는 패러다임을 감지할 수 있는 예민함을 획득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김정인_불안의 터_캔버스에 유채_130.3×97cm_2017
김정인_망을 통해 바라보기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17
김정인_피부색 찌꺼기_캔버스에 유채_72.7×60.6cm_2017

나의 작업에서의 특징은 '특수한 예민함'이다. 여기서 말하는 특수함이란 회화적 표현에서 발견할 수 있는 저항성을 띠는 시선이며 예민함이란 성장과정에서 체득한 생소함과 불안이다. 이러한 특수한 예민함은 본인으로 하여금 급변하는 패러다임을 저항적이게 바라보게 하였으며 그러한 결과 소멸될 것들에 대하여 자신의 내면에서 발하는 내밀한 표현이 가능하게 된다. 그리고 앞서 언급한 표현은 저항으로써 획득한 '발언의 망'과 투영이라는 방식을 통해 대상을 보는 시선과 입장이 혼재되어 회화적으로 화면에 옮겨진다. 이러한 태도는 대상과 내가 항시 변화를 마주한다는 인지에서 시작되었으며, 회화적 표현은 패러다임의 급변에 대한 표출의 심화를 시각화를 보여준다. 의지의 표출은 심화가 되어 저항적 시선이 되었으며, 변화로 초래되는 몰개성과 상실된 분별력을 획득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질 수 있게 된다. ■ 김정인

Vol.20180425c | 김정인展 / KIMJUNGIN / 金正仁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