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속의 은신처-자연-사적공간-셸터 Shelter in the Forest-Nature-Private Space-Shelter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Geumgang Nature Art Biennale 2018   2018_0828 ▶︎ 2018_1130

초대일시 / 2018_0828_화요일_04:00pm

참여작가 PC 얀서 반 렌즈버그 PC Janse van Rensburg 애니 시니만 Anni Snyman(남아프리카공화국) 아르비다스 알리상카 Arvydas Ališanka(리투아니아) 아타나스 아타나소스키 Atanas Atanasoski(마케도니아) 조셉 타스나디 Joseph Tasnadi_게르게이 타스나디 Gergely Tasnadi 처버 여커브 Csaba Jakab(헝가리) 프레드 마틴 Fred Martin(프랑스) 허버트 V. 파커 Herbert V. Parker(미국) 김도현 Kim Do-hyun_박봉기 Park Bong-gi 배수영 Bae Soo-young_고승현 Ko Seung-hyun 김가빈 Kim Cabin_고요한 Ko Yo-han 이응우 Ri Eung-woo_심경보 Shim Kyung-bo(한국) 오누르 픈드크 Onur Fındık_바롤 토팍 Varol Topaç(터키) 피터 팔 Peter Pal(루마니아) 피오트르 베솔로슈키 Piotr Wesolowski(폴란드) 로저 리고스 Roger Rigorth(독일) 위스누 아지타마 Wisnu Ajitama(인도네시아) 아마르사이칸 남스라이야브 Amarsaikhan Namsraijav(몽골) 도날드 버글라스 Donald Buglass(뉴질랜드) 카즈야 이와키 Kazuya Iwaki(일본) 팀 노리스 Tim Norris(영국) 그룹 프로젝트 Group Project(헝가리) (언너 마리아 밀로타이 Anna Maria Milotai 언너 버이너 Anna Vajna_벌라주 버시 Balazs Vass 디어너 슈이 Diana Sulyi_한나 에러스 Hanna Eross 피터 걸 Peter Gal_빅토르 베스제 Viktor Besze)

주최 / (사)한국자연미술가협회-야투 주관 /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운영위원회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_충청남도_공주시 협찬 / 사이언스월든

연미산자연미술공원 YEONMISAN NATURE ART PARK 충남 공주시 우성면 연미산고개길 98 Tel. +82.(0)41.853.8828 www.natureartbiennale.org www.yatoo.or.kr

금강자연미술센터 GEUMGANG NATURE ART CENTER 충남 공주시 우성면 연미산고개길 98 Tel. +82.(0)41.853.8828 www.natureartbiennale.org www.yatoo.or.kr

금강쌍신공원 GEUMGANG SSANGSIN PARK 충남 공주시 쌍신동 422번지

공주시 일원

비바람, 위험, 혹은 공격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도록 지어진 창작 구조물 ● 변화의 속도가 점점 빨라지는 21세기를 사는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일은 우리의 세계관과 가치관을 혁신적으로 바꾸는 것이다. 우리는 수많은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과제들이 잇따르는 시대를 살고 있다. 우리는 지속적인 확장이라는 개념을 버리고, 새로운 이념의 틀 속에서 미래에 대한 합리적이고 지속가능한 비전을 갖기 위하여 우리 자신을 보다 먼 관점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것을 점점 더 실감한다. 새로운 이념과 시각을 추구하는 시대에 예술가들 또한 역할을 모색하고 담당한다. 많은 예술가들은 모든 생명이나 자연을 창의적 산업이라기보다는 활동의 무대로 간주한다. 공공미술, 거리미술, 혹은 환경미술 장르가 강화되고 있는 것이 갤러리 체제에서 탈피하고자 하는 예술가들의 태도를 잘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자연환경 속에서 작업하는 – 종종 사회를 개선하고자하는 의도에 의해 – 예술가들은 변화된 사회적, 경제적, 문화적 환경에 반응하는 것이다. 세상의 적극적인 재편성은 도시의 운영자들에게 맡기고, 예술가들은 문화정치, "작은 몸짓" 그리고 창조의 과정에 대한 명상적 경험의 조직화된 영역에서 멀리 떨어진 자연환경을 즐기는 것이다.

프레드 마틴_나무 정령

위에서 언급한 시각에서,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참가자들은 20세기에서의 일반적인 방법과 반대되는 방법을 추구하는 작품 활동을 하는 것이다. 농촌에서 도시로 이주하는 대신, 그들은 자연 속에서 작업을 하면서 작품을 만든다. '자연-사적공간-셸터'를 주제로 하는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의 목표는 건축과 미술이라는 두 영역을 분석하고, 이 둘 사이의 연결 관계를 경험해보는 것이다.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자연환경과 창작된 사적공간에서의 담론을 주제로 작품 창작을 촉진하는데 그 목적을 둔다.

아르비다스 알리상카_새 셸터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자연에 관심이 있는 예술가, 건축가, 그룹 - 공간의 조각적, 건축적 창작의 문제들과 친환경 재료의 사용, 그리고 그 실현 과정을 하나의 중요한 화합적 행동으로 여기는 사람들 - 이 참여한다. 이러한 키워드는 참여자들에게 공간, 인간의 규모, 비율적 체계에 대한 인식, 그리고 자연 재료와 기술 사이의 관계의 일관성을 확장할 기회를 제공한다.

아타나스 아타나소스키_우리들의 둥지

자연-자연미술이라는 개념 ● 자연 속에서 창조된 그 '표시'는 특정 자연과 주어진 풍경의 독특한 성격을 강화한다. 그들의 연결 관계는 바꿀 수 없는 것이다. 작품은 주어진 환경적 맥락을 벗어나서 해석될 수 없다. 예술가들은 작품을 구상하는데 있어서 기계에 의존하기보다 스스로의 장인정신이 발휘될 수 있어야 한다. 예술가들은 가능하면 그 주어진 환경에서 구할 수 있는 자연재료를 사용하기 바라지만 구조적인 특성과 안전을 위해 재료를 비교적 자유롭게 사용할 수가 있다.

애니 시니만, PC 얀서 반 렌즈버그_잎 셸터

사적 공간-내부 공간이라는 개념 ● 공간이란 사방이 물질로 둘러 싸여진, 3차원으로 뻗어 있는 허공이다. 공간 자체는 인식 가능한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것은 물질의 공간적 질서, '공간성'이다. 공간의 경계를 이루는 재료들과 표면을 찾아내는 것이 작품이다. 공간과 인간적 규모는 긴밀히 관련되어 있다: 공간은 인간적 척도에 의하여 공간이 된다. 공간 속에서 움직이는 것이 가능하고, 이러한 움직임은 실질적인 목적만 있는 것은 아니다. 작품의 내부 공간을 둘러봄으로써, 우리는 주어진 공간의 특징과 분위기를 이해하게 되며, 그 공간을 형성하는 표면과 형태를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는 또한 공간의 물질성과 공간이 우리에게 주는 영향을 느끼게 된다. 하나의 공간 속에서 돌아다니고, 신체적, 정신적 경험을 함으로써, 공간은 우리의 개인적, 사적 공간이 되는 것이다.

조셉 타스나디, 게르게이 타스나디_고슴도치 통

셸터 ● 구축된 이 사적공간은 방문자에게 안정감을 제공하고, 머물면서 사색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 내부 공간의 분위기, 구조의 미학적 표현의 힘, 공간을 둘러싼 형태와 표면의 리듬은 작품의 가치와 품격을 높여준다. 외부에서 보았을 때, 이 작품은 고전적인 작품으로 해석될 수 있다.

로저 리고스_셸-터

숲 속의 은신처-자연미술展 ● '숲 속의 은신처'전은 16개국 25팀의 자연미술가들이 연미산 숲 속에서 펼친 셸터제작 프로젝트다. 자연미술가들의 예술적 상상력으로 구현된 숲 속의 은신처는 오늘이라는 현실 속 거센 비바람을 막아주는 예술적 안식처가 되어줄 것이다.

피오트르 베솔로슈키_나무

사이언스월든-자본-예술-과학-자연展 ●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과학적 연구와 예술적 연구의 실제적 혹은 가능한 연결 관계를 시도하고자 한다. 학제적, 실험적 접근방법을 통해 미학적 가치가 있는 작품을 만들고, 주어진 과학적 연구의 구체적인 결과를 드러내는 것이다. '사이언스월든-자본'은 예술과 과학의 융합 전시 프로젝트로서 예술과 자연과학 사이의 실제적이고 지적인 협력을 보여주고자 하며, 자연 속에서 만들어진 조형작품은 주어진 풍경의 특수성과 독특한 특징을 가지면서 환경적 맥락과 이어질 것이다.

스테파노 데보티_렛잇비 Let it Bee

바람-특별기획 영상展 ● 지구의 기상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핵심적인 요소 중 하나인 바람은 시각적, 개념적 대상으로서 미적표현을 위한 풍부한 영감을 예술가들에게 제공해 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국경을 넘어선 글로벌한 지구환경의 연계성을 반영하는 상징이기도 하다. 바람을 주제로 22개국 81인(75팀)이 참여하는 영상전의 작품들은 주전시장인 연미산자연미술공원 외에도 공주시의 구도심 상가 및 공주대학교에서 전시된다.

스트라이듬 반 데르 메아브_태초에

12×12×12+자연-자연미술큐브展 ● '12×12×12+자연'은 12cm의 작은 정사각기둥에 자연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담아내는 큐브전이다. 32개국 123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큐브전은 각기 다른 자연에 대한 예술적 메시지를 서로 공유하는 자리이다.

12x12x12+자연-2018 자연미술 큐브展_금강자연미술센터_2018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프로젝트展 ● 자연에 대한 새로운 예술적 아이디어를 표현한 현장설치 작품계획서를 전시한다. 본 프로젝트전은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숲 속의 은신처'전의 작품공모에 참여한 계획서들로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는 자연미술가들의 자연에 대한 새로운 예술적 접근의 가능성을 한자리에 모아 보는 의미가 있다.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참여작가

찾아가는 자연미술展 ● 찾아가는 자연미술전은 공주시민들에게 자연미술을 가까이서 접하게 함으로서 지역에서 자생적으로 발전한 자연미술운동과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를 소개하고 알리고자 하는데 기본적 목적이 있다. 공주시 시립도서관, 백제문화제, 대구서구문화회관, 북경 서성구 광양구공원, 중국농업박물관 등 지역사회 및 관련 기관과의 협력으로 진행된다.

역대 비엔날레작품 상설展 ●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출품되었던 역대 주요 자연미술 야외설치작품 총 94 점이 상설 전시되어 교육 및 문화향유 공간으로 활용된다. ■ (사)한국자연미술가협회-야투

사이언스월든-자본-예술-과학-자연展    숲 속의 은신처-자연미술展    2018_0828 ▶︎ 2018_1130    관람시간 / 10:00am~06:00pm    장소 / 연미산자연미술공원

바람-특별기획 영상展    2018_0820 ▶︎ 2018_1016    관람시간 / 10:00am~06:00pm    장소 / 연미산자연미술공원          공주대학교 중앙도서관(충남 공주시 공주대학로 56) * 토,일요일 휴관          서천상회(충남 공주시 봉황로 84)          마당깊은 집-맛깔(충남 공주시 제민천3길 58)

12×12×12+자연-자연미술큐브展    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프로젝트展    2018_0828 ▶︎ 2018_1130    관람시간 / 10:00am~06:00pm    장소 / 금강자연미술센터

역대 비엔날레 작품 상설展    2018_0301 ▶︎ 2018_1231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요일 휴관    장소 / 연미산자연미술공원, 금강쌍신공원, 금강신관공원, 정안천생태공원

Vol.20180828h | 숲 속의 은신처-자연-사적공간-셸터-201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