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한 조각들 Transparent Sculptures

송희정展 / SONGHEEJUNG / 宋憙貞 / sculpture.video   2018_0913 ▶ 2018_1005 / 월요일 휴관

송희정_Black chandelier_체인, 블랙미러, 스틸 파이프, 스피커, 오디오 루프_190×3750×190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40813b | 송희정展으로 갑니다.

송희정 홈페이지_gramoxong.creatorlink.net 인스타그램_@x_xongra             

초대일시 / 2018_0913_목요일_06:00pm

후원 / 서울문화재단_아트스페이스그로브

관람시간 / 12: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아트스페이스 그로브 ART SPACE GROVE 서울 강북구 도봉로82길 10-5 Tel. +82.(0)2.322.3216 artspacegrove.blog.me www.facebook.com/artspacegrove

나는 무의식세계의 탐구와 투사인지의 도구로 꿈, 인터넷 방송 상의 채팅, 애니어그램의 아홉 가지 정신 등을 이용하여 각기 다른 차원에서의 무의식을 반추하는 작업을 해왔다. 공통분모가 없어 보이는 이 세 가지 투사인지의 도구들은 각각 환상에서의 투사, 가상에서의 투사, 일상에서의 투사로 맥락을 같이한다. 아득하고 모호한 꿈의 세계를 재현하는 것은 투사의 덩어리를 일상에서 마주하는 것이었고 이것은 「Blanket Armor」 연작으로 내면세계를 탐구하는 작업의 시발점이 되었다. 또한 인터넷 방송으로 실시간 소통을 하는 채팅창은 내게 '투사의 장'으로 비춰졌고 채팅창의 텍스트로 드러난 투사를 인지할 수 있었으며 이것은 「a!flipca!tv」를 제작하는 계기가 되었다.

송희정_Drawing for black chandelier_3D 드로잉_가변크기_2018
송희정_투명한 조각들展_아트스페이스 그로브_2018
송희정_투명한 조각들展_아트스페이스 그로브_2018
송희정_투명한 조각들 (Transparent sculptures)_CRT TV, 9채널 영상 중 하나_ 00:03:17, 반복재생, 가변크기_2018
송희정_투명한조각들; 완벽한 육면체 만들기(Transparent sculptures; Creating a perfect cube)_ CRT TV, 9채널 영상 중 하나_00:02:24, 반복재생, 가변크기_2018 송희정_투명한조각들; 구멍내기(Transparent sculptures; Make a hole)_ CRT TV, 9채널 영상 중 하나_00:02:24, 반복재생, 가변크기_2018 송희정_투명한조각들; 덜어내기 (Transparent sculptures;Subtract)_ CRT TV, 9채널 영상 중 하나_00:01:46, 반복재생, 가변크기_2018 송희정_투명한조각들; 공 쌓기(Transparent sculptures; Stacking the balls)_ CRT TV, 9채널 영상 중 하나_00:02:23, 반복재생, 가변크기_2018 송희정_투명한조각들; 골무 끼우기(Transparent sculptures; Wearing a thimbles)_ CRT TV, 9채널 영상 중 하나_00:03:17, 반복재생, 가변크기_2018 송희정_투명한조각들; 비틀기(Transparent sculptures; Twist)_ CRT TV, 9채널 영상 중 하나_00:01:34, 반복재생, 가변크기_2018 송희정_투명한조각들; 온전하게 소유하기(Transparent sculptures; Wholly own)_ CRT TV, 9채널 영상 중 하나_00:00:50, 반복재생, 가변크기_2018 송희정_투명한조각들; 위장하기(Transparent sculptures; camouflage)_ CRT TV, 9채널 영상 중 하나_00:02:07, 반복재생, 가변크기_2018

이번 전시의 영상작업 「투명한 조각들」은 「a!flipca!tv」에서처럼 각각의 영상에 기질적 의미를 부여한 직관적인 작업의 형식을 취하면서도 내면의 무의식세계에 말을 거는 하나의 언어 행위로 표현 하였다. 「a!flipca!tv」가 [가상-현실]에서의 투사로 드러났다면 이번 전시에서는 꿈과 같은 [환상-현실] 혹은 [현실-현실]에서의 투사인지의 표현으로 드러난다. 다만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라는 점에서 이 모든 것은 환상, 가상, 실상이 나뉘지 않고 결국 모두 '현실에 놓인' 투사를 의미한다. 영상은 모래조각을 연상케 하는 '직관의 조각들'과 함께 설치되어 좀 더 직접적인 물성을 드러낸다. '직관의 조각들'은 '정신의 풍경'이고 한 정신의 투사에서 파생된 정신의 조각들이다. 「Black chandelier」는 아홉 가지 조각에서 제외된 조각 하나가 수면위로 드러난 것으로 의인화된 '투사조각'이면서 전체적인 작업들을 뭉기며 '투사'를 가장 상징적이면서도 직접적으로 드러내는 작업이다. 영혼의 거울을 상징하는 '흑경'의 파편이 매달린 검은 샹들리에는 '서있는 샹들리에'와 대칭되는 구조로 놓여진다. ■ 송희정

Vol.20180913h | 송희정展 / SONGHEEJUNG / 宋憙貞 / sculpture.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