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듯한 풍경 - A plausible scene

김경미展 / KIMKYUNGMI / 金京美 / painting   2018_0620 ▶︎ 2018_0711 / 일요일 휴관

김경미_19.1m2 in Gotô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아크릴패널에 투명미디엄, 2중 레이어_80×100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1018f | 김경미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일요일 휴관

이정아 갤러리 LJA GALLERY 서울 종로구 평창30길 25(평창동 99-35번지) Tel. +82.(0)2.391.3388 www.ljagallery.com blog.naver.com/ljagallery

서울 평창동 이정아 갤러리(LJA Gallery)에서는 2018년 6월 20일(수)부터 7월 11일(수)까지 김경미 작가의 초대전 '그럴듯한 풍경 - A plausible scene'展이 개최된다.

김경미_1.4m2 in Gotô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아크릴패널에 투명미디엄, 2중 레이어_94×136cm_2017

김경미는 도시 곳곳에 있는 캐노피나 방음벽에 쌓여있는 먼지 덩어리, 말라붙은 담쟁이를 재구성하여 회화적인 이미지로 보여주는 작업을 하고 있다. 대부분 무관심하거나 눈여겨보지 않는 먼지와 얼룩, 말라붙은 나뭇가지 등을 시각적인 일루전 효과를 이용하여 아름다운 풍경처럼 그려낸다. 작가는 지난해 실시한 '제3회 JAP Douze展'을 거쳐 최종 작가로 선정되어 이번 초대전을 열게 되었다. Douze展은 이정아갤러리가 매년 개최하는 작가 발굴 프로젝트로, 한 달여의 전시 기간 동안 직접 시민들의 투표를 받아 최종 'LJA Artist'를 선정한다. ■ 이정아 갤러리

김경미_7.4m2 in Gotô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아크릴패널에 투명미디엄, 2중 레이어_98×136cm_2017

나는 카메라를 들고 버스 정거장이나 건물 사이에 있는 캐노피, 방음벽 등에 쌓여있는 먼지와 나뭇가지를 찾아다닌다. 그리고 지저분해 보이는 먼지와 얼룩, 말라붙은 나뭇가지를 찍어 출력한 뒤 그럴듯해 보이는 풍경으로 재구성한다. 명확한 형태가 없이 공기의 움직임에 의해 뭉쳐지고 흩어지는 먼지와 빛의 변화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나뭇가지의 모양을 조합하여 풍경처럼 보이는 장면을 만들어 낸다.

김경미_24.1m2 in Gotô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아크릴패널에 투명미디엄, 2중 레이어_136×94cm_2017
김경미_16.2m2 in Gotô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아크릴패널에 투명미디엄, 2중 레이어_136×94cm_2017

우리는 여러 매체에 자신의 생활을 드러내며 살고 있다. 소통이라는 이름으로 매체를 통해 보게 되는 타인의 삶은 좋아 보이고, 멋있어 보인다. '그럴듯한 풍경'은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고, 보고 싶은 것만 보는 우리들의 모습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멀리서는 대부분의 것들이 아름다워 보인다. 그래서 먼지도 먼지처럼 보이지 않을 수 있고 말라붙은 담쟁이도 아름다운 풍경처럼 보일 수 있다.

김경미_17.2m2 in Gotô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아크릴패널에 투명미디엄, 2중 레이어_80×100cm_2018
김경미_7.1m2 in Gotô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아크릴패널에 투명미디엄, 2중 레이어_61×73cm_2018
김경미_11.8m2 in Gotô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아크릴패널에 투명미디엄, 2중 레이어_94×136cm_2015

작품의 제목인 Gotôt는 먼지 덩어리로 이루어진 가상의 공간을 명명하기 위해 만들어낸 이름이다. 나는 '그럴듯하게 보이기'와 관련하여 내가 보고 있는 것이 무엇이고, 보여주고 싶어 하는 것이 무엇인지 질문하고 대답하며 작업을 하고 있다. ■ 김경미

김경미_17.11m2 in Gotô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아크릴패널에 투명미디엄, 2중 레이어_60×50cm_2017
김경미_13.10m2 in Gotôt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아크릴패널에 투명미디엄, 2중 레이어_60×50cm_2017

I take my camera and look for dust and branches piled up in canopy, sound insulation, etc. between bus stations and buildings. Then, take a dirty looking dust, a dirty spot, and dried branches and print them out and reconstruct them into a landscape that looks like it. It creates a scene that looks like a landscape by combining the shape of dust that is bound and spread by air movement without a clear shape and the branches that look different depending on the variation of light. ● We are living our lives in media. The life of other people in the media under the name of communication seems good and wonderful. 'A plausible scene' is a metaphor for us showing only what we want to show and looking at what we want to see. Most things look beautiful in the distance. So the dust may not look like dust, and the dried ivy may look like a beautiful scene. ● The title of the work, Gotôt, is a fictitious name for a virtual space made of dust. I am working on ' looking plausible ' by asking, answering questions and answering what I am looking at and wanting to show. ■ Kim kyung mi

Vol.20180620d | 김경미展 / KIMKYUNGMI / 金京美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