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2017 북경질주

Beijing Blaze, 2016-2017展   2018_0612 ▶ 2018_0826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8_0614_목요일_05:00pm

참여작가 엄기준_장미란_조정태_표인부 김병택_김연아_이동환_이승하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광주시립미술관 GWANGJU MUSEUM OF ART 광주광역시 북구 하서로 52 Tel. +82.(0)62.613.7100 artmuse.gwangju.go.kr

광주시립미술관은 1992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공립미술관으로 최초로 개관하여, 다양한 전시기획을 통해 지역미술의 활성화, 지역미술사 연구, 국제교류, 신진작가 발굴과 특히 지역작가 양성 및 지원에 힘쓰고 있다. 또한 1995년 전국에서 최초로 창작스튜디오를 설립하여, 그 동안 전국 국공립미술관들이 창작스튜디오를 설립하는데 밑바탕이 되는 선구적 역할을 수행해 왔다. 무엇보다도 현재 세계문화예술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 북경에 2009년 말, 북경창작센터를 개관하여 광주문화예술의 우수성을 알리고 지역 예술가들의 창작활동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광주시립미술관 북경창작센터가 문을 연지도 어느덧 9년의 세월이 흘렀다. 그동안 북경창작센터를 다녀간 작가들은 한국 43명, 중국 20명에 이른다. 2009년 북경창작센터를 환티에 예술구에 개관하고 2017년 송좡예술구로 이전하여 안정된 운영에 이르기까지 종종 어려운 난관들이 있었지만 현재는 크게 인정받고 사랑받는 한국의 대표 문화예술기관으로 성장했고 한중작가 교류를 통해 민간인 외교역할을 톡톡히 해왔다고 자부한다.

북경창작센터

북경창작센터에 입주한 광주작가들은 자신의 울타리를 떠나 도전의식을 가지고 다른 문화 환경에서 새로운 체험을 해가는 시간들이 되기도 했다. 광주작가들의 곁에는 예술로 하나 되는 많은 중국작가들이 함께 했다. 2010년도 제1~2기는 광주작가 5명만 입주해 활동했던 것을 2011년도 제3기부터는 단기입주프로그램을 통해 중국작가가 입주하여 보다 밀접한 작가교류를 가능하게 했다. ● 이번 전시는 2010-2011 북경질주, 2012-2013 북경질주, 2014-2015 북경질주에 이은 네 번째 북경창작센터 성과발표전으로서 제8기, 제9기 입주작가들의 활동을 정리하고 그 성과를 발표하는 장으로 마련되었다. 참여작가는 제8기 엄기준, 장미란, 조정태, 표인부, 제9기 김병택, 김연아, 이동환, 이승하로 이들은 북경창작센터를 통해 활발한 예술교류뿐만 아니라, 한국문화예술의 전파 역할을 해왔다. 나아가 이들의 활동과 성과가 나날이 발전되어 세계 미술계의 주축이 되어갈 수 있는 바탕이 되었으면 한다.

엄기준_New City Build-Torso_캔버스에 혼합재료_162×120cm_2017

엄기준은 현대사회의 다양한 사회현상과 현대인의 생활 양상을 작업 소재이자 창작의 동기로삼고 있다. 이러한 동기로 인해 그는 탐구자의 마음으로 현대사회를 바라보고, 현대사회를 통한 많은 이야기 중에 하나의 이야기를 선택하고 이를 시리즈로 만든다. 주요 작품들은 토르소(Torso)의 형체로서 등장하는데, 토르소는 팔, 다리, 얼굴이 없고 몸통만 있는 것을 말한다. 이는 현대사회를 형상으로 나타내고자 하는 과정에서 축약 및 정제 과정을 거쳐 토르소의 형태 또는 인체의 일부 형상으로 시각화되는데, 이러한 작품이 바로 "Torso"와 "Body"시리즈다.

장미란_생동_한지에 수묵채색_69×328cm_2016

장미란은 수묵의 번짐과 중첩의 효과로 자연과 불상을 주제로 작업을 하고 있다. 그는 자연을 좋아해 종종 산과 사찰을 가보곤 한다. 바람에 흔들리는 풀과 꽃을 보며 마음속 번잡함을 흘려버리고, 나뭇가지 사이로 불어오는 바람은 평온하게 만들며 자연과 사찰의 불상을 바라보며 느끼는 것을 마음에 담아 작품 소재로 삼는다. 생동하는 듯한 나뭇가지와 들풀의 하늘거림을 단색으로 함축하여 몽환적 분위기로 하여금 깊고 적막함을 표현하며, 불상은 마음속 의지와 염원, 꿈의 경계, 모호한 희망의 심리적 투사물이 된다.

조정태_나무를 심다_캔버스에 유채_364×227cm_2016

조정태는 중국 고대역사와 문명의 정서를 공유하는 문화권에서 살아왔기 때문에 역사의 실체를 마주한다는 기대를 가지고 북경에 도착했었다. 원본과 번안의 차이인가? 실제 겪어본 북경은 번안의 눈에 익숙한 작가 자신에겐 모호한 실체와 현란한 현실이 교차하고, 같으면서 달랐다. 그는 이곳에서 타자에게 검증받는 자아의 실체를 되도록 객관적인 관찰자의 눈으로 보려고 노력했다. "내가 서 있는 현재 지점은 어디인가? 어디로 가야 하는가? 그런 고민 속에 내 그림의 원천이 내가 살아온 정주민적인 터전에 기초하고 있고, 그곳에서 나의 회화의 의미와 표현이 온전한 의미를 가진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표인부_바람의 기억-붉은색의 강박_캔버스에 종이_190×150cm_2016

표인부는 의식 속에 켜켜이 쌓여있는 기억들의 형태를 자연의 바람과 유사성으로 본다. 차갑고 건조한 바람, 퀴퀴한 냄새, 사람 그리고 더 많은 사람, 회색먼지, 쓰레기, 희뿌연 하늘과 공기, 소음, 공사장, 어두운 불빛, 돈, 돈, 돈, 말, 말, 말 등 일상생활에서 이런 기억들도 매순간순간마다 의식되지는 않다가 현실의 어떤 상황이나 자연의 현상을 통해서 그 기억들은 떠오른다. 더 나아가서 처음에는 명확하면서 구체적인 형상의 기억들이 반복된 시간의 흐름 속에서 쪼개지고 지워지면서 상징적인 잔상으로만 남는데, 이 기억들을 작가는 각기 다른 하나의 색채로 인식해서 표현한다. 즉 화면위의 색채는 자연의 바람처럼 일어나는 기억들을 묘사한 것이다.

김병택_遺産-Made in China I_캔버스에 혼합재료_259×194cm_2017

김병택은 중국 북경에 도착해서 느꼈던 부분 또한, 생활환경과 주변 변화에 따른 시각, 청각, 촉각, 후각, 미각에 이르기 까지 다양한 자극과 감각의 변화를 경험하게 되었다. 그 중에서도 집집마다 쌓여진 화석연료, 석탄덩어리들의 시각적 이미지를 통해 그 속에 내재된 의미를 표현해 보고자 「유산(遺産)- Made in China」시리즈를 제작했으며, 이는 화려하고 찬란한 역사와 문명을 꽃피웠던 중국역사를 바탕으로 한 과거와 현실의 다양한 면을 응축하는 매개체로서 화면에 상징적으로 도입하였다. 이것은 초강대국으로 발돋움 하려는 중국의 발전과 변화과정 속에 드리워진 모습들을 석탄이나 다른 이미지를 함께 나열함으로써 현재의 모습으로 투영해 보고자 하는 것이다.

김연아_The City No.017-1_장지에 수묵채색_190×125cm_2017

도시-야경-빛. 복잡한 도시 생활 속에 사람들은 언제가 휴식시간인가, 온전한 자신만의 시간. 아마 그 시간은 늦은 밤이 되어서야 비로소 갖게 된다. 고요함 속에 은은히 빛나는 불빛 그 불빛을 보고 있노라면 어떠한 번뇌도 다 없어지는 듯하다. 때로는 어둠 속에 빛나는 불빛은 마치 클래식 음악을 듣는 것처럼 마음의 여유가 생기기도 하고 우리의 숨어있는 기억들을 자극하기도 한다. 김연아는 심리적으로 느껴지는 체험을 야경, 즉 빛을 통해 단순한 물리적인 재현이 아닌 정신적인 재현으로 나타내며 사람마다 품고 있는 내적 자가치유에 대한 자극제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움직임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동환_삼계화택(三界火宅)_장지에 수간채색_117×91cm×10_2017

이동환에게 북경에서의 1년은 지난 수년간 지속되어온 작업을 새로운 지점에서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시간이었다. 그에게 화면 속에 불을 지르고 집을 태우는 행위는 어떨 땐 정월 대보름 달집을 태우는 의식과도 같았고, 또 부조리한 현실을 날려버리고 싶은 충동, 어릴 적 불장난하던 기억을 떠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황홀한 불꽃 너머의 절망적인 공허 그리고 새롭게 돋아나는 새싹들을 꿈꾸었는지도 모른다. 삼계화택(三界火宅)은 '화염처럼 황홀하고 칠흑 같은 절망'을 보여주고 있다.

이승하_The Untitled Space#5_디지털 잉크젯 프린트_100×150cm_2017

이승하의 「The Untitled Space」시리즈는 의식과 무의식, 존재와 비존재, 생성과 소멸의 세계로 넘어가는 지점에서 시작된다. 물과 먹이 결합하면서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찰나를 포착하여 형태의 추상미와 조형미를 은유적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물의 생성과 소멸이라는 순환적인 흐름과 빛의 변화를 통한 의식의 세계에서 무의식의 세계로 넘어가는 지점을 담고 있다. 작가는 이 경계선이 바로 아름다움과 매혹, 몽환적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시발점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감정의 추이는 물과 먹의 만남으로 인한 순간의 변화하는 이미지를 통해 초월적인 영역에 접근하게 된다. ■ 김민경

Vol.20180612a | 2016-2017 북경질주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