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박건展 / PARKGEON / 朴健 / installation   2018_0720 ▶ 2018_0731 / 일,월요일 휴관

박건_너는 내 운명_선물상자, 피규어_8.5×11×3.5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1110g | 박건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0720_금요일_06:00pm

책임기획 / 양정애

관람시간 / 12:00pm~08:00pm / 일,월요일 휴관

랩29@뚝도 Lab29@ttukdo 서울시 성동구 성수이로 29 Tel. +82.(0)10.4112.8297 facebook.com/ttukdoartproject instagram.com/ttukdoartproject

가비얍게 날아올라 해골 ● 박건은 화단에서 27년 경력단절 작가이다. 2017년 『예술은 시대의 아픔, 시대의 초상이다』 출간기념 개인전 『소꿉』 이후, 1년 만에 손바닥만 한 작품들을 큰 007 가방 2개에 가득 담아 다시 찾아왔다. 길 위에서, 오래된 장터에서, 도시의 다이소를 지날 때도 예감을 그리듯 촉각을 세워 작은 기성품들을 캐스팅한다. ● 박건의 미니어처 작업들은 스스로 제작한 것은 없다. 이미 만들어진 것을 요리 붙이고, 조리 합하고, 살짝 변형시켜 동시대적 언어를 획득한다. 버려지거나 값 싼 재료가 손바닥 안에서 예술이 된다. 대부분 10cm 채 안 되는 피규어와 일상재료들을 날 것으로 살려 쓰고 있다. 그 이유를 작가노트에 썼다 "마치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하는 연출은 즐겁고, 흥미로울 뿐만 아니라 쉽고 편하다. 어떤 공산품들은 예술이 무색할 정도의 완결성을 가지고 있다. 흉내낼 수 없는 정교함에 대한 오마주이자 그것은 만들어 낸 공장노동자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이다"(박건 '작가노트' 중) ● 일상의 호기심, 야한 상상력, 따뜻한 시민의식이 예술의 촉을 얻었다. 소꿉 하듯 삶의 이모저모를 뜯어보니 인간사 바닥이 보인다. 특히 해골 관절인형은 그에게 딱 맞춤한 소재이다. 해골인형은 나이, 인종, 계층이 불분명하다. 삶과 죽음이 한 몸에 있다. 표정은 없지만 묘한 연민을 불러일으킨다. 삶의 패러독스가 유머를 자극한다. 작품을 보자. ● 너는 내 운명 ● 11cm 검은 상자 안에 인간해골이 개의 유골을 안고 있다. 그 옆에는 뼈다귀 하나 담고 있는 2cm 도자기 개 밥그릇.

박건_신호탄_나무, 피규어, 칠_11×10×10cm_2018

신호탄 ● 10cm 둥근 나무판 위에 미사일, 핵 잔해, 꽃잎이 흩어져있고 해골의 두 인물이 손을 맞잡고 있다, 살짝 그려 넣은 머리털 모양으로 누구인지 짐작할 수 있다. 지난 4월 27일 제작했다고 한다.

박건_포옹_나무, 스켈레톤 피규어_11×10×10cm_2018
박건_평화가 터졌다-남남북녀_안전부품 위에 피규어_11×10×10cm_2018

평화가 터졌다-남남북녀 ● 아스팔트 졸음 방지 탭 위에 남녀가 사랑을 나누고 있다. 그 사이로 연기처럼 혹은 다른 상상으로 하얀 구름 형상이 용솟음친다. 이와 관련한 작가의 말이다. "정치와 성은 다른 듯 닮았다. 특히, 사상과 표현의 자유를 말하면 좌경, 용공이니, 음란, 외설로 통제하려 든다. 분단과 통일 문제를 성적인 요소와 결합시키려는 까닭은 먼저 표현과 소통이 살아야하기 때문이다" (박건 '작가노트' 중)

박건_FIRE-BTS_스피커, 피규어, 채색깃털_20×20×20cm_2018
박건_베티도슨 여사에게_종이상자, 피규어_8.5×11×3.5cm_2018
박건_개밥그릇-달_종이상자, 피규어_10×10×3cm_2018

경력단절 기간 동안 작가, 미술교사, 전시기획, 출판미술기획, 시민기자, 아트프린트 제작자, 퍼포머 등 삶을 창작하기를 멈추지 않았던 그에게 미니어처 작업은 꼭 맞는 형식으로 재탄생한다. 일찍이 1983년 「강」이라는 작품으로 한국에 미니어처 작품의 첫 포문을 열지 않았던가. 그런 그가 더 가벼워졌다. 어떤 권위, 형식, 전문성도 소꿉놀이 하듯 가비얍다.

박건_한계령-고양이_돌, 피규어_18×9×8cm_2018
박건_가든_못 찾겠다 꾀꼬리_피규어, 수지잔디_38×26×28cm
박건_너는 내운명-날개_수지인형_25×25×17cm_2018

물량폭탄 같은 현대미술에 손바닥만한 작품으로 장난을 친다. 고급예술과 대중예술 사이에 새로운 지형도를 그리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성수동 뚝도시장에 자리 잡은 LAB29는 그의 작품세계와 아주 잘 어울리는 전시장소가 되었다. 시장통 요술 상자 같은 7평 공간에 20여점 요지경 인간사가 펼쳐진다. ■ 정정엽

Vol.20180720f | 박건展 / PARKGEON / 朴健 / installation

@ 우민아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