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국면 Phase of light

도윤희_박주연_이진원_정보영_정정주_홍범_황선태展   2018_0526 ▶ 2018_0722

박주연_여름빛_8미리 필름 영상 전환_반복재생, 가변설치_2008~12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료 / 2,000원(카페 음료 주문 시 무료)

관람시간 / 10:30am~06:30pm / 주말,공휴일_10:30am~07:00pm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Art Center White Block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72 Tel. +82.(0)31.992.4400 www.whiteblock.org

빛은 가시적 세계의 근원이다. 비물질인 빛은 물질 세계를 인식할 수 있게 해준다. 빛이 있어서 우리는 사물을 볼 수 있고 색을 구분할 수 있다. 따라서 빛은 오랫동안 서양의 미술사의 핵심이 되었다. 빛의 음영과 그림자로 사물의 양감을 표현함으로써 2차원의 평면에 3차원의 환영의 공간을 구현해 내면서 르네상스 이후 인상주의에 이르기까지 서양미술의 역사는 빛을 중심으로 전개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물론 미술에서 빛의 사용은 이러한 가시적인 세계를 표현하는 것에만 한정된 것은 아니었다. 빛은 고대로부터 신성과 동일시되고 신의 현시를 상징하는 매개로 이해되는가 하면 상징적, 종교적, 철학적 의미를 전달하는 매체로 사용되기도 했다.

도윤희_무제_캔버스에 유채_300×200cm_2015
이진원_무제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46×112cm_2017

기술이 발달하면서 사진과 영화가 등장하고 초고속으로 현대 과학기술과 전자 기술이 발달 함에 따라 그것을 적극 수용하는 작가들이 늘어나게 되었고 빛과 조명을 사용한 다양한 현대미술의 실험은 빛을 더욱 적극적으로 미술작품안에 끌어들이게 되었다. 빛은 그 자체로 매체적 가능성으로서 고려되기 시작한 것이다.

정보영_Blue hour_캔버스에 유채_72.7×91cm_2016
정정주_curved passage_액자화된 55인치 모니터, 3D 애니메이션_2017
홍범_스러지는 빛들_단채널 HD 영상설치_2016

『빛의 국면』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들은 빛을 적극적으로 작품에 이용하는 작가들이다. 하지만 그것을 매체 자체로 사용하거나 고전적인 방식의 재현의 도구로 사용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인간의 지각 방식과 감각의 확장을 통해 빛이 보여주지 못하는 것을 보려고 하고 그 이면에 감추어져 있는 것을 찾아내고자 하며 빛을 통해 인간 존재 자체에 대한 철학적 고민을 담고 있기도 하다.

황선태_화분이 있는 방_강화유리에 샌딩, 유리전사, LED_69×220×4cm_2015

21세기를 사는 우리의 생활을 지배하는 것은 자연의 빛 보다는 인공 빛이라고 할 수 있다. 매일 들여다 보는 스마트폰의 액정, 컴퓨터와 TV모니터, 실내를 밝혀주는 조명과 자동차의 조명 등 수 없이 많은 인공 빛에 우리는 둘러 쌓여 살고 있다. 그러한 빛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세상을 인식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예술은 항상 우리가 현실을 살고 이해하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 『빛의 국면』은 빛이 밝혀주는 것만을 볼 것이 아니라 빛이 없는 곳에서도 모든 감각을 동원해 세상을 인식할 수 있기를 너무 밝은 빛의 중심에서는 주변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다. ■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Vol.20180526c | 빛의 국면 Phase of light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