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로 냉천 2018

장효경展 / JANGHYOKYOUNG / 張孝卿 / mixed media   2018_0623_토요일

장효경_혼잣말_냉천환타시아빌 전시중 스틸컷_ 가변설치 3D프로젝션 메핑 영상_공연중 천연옹달샘 계단에 영사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30928b | 장효경展으로 갑니다.

장효경 홈페이지_www.장효경.com 장효경 블로그_nos-e-talgia.tistory.com

초대일시 / 2018_0623_토요일

기획 / 장효경

관람료 / 자율 후불 (보호자가 책임통솔 하실 경우 입장 나이제한 없습니다)

관람시간 / 2018_0623_토요일 입장가능 03:30pm / 공연시작 04:30pm 입장가능 06:00pm / 공연시작 07:00pm (전체 전시는 공연을 통해서만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창작공간 문래예술공장 SEOUL ART SPACE MULLAE 서울 영등포구 경인로88길 5-4(문래동1가 30번지) 스튜디오 M30 Tel. +82.(0)2.2676.4300 cafe.naver.com/mullaeartspace

2017년 '천연옹달샘'에서 진행된 장효경의 다원 기획 개인전 '냉천환타시아 빌' 과 일부 내용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미디어 사용으로 전시가 공연형식으로 진행되며 원할한 진행을 위해 1시간 전 일부 전시 관람으로 감상을 시작해주시길 바랍니다. 전체 전시 감상은 공연을 통해서만 보실 수있습니다. 진행개요 ● 이미 폐허화되어 미로같은 유적지안에 있는 '냉천 환타시아 빌 분양사무소'의 모델하우스를 가정하고 회화, 설치, 영상, AR(증강현실), 퍼포먼스, 3D매핑프로젝션, VR(가상현실체험)작업들을 아래 시놉시스에 맞춰 관객참여형 다원 융합 퍼포먼스로 공연한다.

장효경_부동산업자_퍼포먼스 스틸 컷

시놉시스 ● '나'는 알수없는 이유로 물이 아주 귀한 시대로 타임워프 되어 버렸다, 구할수 있는 물은 입에 맞지 않는 합성수뿐... 맑은 물과 살 곳을 찾으며 의문의 자취들을 따라가던 중 거의 말라버린 냉천동 샘 유적지에 부동산업자가 나타나 여기에 곧 타운하우스를 짓는다며 모델하우스를 구경하라고 한다... 너무나 자신감넘치는 언변,무언가 다른 속셈이 있는 것은 아닐까?. 알수없는 존재도 느껴지는데 이 사람 을 따라가도 되는 걸까?

장효경_드로잉 스티커_가변크기_증강현실 작업에 사용
장효경_드로잉 스티커_가변크기_증강현실 작업에 사용

기획의도 ● 제목은 미로 상태인 냉천동이란 뜻이다. 인간이 미로의 개념을 만든 것은 선사시대부터라 하고 강이나 언덕, 동굴등 굴곡과 장애물로 탈출하기 어려운 길을 일상적으로 접하며 만들어 진 것으로 추정한다 한다. 기계의 힘을 빌기 어려운 시절 살집을 만들 때도 자연상태가 그대로 반영되어 동네 전체가 미로화 되곤 했고 그 불편함 때문에 아파트단지로 재건축되어 사라지고 있는 오래된 동네를 생각하고 만든 제목이다. 하지만 냉천동에 대한 이야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장효경_냉천_영상 스틸컷_2017~8
장효경_'냉천환타시아 빌' 전시중 '냉천' 영상, 설치, 마임 퍼포밍 장면_2017

냉천동은 전국각지에 있는 실제 지명이다. 차가운 샘 찬우물 찬샘등의 옛날 마을 이름을 그대로 한자어로 옮기거나 변형한 것이다. 그 뜻을 일깨울 지표들은 거의 사라진데다 도로명으로 기억에서도 지워지고 있는 이름, 오래된 만큼 재개발관련한 이슈도 많은 동네들. 서울 냉천동도 이미 산턱까지 아파트로 빽빽하게 덮여 그 많던 물의 흔적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이제는 몇 토박이 노인들만 기억하는 물의 마을 재건축과 도로명의 섬세하지 못한 폭력적인 소거작용. 유럽의 도시들처럼 오랜 역사의 군내까지 보듬어 가며 현재를 살아가는 모습은 우리에겐 불가능한 걸까?

장효경_2017년 냉천환타시아빌 전시중 가상현실작업 감상모습_2017
장효경_2017년 냉천환타시아빌 전시중 증강현실작업 감상모습_2017

물길을 막고 땅을 꽁꽁 덮는 것이 과연 도시의 건강에도 좋은 일일까도 궁금하다. 물이름을 가진 마을의 역사를 통해 도시의 생존에 대해, 잊고 있으나 존재하는 것에 대해 도시괴담을 풀어보기로 했다. 감추어진 것을 찾아내기 위해 관객은 노력해야만 한다. 이미 보이지 않는 존재에 대한 이야기이므로.. ■ 장효경

시각작업 및 퍼포먼스 기획제작: 장효경 퍼포먼스 출연: 이연빈, 고은결 영상출연: 현지예, 고은결 영상 인터뷰: 천연동 주민들, 이재식 헬레나님, 천연, 충현 도시재생센터 류창수님, 민족문제 연구소 이순우님 촬영장소 제공: 서대문성당, 천연옹달샘 천연,충현 도시재생센터 영상 사진 제공: 정태열 영상 및 사진 촬영: 조현욱, 최석영, 장효경 전시 현장 촬영: 백배진 영상 편집: 장효경, 감성놀이터 공연진행 도우미: 최승원 미디어 제작(VR,AR,3D프로젝션메핑) 및 오퍼레이터: 최석영과 감성놀이터 스텝들 (emotionpg.com) 조향: 이성민 perfumlifer (perfumelifer.co.kr/index.html)

Vol.20180623a | 장효경展 / JANGHYOKYOUNG / 張孝卿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