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내가아니다

정병현展 / JEONGBYEONGHYEON / 鄭柄賢 / painting   2018_0501 ▶ 2018_0603 / 월요일 휴관

정병현_더 이상 내가 아니다_한지에 혼합재료_500×90×200cm, 가변설치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0405a | 정병현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09: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청도박물관 CHEONGDO MUSEUM 경상북도 청도군 이서면 이서로 567 Tel. +82.(0)54.370.2281 www.cheongdo.go.kr

모든 삶 들은 축복의 소산 이라 생각 한다. 나아가 죽음 또 한 삶의 끝이 아닌 그 연속성 상에 있다 생각 한다 인간이 생성 되어 소멸의 과정까지 느끼는 인간적 고뇌와 즉, 삶과 죽음의 사이에서 나타나는 내면으로 부터의 표정들... 이 모든 현상들이 작품 제작 과정행위(바늘로 한지를 뜯어내는 행위)에서 비로소 소멸되고, 더 이상 내가 아닌 형상을 상징적으로 표현 하고자 했다. 한지위에 여러 색의 안료를 바르고 다시 다른 색으로 여러 번 반복하여 덮은 후 바늘로 뜯어내는 방식은 지독한 인내와 반복으로 작품의 내용을 극대화 시켰다.

정병현_더 이상 내가 아니다_한지에 안료, 바늘_140×140cm_2018
정병현_더 이상 내가 아니다_한지에 안료, 바늘_112×163cm_2018
정병현_더 이상 내가 아니다_부분
정병현_더 이상 내가 아니다_한지에 안료, 바늘_130×163cm_2017
정병현_더 이상 내가 아니다_부분
정병현_더 이상 내가 아니다_한지에 안료, 바늘_97×163cm_2017
정병현_더 이상 내가 아니다_한지에 혼합재료_30×30×10cm, 가변설치_2018

이로부터 고난은 견디는 게 아니라 한 결 같이 수행 하는 것 이라 생각 한다. ■ 정병현

Vol.20180505g | 정병현展 / JEONGBYEONGHYEON / 鄭柄賢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