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거리 산책길 A THREE-WAY ALLEE

강사이展 / SY KANG / painting   2018_0626 ▶ 2018_0715

강사이_산책길 안내지(A TWA guide map)_디지털 페인팅_가변크기_2018

초대일시 / 2018_0629_금요일_05:00pm

후원 / 서울시립미술관_서울특별시

관람시간 / 11:30am~06:30pm

서울혁신파크 SeMA 창고 SEOUL INNOVATION PARK_SeMA Storage 서울 은평구 통일로 684(녹번동 5-29번지) 서울혁신파크 5동 SeMA창고 A Tel. +82.(0)2.2124.8818 sema.seoul.go.kr

어느 날, 캔버스에 벽과 잔디, 사람들을 그렸다. 그러나 미처 생각하지 못한 다른 형태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한참 후에야 이 형태를 컴퓨터 도구로 구체화할 수 있었다.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이 나중 형태와 원래의 캔버스페인팅을 같이 놓고서 「유성우와 아지랑이」가 만들어졌다.

강사이_유성우와 아지랑이(The meteor shower and the heat haze)_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 PVC, 접착제, 디지털 페인팅_156×130.3cm×2_2016

이런 작업 형태는 계속해서 이어지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작업실로 가는 길에 이 두 가지가 합쳐지는 느낌이 들었고 그 것이 이 삼거리 산책길의 시작점이다.

강사이_삼거리 산책길 A THREE-WAY ALLEE展_서울혁신파크 SeMA 창고 A_2018
강사이_삼거리 산책길 A THREE-WAY ALLEE展_서울혁신파크 SeMA 창고 A_2018
강사이_탄약통(Cartridges)_공병에 아크릴채색, 유채, PVC 도구조각, 플로럴폼_가변설치_2018

이미 스크린 속 가상공간이 일상화된 지금 나는 기계가 할 수 없는 일을 하는 노동자이기도 하다. 나는 단순하게 조율된 도구로 응집과 해소의 흐름을 따라간다. 몇 개월에 걸친 디지털작업을 잉크젯, 3D프린터로 순식간에 출력하기도 하고, 아크릴물감, 수채물감으로 한번에 던져놓은 색면을 며칠 동안 유화물감으로 분해하고 늘리고 축소시키기도 한다.

강사이_2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 오일스틱_156×130.3cm_2017
강사이_5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유채, 오일스틱_162.2×130.3cm_2017

카트리지 속 남은 색과 양을 확인하듯이 나는 좀 더 밀도, 속도, 농도의 차이에 집중하기 위해 회화의 요소들을 하나씩 체크하며 나열해보았다. 그리고 색+질감의 물감을 펴서 바르는 플라스틱 패널, 물감+플라스틱의 마커 등으로 내 도구를 규격화했다. 단순화된 도구로 구역을 칠하는 미장이처럼, 눈앞에 반듯한 정원수의 모양과 10미터 이전의 여러 집들을 하나의 면으로 같이 섞을 수 있도록 만든다. 삼거리 산책길의 「1」의 위치에서부터 이미 그 전의 속도가 반영되어 있고, 포인트를 향해 가는 길의 형태가 위치마다 섞인다. 숫자마다 위치와 속도 각각의 블렌딩으로, 결국 전체 가상공간의 평면데이터가 된다.

강사이_삼거리 산책길 A THREE-WAY ALLEE展_서울혁신파크 SeMA 창고 A_2018

결국 디지털페인팅이 각각의 캔버스페인팅의 안내지 이상의 역할을 한다. 인간의 확신에서, 순간적으로는 완벽하지만 나중에 10%의 지각이 기계적인 형태처럼 따라붙어 다른 깨달음이 되듯이. 이는 나중에 가상의 게임캐릭터처럼 만질 수 없는 확실한 형태가 될 수도 있고, 특별한 형태 없이 색만으로 이름 붙은 오로라가 될 수도 있다. 침체된 전체가 갖는 작은 변화 가능성이 어느 순간 급속도로 확대되었다가 사라질 수도 있는 사회에서, 모든 차이에서 일어나는 정지의 순간은 시간의 흐름을 담고 있으니까. (2018) ■ 강사이

강사이_삼거리 산책길 A THREE-WAY ALLEE展_서울혁신파크 SeMA 창고 A_2018

One day I painted walls, grass and people on the canvas. But other forms that I could not think of started to show up. Some times later, I was able to make these forms with computer tools. With the original canvas painting and this later form that I could not think of at all, I made 「The meteor shower and the heat haze」. This type of work did not continue. Then one day, on the way to the studio, I felt that these two were merging, which is the starting point of this three-way allee. ● Now that the virtual space in the screen is already normalized, I am a worker who can do things that the machine can not do. I follow the flow of cohesion and dissolution with a simple, coordinated tool. I print digital works over several months in an instant with inkjet and 3D printers, and I also throw the colored surface at once with acrylic paints and watercolors. It also breaks down, stretches and shrinks with oil paints for several days. ● Just as see the color and amount remaining in the cartridge, I have tried to check the elements of the painting one by one and make a list to concentrate on the differences in density, speed and density. And I standardized my tools with plastic panel that spread paint of colors + textures, and markers of paints + plastics etc. As a plaster that paints the area with simplified tools, this tool makes it possible to combine the shape of a straight garden and the houses several meters before 10 meters ago. From the position of 「1」 of the three-way allee, the previous speed is reflected, and the shape of the way to the point is mixed with each position. The blending of position and velocity for each number results in plane data of the entire virtual space. ● Ultimately, digital painting is more than a guide to painting each canvas. Like in human conviction, instantly perfect, but like 10% of the perceptions are stuck later like a mechanical form and become another enlightenment. It can be a definite form that can not be touched like a virtual game character, or it can be Aurora named in color without any special form. Because in a society where the possibility of a small change in a stagnant totality may expand and disappear rapidly at any moment, the moment of quiescence that arises from all differences clearly contains the flow of time. (2018) ■ SY KANG

Vol.20180626h | 강사이展 / SY KANG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