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피티: 거리미술의 역습

GRAFFITI: REVENGE OF STREET ART展   2018_0504 ▶ 2018_0930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한국 / 알타임 죠 Artime Joe_제바 XEVA 말레이시아 / 켄지 차이 Kenji Chai

후원 / 힐튼 경주_포스카_페리에

관람료 / 성인 5,000원 / 학생(8-19세) 4,000원 어린이(3-7세) 2,000원 / 기타 할인 홈페이지 참조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입장마감_05:30pm

우양미술관 WOOYA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경북 경주시 보문로 484-7(신평동 370번지) 2전시실 Tel. +82.(0)54.745.7075 www.wooyangmuseum.org blog.naver.com/wymuseum

2018년도 우양미술관의 첫 번째 기획전시인 『그래피티: 거리미술의 역습』展은 현대 드로잉의 확장된 개념으로 우리시대의 대표적인 대중예술로 자리 잡고 있는 그래피티(Graffiti)의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하고 종합예술의 형식으로서의 그 가치에 대해 주목해보고자 한다. ● 문화유산이나 예술품 등을 파괴하고 훼손하는 행위를 가리키는 반달리즘(Vandalism)에서 시작된 그래피티는 현재 여러 분야와의 사업적 협업을 통해 대중적 관심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고 있으며, 순수예술의 한 장르이자 팝아트를 이을 최고의 현대미술로 인정받고 있다. ● 그래피티는 공간이나 형식의 제약 없이 작가의 개성이 담긴 표현적 자유를 느낄 수 있는 새로운 문화 콘텐츠로서 그래피티 아트로 재해석된 세상은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현대예술의 정신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 또한 그래피티가 지니고 있는 표현적 자유로움은 '낙서'와 같은 무의식적 행위의 가치를 존중하였던 초현실주의(Surrealism)와의 특징과도 맞닿아 있다. ● 『그래피티: 거리미술의 역습』展을 통해 미술사에서 상대적으로 역사가 짧고 '거리의 예술'이라 여겨졌던 그래피티가 미술관이라는 화이트 큐브의 공간으로 들어와 그만이 지닌 독특한 자유로움의 가치를 선보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 이번 전시에서는 국내 · 해외에서 왕성한 활동 중인 그래피티 작가 중, Artime Joe(알타임 죠), XEVA(제바)_이하 한국 작가, Kenji Chai(켄지 차이) 말레이시아 작가. 총 3명의 작품을 엄선하여, 이들의 특별한 그래피티 작품들을 한 공간 속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Mural을 중심으로 한 아크릴회화, 영상, 디지털페인팅, 조형작품 등 3인 작가 개개인의 개성이 돋보이는 다양한 기법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 보는 전시와 함께 체험을 통한 방식이 더해져, 대중들 모두가 직접 예술가가 되어볼 수 있고, 자신만의 새로운 이야기를 상상해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

알타임 죠

알타임 죠 Artime Joe | Graffiti Writer | 소속그룹_Stick Up Kids/JNJ CREW | www.artimejoe.com ● 그래피티란 삶의 의미이자 원동력, 그의 현주소라 말하는 작가는 어린 시절부터 좋아했던 일본 만화, 할리우드 영화, 게임, 흑인음악의 주인공에 현대문화(패션, 힙합, 키덜트 등)를 접목하여 대중에게 친숙한 그래피티를 소개한다. 다양한 그래피티 레터(Letter)와 드리핑 기법(Dripping, 물감이 흘러내리는 듯한 효과)은 작가만의 시그니쳐이며, 최근에는 'The Cappers(더 캐퍼스)' 라는 고유의 캐릭터를 선보였다. JNJ CREW와 국제적인 그래피티 크루 Stick Up Kids 의 멤버로 해외 각지에서 그래피티 작업과 라이브 페인팅 등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며, 브랜드 런칭 및 컬래버레이션, 앨범 아트웍, 페스티벌, M/V작업 등으로 그래피티의 다양성을 보여주고 있다.

제바

제바 XEVA| 소속그룹_Madvictor | www.xevasb.com ● 회화, 그래픽 디자인, 일러스트레이션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그래피티를 구현하며 점 선 면 구성화, 사실적이고 입체적인 초상화(Portrait), 소유할 수 있는 캔버스 그래피티 등 제바 작가만의 그래피티 스타일을 완성시켜 나가고 있다. 작가는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우리의 삶, 즉 사람에 대한 이야기와 소통의 메시지가 담긴 '이웃(Neighborhood)' 시리즈에 이어 최근에는 영상과 음악, 그래피티를 융합하여 새로운 에너지(Energy)를 표현하는 추상적인 그래피티 작업으로 독창적인 스타일을 구현하며 관객과 소통하고자 한다.

켄지 차이

켄지 차이 Kenji Chai | Instagram. @Mr_Kenjichai ● 말레이시아 출신작가로 어린 시절부터 접해온 마블(MARVEL) 만화, 게임 등에서 키워온 상상의 세계가 작업에 나타난다. 유머러스한 캐릭터와 폭발적인 색감, 대중문화의 요소를 결합한 그래피티가 유명하며, 작가와 작품에서 느껴지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인상적이다. 그의 작업에 자주 등장하는 Chaigo(청록색 개)는 동물사랑과 환경보호의 메시지가 담겨있으며, 최근에는 자연을 콘크리트 건물 속으로 가져오는 작업들로 동물과 환경에 대한 의식을 높이기 위해 노력 중이다. 해외 각지에서 그래피티 작업, 브랜드 컬래버레이션, CF 영상작업, 아트상품 제작 등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 우양미술관

전시연계 프로그램-POSCA와 함께하는 그래피티 라이팅 월(Wall) - 기간: 2018년 5월 4일 ~ 9월 30일 - 장소: 우양미술관 1층 로비 - 대상: 미술관 관람객 - 내용: 그래피티 작가들이 자신만의 개성으로 메시지를 남기는 '그래피티 라이팅'을 관람객들이 미술관 벽에 자신만의 사인, 캐릭터, 로고를 남겨보는 체험. * 포스카(POSCA) 제품 협찬으로 진행됩니다.

The Wooya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is celebrating 2018 by presenting GRAFFITI: REVENGE OF STREET ART as its first show. This exhibition will highlight graffiti, a modern genre of painting and a composite art form with great potential and value that has rapidly grown in popularity. ● Taking its name from the term "vandalism," which refers to the act of deliberately destroying or damaging public or private property, including cultural heritage properties and artworks, graffiti has been highly successful in drawing public attention as its artists have actively engaged in collaborative partnerships in a wide range of areas. As a result, it has been embraced as a modern genre of fine art, effectively succeeding pop art. ● Graffiti is a new cultural product that gives artists' the freedom to express themselves without spatial and formal constraints and reinterprets the world in a way that reflects the idea of modern art that anyone can be an artist. The expressive freedom that graffiti offers is reminiscent of that of surrealism, which valued unconscious acts such as "scribbling." ● This exhibition aims to showcase the value of the freedom that is unique to graffiti by bringing "street art," which has a relatively short history, into the "white cube" gallery. ● GRAFFITI: REVENGE OF STREET ART presents carefully chosen works by three graffiti artists—Artime Joe and XEVA, both of whom are Korean, and Kenji Chai, from Malaysia. The works on display reveal the unique personality of each artist and range from graffiti murals painted with acrylic inks to video clips, digital paintings, and sculptures, among others. ● We hope that the exhibition provides visitors with a rare opportunity to experience works of graffiti art through both "feeling" and "seeing" and allows them to craft their own stories as artists in their own right. ■ Wooya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Vol.20180505i | 그래피티: 거리미술의 역습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