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고리 하나, 악수 한 번 Knock, knock

김혜숙展 / KIMHYESOOK / 金惠淑 / drawing.painting   2018_0712 ▶︎ 2018_0725 / 월,공휴일 휴관

김혜숙_문고리(3호)_장지에 혼합재료_30×30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917a | 김혜숙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0712_목요일_05:00pm

주관 / 청주시립미술관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관람시간 / 09:30am∼06:00pm / 월,공휴일 휴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CHEOUNGJU ART STUDIO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용암로 55 Tel. +82.(0)43.201.4057~8 www.cmoa.or.kr/cjas/index.do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입주기간동안 예술가의 작품 성과물을 프로젝트 형식으로 선보이는 2018-2019 아티스트 릴레이 프로젝트를 개최한다. 아티스트 릴레이 전시는 개별 스튜디오에서 작업했던 결과물을 바탕으로 하는 개인전 작가의 새로운 감각과 역량을 보여주고자 진행된다. ● 작가의 개인 작업에 집중하며 작품에 대한 의미와 방향을 새롭게 재고해보는 시간을 갖고자 함으로 작가의 아이디어, 실험적인 이미지, 불완전한 예술적 의미 등 첨예한 문제에 대한 다양한 지점을 되새김질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와 함께 현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우리 시대의 예술이란 무엇인가' 라는 질문을 던진다.

김혜숙_탑동 양관_장지에 혼합재료_100×100cm_2018

올해 첫 번째 릴레이 프로젝트 전시로 김혜숙 작가의 전시를 개최한다. 김혜숙 작가는 청주라는 도시에 발을 내딛어 근대 건축물에 주목하여 새로운 문을 두드린다. 공간의 장소성과 그것이 지닌 기억에 대한 리서치는 작가의 작품 활동에 커다란 비중을 차지하고 큰 맥을 만들고 다시 선으로 풀어낸다. 공간의 흐름을 선을 통해 보여주면서 동시에 그 공간에 들어가고 싶다는 촉각적 욕구를 함께 이끌어 내고자 한다. ● 전시명 '문고리 하나, 악수 한 번'은 작가의 전반적 작업에 기초가 되는 유하니 팔라스마(Juhani Pallasmaa)의 『건축과 감각』에 쓰인 피터 맥키스(Peter Mackeith)의 글에서 쓰인 구문을 차용한 것으로 작가는 전시를 통해 새로운 문으로 들어가는 연결통로(고리)가 되어 관람객에게 악수를 청한다.

김혜숙_탑동 양관(2호)_장지에 혼합재료_73.5×60cm_2018

우리가 보는 것을 재구성하듯 작가 역시 인식을 사물 자체로 재현하는 것이 아닌 작가의 인식 범주에 기초하여 실재를 재구성하고 이를 표현한다. 기존 작업에서 안과 밖의 모습을 펼쳐 공간의 경계를 허물어 보여주었다면 이번 전시에서는 공간의 레이어를 다층적으로 담아냈기에 뒤얽힘의 정도 그리고 입체감이 주는 깊이가 커졌다. 때문에 마치 시간이 공간처럼 휘어져 뒤얽혀진 형태로 보여진다. ● 이미지는 떨어진 듯 연결이 되어있고 날카로운 듯 따뜻하다. 건축 공간의 흐름을 선의 흐름으로 샤프라는 근현대 재료로 옮겨지는데, 시간이 켜켜이 쌓인 근대시기 목조 건축물과 자연스럽게 이어져 시간성을 더하며 전통적인 느낌을 배가시킨다. 건축이 지닌 물성을 시각적으로 표현하고 다시 물성으로 느끼게 하는 힘을 보는 이의 망막에 심어주는 것이다. ● 악수는 인사나 감사 따위의 뜻을 표하기 위해 두 사람이 각자 한손을 마주 내어 잡는 일을 의미한다. 김혜숙 작가 역시 손의 움직임(동작)에 녹아있는 생각의 결과인 작품을 통해 손을 내밀고 있다. 문고리 하나에 손을 맞잡고 공간 그리고 기억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져보기를 권하는 바이다. ■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Vol.20180712b | 김혜숙展 / KIMHYESOOK / 金惠淑 / drawing.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