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임성展 / HAIMSUNG / 河林成 / painting.video   2018_0903 ▶ 2018_0909

하임성_하얗고 검은 이반_은폐된 알레고리03-1_유채, 앱_91×117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1225b | 하임성展으로 갑니다.

하임성 홈페이지_imha.wo.to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선광미술관(선광문화재단) SUNKWANG ART MUSEUM (SUNKWANG CULTURAL FOUNDATION) 인천시 중구 신포로15번길 4(중앙동4가 2-26번지) Tel. +82.(0)32.773.1177 www.sunkwang.org

1. 평면과 영상의 시공간적 몽타주 ● 작년부터 본인은 평면작품에 앱을 결합시켜 '시각 위주의 전통적인 미술작품 감상'과 '촉각, 청각을 활용하는 현대 미술작품 감상'의 결합을 꾀하였고 이번 전시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 ● 관객들로 하여금 평면미술 작품을 먼저 감상한 후 안드로이드용 앱(app)인 '하임성앱(hisat)'을 내려 받아 작품을 스캔하여 가시적으로 보이는 작품 주제와 반대 주제의 동영상을 감상하게 하였다. ● 화사한 색상의 (하얗고 검은 이반_은폐된 알레고리03-1)을 스캔하면 오히려 우울한 음악, 효과음과 함께 비와 구름이 동반되는 영상이 출현하고 군데 군데 부패한 동물들의 장면이 나타난다. 어둡고 침울한 색상의 (하얗고 검은 이반_은폐된 알레고리03-2)는 앱으로 스캔하면 화면이 따뜻해지면서 밝은 음악이 등장한다. 앱컨텐츠는 편집과정에서 리듬을 시각화시키려고 했던 게리 힐(Gary Hill)처럼 먼저 음악을 선정하고 그 운율에 맞춰 화면의 움직임을 연관시켰다. 평면이미지에 나무, 꽃, 구름 등 다양한 오브제들이 추가되고 복수의 쇼트가 중간 중간 교차되며 하나의 통합된 시퀀스로 승화되어 '따뜻함과 기괴함'이라는 명확한 주제의 은유가 연출된다. 하나의 사운드 아래 서로 맞물린 쇼트들은 에이젠슈타인(Sergei Eisenstein)이 논의했던 '충돌몽타주'까지는 아니지만 관객들에게 '연상적 비교'를 통한 '논리적, 정서적 충격'을 제공한다. 따라서 관객들이 그의 스마트폰을 통해 평면작품 내 은폐된 영상이미지의 명멸을 감상하게 되는 것은 마치 미지의 장소에서 새 컨텐츠를 발견하는 기쁨, 혹은 영화에서 갑자기 등장하는 클로즈업 쇼트에 비견할만한 것일 것이다.

하임성_하얗고 검은 이반_은폐된 알레고리03-1_영상_00:01:23_2018
하임성_하얗고 검은 이반_은폐된 알레고리03-2_유채, 앱_91×117cm_2018
하임성_하얗고 검은 이반_은폐된 알레고리03-2_영상_00:01:18_2018

다만 작년의 경우 하나의 작품에 세 개의 동영상을 삽입하다 보니 야기되는 기술적인 문제 (정확한 지점 스캔이 아니면 구동되지 않는 단점)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에는 각 화면에 하나의 동영상을 담지시켰다. ● 관객은 자연스럽게 그의 신체를 움직이며 조형물과 귀를 자극하는 소리, 영화적 시간 내에 동화되니, 이것은 관객 신체와 조형물, 동영상이 혼합되는 '확장된 몽타주'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부연하면 '서로 다른 영상의 맞물림'이라는 기존 몽타주* 개념, 프레임 내 편집에 연극적인 관객의 신체 움직임, 실재적인 작품, 공간이 더해지며 특정 순간이 창출되는 것이다. ● 따라서 본 작품은 한정적인 시간의 동영상과 영속적인 평면작품의 두 특성을 아우르며 앱 콘텐츠 이미지들의 교차를 통해 몽타주를 꾀했고,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처럼 관객과 조형물, 영상을 중첩하여 '시공간적 몽타주'개념을 제시한 것이다. 다만 일반적인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과 다른 점은 관객이 접촉하는 대상이 전통적인 평면작품이라는 점이다. ● 궁극적으로 본 작품을 통해 관객들이 물질적 외형과 이것에 매개된 비물질화된 영상의 어우러짐으로 사유의 세계에 진입하는 것은 디지털 기기를 온 몸에 두르고 현실공간에서 유목민처럼 가상세계를 부유하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일부 투영했다고 할 수 있다.

하임성_유연필유추(有姸必有醜)01_실크스크린_130×120cm_2018
하임성_하얗고 검은 이반 e01_에칭_40×60cm_2018
하임성_하얗고 검은 이반-개_콜라그래프_60×80cm_2018
하임성_사계01-봄_콜라그래프_58×40cm, 60×40cm_2018
하임성_유연필유추(有姸必有醜)01-4, 01-3_혼합기법_68×54cm×2_2018

2. 질료의 탐닉과 이원화된 세계 표출 ● 본인은 초기 작품부터 촉각적으로 느낄 수 있는 물성, 그것으로 야기되는 조형요소에 대해 관심이 많았다. 깊은 부식에 의해 미세한 텍스추어를 담지할 수 있는 에칭, 최근 마띠에르를 부각시킬 수 있는 콜라그래프(collagraph)를 선호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유화작품에서는 마띠에르와 구상적 형상을 병치(竝置)시켰다. 캔버스에 모델링페이스트로 굴곡을 만든 후, 그 위에 이미지를 채색하여 가시적인 촉각적 물성과 형상을 어우러지게 했고, 일부 평평한 면 위에 몽환적인 허상적 이미지를 함께 표현하였다. 이를 통해 손을 만질 수 있는 실재 세계와 머릿속에서 사유되는 허상의 세계, 사라진 세계를 하이퍼매개한 공간으로 접합한 것이다. 즉 물질적 실상의 고착화된 작품에 허상의 동영상을 더하여 '실재와 허상의 공존'이라는 작품 내용을 평면 내에 미시적으로 구현한 것이다. ● 활용된 이미지들은 인터넷에 떠도는 수 없는 편린들을 채집하고 조합하였다. 처음에는 그들을 그대로 모사하였으나 색상이 쌓일수록 본인의 사유 속에서 부유하며 원래의 대상에서 벗어나 다른 색상, 다른 형태로 점차 진화하였고, 궁극적으로 많은 이미지들이 교차하는 하나의 형상으로 승화되었다. 특히 에칭작업을 하며 부식시간을 냉정하게 조절하며 극기(克己)하듯 딱딱한 동판 위에 무한정 선을 표현하는 것보다, 실제 화면 위에서 흐릿하고, 혹은 때로는 선명하게 조절하며 공간을 드러내는 것은 색다르고 유쾌한 경험이었다. 물론 원 이미지가 있는 허상일수 있으나, 이에 텍스추어, 색상 및 형상의 변화가 수반되었으니, 하나의 독립된 진상(眞相)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 이것은 소재를 관조하며 본인 내면의 감정과 창작욕구를 화면에서 분출한 것으로 칸딘스키(Wassily Kandinsky)가 언급했던 대상의 직관으로 재해석된 내적필연성(內的必然性)의 발현이다. 화면 내 작가 감정의 투여와 관객에 의한 유사한 감정의 환기를 성공적인 예술 작품으로 본 칸딘스키의 논의를 전적으로 신뢰하지 않지만, 다의적인 해석을 수반함과 동시에 본인의 감정 일부의 관객 공유를 지향하였다. ● 특히 허상적 부분에 칠해진 몽환적이고 아련한 풍경에 대한 관심 등은 본인 내면 내 잠재된 타피에스(Antoni Tapies) 등이 구사했던 '질료에 대한 관심'이며, , 과거 감수성에 대한 회고(回顧)이기에 노스탤지어** 적 표현의 일환이다. ■ 하임성

* 몽타주(montage)는 서로 다른 사진의 단편을 결합하여 하나의 사진을 구성하는 기술이나 화면의 합성이나 이중 인화로 하나의 영상을 만드는 일, 혹은 이에 의한 필름 편집법을 말한다. ** 노스탤지어(Nostalgia)는 과거를 회상할 때 유발되는 감정으로 '지나간 과거에 대한 그리움'으로 이를 수 있다.

하임성展_선광미술관(선광문화재단)_2018

1. Spatial and temporal montage of plane and video ● Since last year, I have been attempting to combine 'appreciation of traditional fine arts with a focus on visual arts' and 'appreciation of contemporary art works using the tactile and auditory senses' through combination of apps with two-dimensional works. This exhibition is an extension of such attempts. After viewing the two-dimensional fine art works first, I created an work that showed the video of the themes as opposed to those of physical and tangible works when the 'haimsung app(hisat)', an Android app, is downloaded and works are scanned. ● When the gorgeous color(White and black Uncommon Object_Closed Allegory03-1) is scanned, a video appears which presents melancholic sad music and sound effects, along with rain and clouds, and intermittent scene of decomposed animals. The dark and dismal color(White and black Uncommon Object_Closed Allegory03-2), if scanned via app, presents the screen looking warm and bright music. ● For the app content, I selected the music first which was then associated with the movement of the canvas to the tune of the rhythm, like Gary Hill, who attempted to visualize the rhythm during the editing process. First, a variety of objects, such as trees, flowers, and clouds, etc., were added to two-dimensional images, and multiple shorts intersected sporadically, transcending into a single integrated sequence, creating a metaphor of 'warmth and grotesqueness'. The shorts, intertwined with one another under single sound, present a logical and emotional shock to the audience through 'associative comparison', although it is not anything like the 'collision montage' that Sergei Eisenstein discussed. Therefore, the audience will appreciate the blinking of video image hidden in the two-dimensional works via their smartphones, which can be compared to the joy from discovery of new contents in an unknown place or a close-up shot that suddenly appears in a movie. ● This time, a single video was made to appear on each screen to resolve the technical problem(the problem of the failure to be activated, unless scan is done at correct point) which I encountered when three videos were inserted into a work last year. ● The audiences are immersed by the formative art works in the movie-like time while moving their body naturally. The mixture of the audience, formative art works and video can be said to be the 'extended montage' phenomenon. That is because of the existing montage*** concept called 'engagement of different images', play-like physical movement of the audiences for the edition in the frame, physical characteristics of art work, and space, thus creating specific moment. However, the difference of this art work from general interactive media art arises from the fact that the object being scanned is a two-dimensional fine art work. ● Therefore, the art work in this study encompassed the two characteristics of the video rendered to last for limited time and the permanent two-dimensional art work and attempted the montage based on intersection of app content images. The concept of 'temporal and spatial montage' was presented through the overlap between audience and formative art work in the same way as interactive media art. ● Ultimately, the transition of the audience into the world of contemplation, which is based on harmony between physical exterior appearance and immaterialized image medicated by such exterior appearance, may reflect the contemporary people armed with digital devices and drifting between real world and virtual world like nomads.

2. Indulgence in materials and manifestation of dual world ● I have been interested much in the physical properties that can be felt by tactile sense and the formative artistic elements arising from such properties since I began to create art works initially. This is why I have a preference for the etching process that can make minute textures embodied through deep corrosion and collagraphy which can highlight recent physical martiere. Therefore, this oil painting juxtaposed the martiere and conceptual shape. ● After making the curvatures with modeling paste on the canvas, the images were painted thereon to make them blend harmoniously with the visible tactile properties and shapes, and some of them represented a dreamy and imagery images on a flat surface. Through that, real world which can be touched by the hand, virtual world which can be imagined by the mind, and vanished world were joined to create a hyper-mediated space. In other words, the 'coexistence of reality and illusion', conceptualized in the art work, is embodied microscopically in the plane by adding an imaginary video to the work fixated in the physical reality. ● 'Some of the countless fragments on the internet were collected and combined before they were used in this art work. At first, I copied the images exactly as they were. However, as colors were accumulated, they floated in my own thoughts and gradually evolved into other colors and shapes different from their original features and ultimately sublimated into a single shape in which many images intersected with one another. Particularly, it was a unique and pleasant experience to see the space revealed on the actual canvas while making the shapes look blurred or clear, rather than expressing the infinite line on a hard copper plate as if I were in an exercise of self-denial while adjusting the corrosion time in a cold-hearted way during the etching work. Of course, the original image may be imaginary. However, the variation of matiere, colors and shapes was entailed to present an independent real scene. That represented the surge of inner emotions and the desire for art creation on canvas while contemplating the materials for art work. It can be considered as manifestation of internal inevitability reinterpreted by the intuition of object which Wassily Kandinsky mentioned on. ● I do not have a complete trust in the discussion of Kandinsky whop regarded as art work the projection of artist's emotion on canvas and evocation of similar emotion through audience. However, this art work pursued sharing of my emotion with the audience while entailing various polysemantic interpretations. ● Particularly, my interest in the dreamy and vague scenery painted on imaginary part reflects the interest in materials which were used by Antoni Tapies, etc., latent inside me, and represents a recollection of sensibility of the past and therefore and a nostalgic**** expression. ■ HAIMSUNG

*** Montage refers to the technique of making a single photograph by combining fragments of different photographs, or a process of making an image through synthesis or double printing, or a film editing method by using such a technique. **** Nostalgia is the emotion evoked when a person recollects the past and can be called the 'longing for times past'.

Vol.20180907h | 하임성展 / HAIMSUNG / 河林成 / painting.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