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 Growth

진유리展 / JINYURI / 陳釉梨 / painting   2018_0601 ▶︎ 2018_0705 / 주말,공휴일 휴관

진유리_RPseries_종이에 혼합재료_72.7×53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1024b | 진유리展으로 갑니다.

진유리 홈페이지_www.jinyuri.co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 서울창의예술교육센터

관람시간 / 09:00am~06:00pm / 주말,공휴일 휴관

갤러리 위 Gallery We 서울 은평구 가좌로 208(응암동 334-12번지) 서울창의예술교육센터 1층 Tel. +82.1588.4184 www.sen.go.kr/crezone

집과 작업실에서 식물의 사계절을 오롯이 들여다보며 매일을 지낸다. 계절의 넘김에 따라 생로병사를 반복하는 식물의 생장은 나에게 많은 이야기를 들려준다. 세상의 이치를, 그 순환의 진리를.

진유리_RPC1805_1_캔버스에 혼합재료_160×370cm_2018_부분
진유리_RP1804_종이에 혼합재료_50.8×40.6cm_2018
진유리_RPC1804_1_캔버스에 혼합재료_160×180cm_2018
진유리_RPC1804_2_캔버스에 혼합재료_160×180cm_2018
진유리_RPC1805_2_캔버스에 혼합재료_160×180cm_2018

갓 벌어져 나온 잎사귀와 꽃잎의 달콤한 골짜기에선 깊은 생명의 냄새가, 흐트러진 낙엽과 잿빛의 앙상한 가지에서는 식어가는 생명의 서늘한 향기가 진하게 풍긴다. 나는 이 냄새들을 화면에 옮기려 부단히 노력하지만 번번히 실패로 끝나고 만다. 생명은 옮기거나 박제하여 영원히 잡아둘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주어진 삶대로 흐르다가 순리대로 자취를 감추도록 내버려 두어야 하는 것일 뿐이다. 피어나는 생명에 조용히 미소짓고 스러지는 나뭇잎에 깊은 아쉬움을 두지 않는 것. 그것이 내가 할 수 있는 일의 전부이다.

진유리_성장 Growth展_갤러리 위_2018
진유리_성장 Growth展_갤러리 위_2018
진유리_RPC1704_2(부분)_캔버스에 혼합재료_72.7×60.6cm_2017
진유리_성장 Growth展_갤러리 위_2018

곁에 두고 영원히 바라볼 수 없음에, 오늘도 나의 꽃과 나무들에게 안녕을 고한다. 짧은 만남을 기록하고자 서둘러 붓을 들지만, 남는 것은 이미 죽어버린 잔상과 나의 잡념이 엉킨 형상들이 전부다. 그들을 쫓아 영원히 뒤쳐질 수 밖에 없으나, 나 또한 세상의 순환의 일부이기에, 매일 생각하고 그리는 일을 반복 하며 흘러간다. 삶의 자연스러운 흐름에 몸을 맡기고, 이 안에서 만나는 매 순간을 사랑하기를 기대하면서. ■ 진유리

Vol.20180604i | 진유리展 / JINYURI / 陳釉梨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