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프로토타입 POST-PROTOTYPE

알렉스 차베스(Alex Chaves)_김미래_전가빈_정해진展   2018_0705 ▶︎ 2018_0818 / 일요일 휴관

포스트-프로토타입 POST-PROTOTYPE展_챕터투_2018

초대일시 / 2018_0705_목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토요일_11:00am~06:00pm / 일요일 휴관

챕터투 CHAPTERⅡ 서울 마포구 동교로27길 54(연남동 566-55번지) Tel. 070.4895.1031 www.chapterii.org

전해져 오는 일설에 의하면 피카소가 알타미라 동굴의 벽화를 마주하고는 "우리들 중 누구도 이렇게 그릴 수는 없다. 알타미라 이후 모든 것이 쇠퇴했다"라고 탄식했다고 한다. 그의 언급에는 자연에 존재하는 형상을 재현하는 물체조형적(Physioplastisch) 영역에 비명시적이나 확실히 기거하는 우위와 열위의 기준점이 있음으로 해석할 수 있다. 동시에, 조형이 지닌 한계성, 즉 형상으로 존재하는가 아닌가 우리 의식의 영역에서 식별 가능한가의 잣대 안에서 작가의 운신의 폭이 제한되고 구속됨에 대한 솔직한 인정이기도 하다.

포스트-프로토타입 POST-PROTOTYPE展_챕터투_2018

알타미라 동굴의 벽화 이후에도 이루 헤아릴 수 없이 수많은 들소의 그림이 그려져 왔다. 이데아인 원본은 단 하나이나 모방은 수없이 많고 지금도 어디에선가 반복되고 있다. 미술사의 한 켠에 이미지의 오리지널리티에 대한 의식이 항상 어른거렸지만, 탈모더니즘의 영역에 들어서면서 점점 옅어져 왔고 레디메이드류의 범람은 그 존재 자체를 외면하기에 이른다.

포스트-프로토타입 POST-PROTOTYPE展_챕터투_2018

다만, 기존의 작품을 차용함에 있어 작가들의 심리적인 저항선은 역설적으로 관람자들의 기억과 의식이다. 교육 또는 경험을 통해 우리에게 주입된 이미 존재하는 작품의 형상은 그것이 재현된 이미지를 맞닥뜨릴 때 조건반사적인 비교를 하게끔 이끌고, 원작 아우라의 크기에 비례하여 후자는 기법, 조형성 등에 대한 비판적인 입장에 놓일 가능성이 점증한다. 하지만, 이러한 위험의 무릅씀은 기존 작품의 이미지를 다시 무대로 소환하는 출발점이기도 하다. 원작은 거기에 부여된 명성과 찬사를 통해 일종의 정지상태로서 불가침의 영역에 박제되어 있다고 볼 수 있는데, 그런 점에서 원작의 모방의 출현은 새로운 차원의 상호작용을 일으킬 수 있고, 담론의 형성과 새 비평의 여지를 열어준다.

포스트-프로토타입 POST-PROTOTYPE展_챕터투_2018

『포스트-프로토타입 (Post-Prototype)』展은 알렉스 차베스, 정해진, 김미래, 전가빈 작가의 작품이, 원형(Prototype)이라고 칭할 수 있는 작품 및 사조로부터 자신들의 고유한 기법과 미적 철학을 어떻게 반영하고 전개하였는가를 살펴보는 전시이다.

알렉스 차베스_Guernica_캔버스에 유채_165×366cm_2018

알렉스는 피카소의 최고의 역작인 게르니카를 재해석한 작품, 동명의 게르니카(Guernica, 2018)를 선보인다. 게르니카는 정치・사회적인 주제가 반영된 피카소의 첫 작품으로 일컬어지는데, 초대형 모노크롬 페인팅이 주는 엄숙함, 정교하게 배치된 이미지들의 뿜어내는 공포, 긴박감이 서려 있는 기념비적인 작품이다. 알렉스는 각 이미지의 배열과 형태는 차용하되, 자신의 상상력으로 각 이미지에 화려한 채색을 하고 기하학적 구도 분할과 직선 일변도의 원작 대비 아날로그적인 터치를 강조하였다. 그에 의해 새롭게 탄생한 게르니카는 공포 보다는 혼돈과 일종의 우스꽝스러움이 강조되었다. 또한, 반복적으로 쓰인 붉은색과 청색, 노란색은 공간에 입체감을 부여하며 주위를 환기시키는데, 이러한 배색의 선택은 자칫 그라피티로 보일 수 있는 작품의 외형에 격식을 부여한다.

정해진_푸른 드레스의 지성_비단에 석채_105×85cm_2017

정해진 작가의 공주 시리즈(3세 소녀의 지략, 9세 소녀의 지혜, 푸른 드레스의 지성, 2017)은 벨라스케스의 시녀들(Las Meninas, 1656 - 57)을 출발점으로 스페인 공주 마르가리타 테레사의 초상 시리즈를 차용한 연작이다. 이 연작은 한국 전통 기법인 진채법으로 비단에 묘사되었고, 고미술 복원 전문가이기도 한 작가의 기법적 성숙함이 잘 녹아들면서 원작의 표현적 특질을 생생하게 살려냈다. 시리즈에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호피 무늬는 서양 문화권에 이질적인 재료이기에, 차용된 이미지에 정해진 작가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부여하는 장치로 사용되었다. 특히, 작가는 동시대의 벨라스케스와 달리 전지적 관점에서 사후의 공주를 조명하는 입장에 섰기에 깃털 등 바니타스적 정물을 배치하여 젊은 나이에 요절한 공주의 운명을 예시하고 있다. 이러한 기법적 장치는 마치 벨라스케스의 원작을 프리퀄(Prequel)로 삼아 새로운 서사적 구조가 펼쳐지는 듯한 흥미를 유발한다.

김미래_Yellow and Blue gray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스프레이_116.8×91cm_2017

김미래 작가는 미술사적으로 1950년대 미국에서 발흥한 기하학적 추상의 한 형태인 하드엣지 페인팅(Hard Edge Painting)의 기법적 유사성이 엿 보이는 작품들을 소개한다. 추상표현주의의 즉흥성에 대한 일종의 반발이 대량 생산과 소비로 특징되는 산업화의 물결과 결합하여 태동한 동 사조에서 보여지는 기하학적 선형 구조와 단정함, 원색의 출현은 어렵지 않게 발견되는 반면, 반복되는 엄격성의 부재와 단일의 이미지와 내러티브가 화면 전체를 관장하기 보다는 부분 부분의 도드라짐이 눈길을 끄는 점에서는 일정 부분 궤를 달리한다. 다양한 색과 형태의, 마치 세포 단위의 유기물과 흡사한 이미지들은 캔버스를 유영하듯 자리 잡고 있는데, 이질적인 동선과 형태는 상호 긴장감을 발현하고 있고 어떤 형식의 리듬이 화면 전체에 흐르고 있다는 느낌을 지속적으로 주입한다.

전가빈_정직이라는 진정성_시멘트, 철근, 신주_70×400×50cm_2017

피노키오의 외형적 특징이 잘 포착된 전가빈 작가의 '정직이라는 진정성(2017)'은 챕터투 윈도우 갤러리에서 선보인다. 호빵맨, 뽀빠이, 아톰, 피카츄 등 대중문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노출되고 그 인지도가 종국에는 교묘하게 상업화와 연결되어있는 캐릭터의 외형을 차용한 작가의 아이돌(Idol) 연작 시리즈 중 대표 작품이다. 피노키오는 수 미터 가량 늘어난 철제 코를 웃는 표정을 지으며 간신히 버티고 있는 모습인데, 의도적인 곳곳의 균열과 철근의 노출은 이러한 상태가 임계치의 근방에서 겨우 지탱되고 있음을 암시한다. '아이돌(Idol)' 의 사전적 의미에도 불구하고 이 단에는 현대에 와서 대중 문화의 스타를 일컫는 말로 변질되었는데, 전가빈 작가는 연작 시리즈를 통해 신성(神聖)이 아닌 이러한 대중의 맹목적인 열광에 기대어 있는 소위 현대 우상들의 존재적 위태로움과 유한함을 나타내고 있다. ■ 챕터투

Vol.20180705h | 포스트-프로토타입 POST-PROTOTYPE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