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양아치展 / Yangachi / media art   2018_0622 ▶︎ 2018_0903

양아치_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_00:07:04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908a | 양아치展으로 갑니다.

양아치 홈페이지_www.yangachi.org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18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3rd 기획공모 개인展

주최 / 서울특별시_서울은미술관 장소제공 / 우리은행

관람시간 / 07:00pm~11:00pm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SEOULLO MEDIA CANVAS 중림, 만리동방면 진입(서울로 종점부에서 진입) Tel. +82.(0)2,2133.2712 design.seoul.go.kr

서울로미디어캔버스는 시민이 향유하고 공감할 수 있는 미디어아트와 영상콘텐츠 등 전자적 빛으로 이루어진 예술작품을 지속적으로 전시하는 공간으로, 의미있는 예술행위를 통해 공공미술의 영역을 확장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공유 가능한 예술장소입니다. ● 2018년 3회 기획전시인 '기획공모 개인전'은 역량 있는 순수미술가 및 미디어아티스트의 작품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주제 개인전으로 여러 점의 작품을 선보여 작가의 작품세계 전반을 살펴보는 공공미술 전시입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양아치 작가는 미디어아트의 영역에서 독자적인 예술세계를 구축한 작가로 공공 공간에서 특별한 시각적 경험을 가져다 줄 것입니다. ■ 서울특별시

양아치_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_00:00:28_2017
양아치_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_00:05:06_2017

예술, 그 격렬하고도 예기치 못한 사건 ● 미디어 아티스트 양아치에게 있어서 미디어라는 것은 기본적으로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일종의 커뮤니케이션의 도구이며, 시각적이기보다는 촉각적이고 청각적인 도구이다. 사실, 청각적인 것은 소리의 파동이 고막과 접촉하는, 궁극적으로는 촉각적인 것이기 때문에 양아치에게 있어 촉각적인 것과 청각적인 것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래서 그의 작업에서 촉각에 기반한 미술의 언어는 주로 소리를 통해 시도된다. 소리를 통한 자극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관람객들의 기억과 무의식을 관통하며 그들 각자의 머릿속에 자신만의 스크린을 띄우도록 유도한다.

양아치_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_00:00:11_2017

최근의 작업들에서 양아치는 '만날 수 없는 것들이 만나는', 혹은 '필연적으로 만날 수밖에 없는 것들이 만나는' 순간에 관한 관심을 줄곧 드러내왔다. 이러한 순간을 그는 '사랑이 시작되는 순간'에, 미래에 일어날 수 있는 어떤 사건에 대한 '불확실한 징조'에 비유한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예측할 수 없는 순간들, 모든 것이 혼돈의 상태에 빠진 순간들, 바로 이 순간은 두 개의 세계, 두 개의 은하가 뒤섞이는 순간이다. 그리고 양아치가 관람객들 앞에 내어놓은 작업은 객관적이고 완결적인 대상으로서의 작업이 아니라 '사랑이 시작되는 순간'이나 '불확실한 징조'와도 같은 어떤 상황이다.

양아치_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_00:06:40_2017

적녹청(RGB)의 시각 정보를 분리하여 촬영한 영상들과 음악, 새소리, 외국어 대화, 전자음 등이 뒤섞인 영상작업 「Galaxy, The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에서는 이 '불확실한 징조'를 시각적으로 도식화하는 어떤 친절함이 감지된다. 동적인 것과 정적인 것, 살아있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들이 서로 다른 양태로 포착되는 이 영상은 눈앞의 세계에 흩어져 있는 수만 가지 가능성과의 수만 가지 경우의 만남에 대한 은유처럼 보인다. 우리는 무엇을 보는 것일까. 적녹청이 완전히 조합된 새? 아니면 빨간 새? 초록 새? 파란 새? 아니면 그 어떤 것도 보지 못하고 있는가?

양아치_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_00:00:47_2017
양아치_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_00:05:41_2017

전통적으로 작가들이 실현/완성한 예술로서의 온전한 대상을 마주해온 관람객들에게 명명백백한 결과물이 아닌 불확실한 징조로서의 작업은 난감하고 불편하고 불쾌한 경험이다. 하지만, 스스로를 억압하고 있는 관습으로부터 벗어나 자유로워진다면, 관람객은 이 불확실한 징조와의 '접촉', '만남'을 통해 자신만의 개별적인 결과물을 경험할 수도 있다. 각자의 머릿속에 개별적이고 내밀하게 띄운 스크린에 투영되는 개별적이고 개인적인 예술을 말이다. 이러한 시도는 시지각(視知覺)에 기반한 현대미술로부터 벗어나 다른 미술의 언어를 개발하려는 양아치의 오랜 노력과 맞닿아 있다.

양아치_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_00:00:32_2017
양아치_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_00:02:19_2017

"만남은 전적으로 불투명한 상태로 존재하는 하나의 사건일 뿐이며, 실제 세계의 내부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결과들을 통해서만 오로지 현실성을 갖게 될 뿐입니다." (알랭 바디우, 사랑 예찬(도서출판 길, 2013) 중에서) ● 여전히, 양아치가 제안한 상황을 경험할 것인지 경험하지 않을 것인지는 전적으로 관람객 자신에게 달려 있다. 또한, 작가가 제안한 상황을 경험했다고 하더라도, 사실, 그렇게 서로 다른 두 세계가 만난다고 하더라도 그 후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우리는 알 수 없다. 만남은 불확실하고 우발적인 사건이다. 결코 반복될 수 없는 일회적인 경험이다. 때로는, 위험을 감수해야만 한다. 마치 우리의 삶이 그렇듯이 말이다. 양아치가 제안하는 예술도 마찬가지이다. 그 격렬하고도 예기치 못한 사건, 그 상황을 당신은 기꺼이 경험할 것인가? (이 글은 2017년 아뜰리에 에르메스에서 열렸던 양아치의 개인전 『When Two Galaxies Merge,』의 서문에서 발췌, 수정, 보완했습니다.) ■ 김윤경

양아치_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_각 00:00:38, 00:03:10, 00:00:47_2017

Art, the Violent Onslaught ● For the artist Yangachi, media is basically a communication tool that connects people. For him, rather than a visual one, it is a tactile and auditory tool. As the auditory faculty picks up on sonic vibrations that come into contact with the eardrum, it is ultimately not unlike the tactile faculty. Therefore, for Yangachi the tactile and the auditory are not so different. Thus, in his work, a language of art that is based on the tactile is mainly explored through sound. Stimulation through sound transcends time and space, penetrating the memories and unconsciousness of the audience, inducing them to pop up their own screens in their minds. ● In his recent body of work Yangachi shows an interest in the moment when "things that cannot meet, encounter each other" or "things that are destined to meet, end up meeting each other." He likens these moments to "the instant when love begins" and to "an uncertain sign" of an event that may happen in the future. Moments in which one cannot predict what will happen, moments when everything is in chaos. These are moments when two worlds, two galaxies, are merged. The work presented by Yangachi is not an objective and completed object, but a situation that is like "the starting point of love" or "uncertain signs." ● The video work Galaxy,TheContinentalDriftClub,Screen,not8Hz, which consists of a mixture of RGB split videos, music, the chirpings of birds, dialogues in foreign languages and electronic sounds, seems easily accessible because of its visual diagraming of 'uncertain signs.' The video, in which the dynamic and static, living and dead, are captured in different ways, seems to be a metaphor for the encounter with the tens of thousands of possibilities that are scattered around the world in front of us. What do we see? Is the bird composed of RGB colors? Is it a red bird? A green bird? A blue bird? Or are you not seeing anything? ● For viewers who have traditionally encountered an object integrity as art thah artists have realized, Yangachi's work —as an indefinite sign, not a clear result— is difficult, uncomfortable, and an unpleasant experience. However, if they are freed from these conventions that oppress themselves, viewers may experience their own individual outcomes, through 'contact' and 'encounter' with these uncertain signs (a particular and personal form of art projected onto an individual and secret screen that pops up in their own minds). These attempts are associated with the tenacious efforts of Yangachi, who develops a different language of art and deviates from a contemporary art that is purely based on visual perception. ● "…it [an encounter] is an event that remains quite opaque and only finds reality in its multiple resonances within the real world." (From Alain Badiou, InPraiseofLove (Serpent's Tail, 2012)) ● Still, it is up to the audience themselves whether or not they will experience the situation proposed by Yangachi. Even though we might have experienced the situation proposed by the artist, in fact, even if two different worlds have indeed met, we will still not be able to predict what will happen next. An encounter is an uncertain and contingent event. It is a one-time experience that can never be repeated. Sometimes, you have to take risks. Just as our lives are such. The same is true of the art proposed by Yangachi. Will you be willing to experience that intense and unexpected event? (This essay is written by extracting, revising and developing content from the foreword text of Yangachi's solo exhibition, WhenTwoGalaxiesMerge,which took place at Atelier Hermès in 2017.) ■ KIM Yunkyoung

시간표(1일 2회) - 19:05-19:35 / 21:05-21:35 (30분간) 1.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7:04) 2.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0:28) 3.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5:06) 4.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0:11) 5.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6:40) 6.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0:47) 7.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5:41) 8.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0:32) 9.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2:19) 10.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0:38) 11.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3:10) 12. 갤럭시, 대륙이동설클럽, 스크린, not 8Hz Galaxy, Continental Drift Club, Screen, not 8Hz (00:47)

Vol.20180622h | 양아치展 / Yangachi / media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