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eaming, Dear Diary

정우재展 / JEONGWOOJAE / 鄭宇宰 / painting   2018_1002 ▶︎ 2018_1105 / 일,공휴일 휴관

정우재_Gleaming-Shining Day_캔버스에 유채_227.3×162.1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60702a | 정우재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1002_화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입장마감_05:30pm / 일,공휴일 휴관

아트스페이스 루 ART SPACE LOO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44길 5 (한강로2가 110번지) Park110 빌딩 B1 Tel. +82.(0)2.790.3888 www.artspaceloo.com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 속에서 자의식은 끊임없이 변화를 요구받으며 즉각적인 이해관계 속에 얽혀 살아가게 된다. 사람들과의 관계 역시 상호신뢰와 헌신의 유대관계는 약해져가며 개인이 지닌 이상과 현실의 불일치로 인한 공허함과 외로움은 커져간다. 이러한 정서적 결핍들 속에서 나는 반려견을 통해 사라져가고 변해가는 인간성과 대비되는 변하지 않는 본성과 순수성을 발견하고 정서적 안정감을 회복하는 채움의 경험을 하였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 현실의 문제를 드러내고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자존감, 자아를 회복하는 것을 목적으로 작업이 진행된다.

정우재_Dear Blue-See you always_캔버스에 유채_90×150cm_2018

내 작업의 표현방법에서 특징적인 것은 극사실적으로 표현된 판타지적 이미지이다. 이상과 현실의 이중적 상황에 대해 극사실주의적 재현은 가상을 실재처럼 보이게 한다. 이를 극대화 시키기 위해 사진이미지와 현실의 공간, 실물의 모델을 사용한다. 그리고 거대해진 개, 빛의 표현에 있어 렌즈를 통한 인공적인 플레어, 빛망울의 표현이나 색감표현을 통해 감상자로 하여금 사실적으로 표현 된 이미지와 가상의 이미지, 판타지라는 것을 숨기지 않고 인식시킨다. 오히려 이런 카메라의 특성을 통한 이미지들을 통해 현대인들에게 현실보다 더한 정서적 몰입감을 주고자 했다. 판타지에서의 극사실적인 표현법은 현실의 문제를 감추는 것이 아닌 드러내는 역할을 한다. 현실에서 있을법한 판타지적 이미지를 통해 현실의 문제를 재발견하게 되고 느끼며 자기만의 답을 찾아가는 것이다.

정우재_Shimmer and Glow #2_캔버스에 유채_60.6×50cm_2018
정우재_Shimmer and Glow #1_캔버스에 유채_60.6×50cm_2018

작품에 등장하는 사춘기 소녀는 우리의 모습을 반영한다. 현대인들은 항상 남들과 비교하고 경쟁우위 속에서만 자신의 존재의미를 확인한다. 이런 경쟁사회 속에서의 우리는 심리적으로 불안정하고 주체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게 되는 연약한 존재가 된다. 사춘기 소녀를 현대인의 상징으로 표현한 것은 아이에서 성인의 경계에 있는 불안정한 심리상태와 자아를 찾아가는 모습이 자존감의 회복이 필요한 현대인과 닮아있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이다. 어른이지만 어른에 익숙하지 않은 어느새 어른이 되어버린 우리를 나타낸다.

정우재_Bright Place-Embrace the warmth_캔버스에 유채_60.6×72.7cm_2018
정우재_Bright Place-Walking on time_캔버스에 유채_97×193.9cm_2016

거대한 반려견은 우리가 가질 수 있는 불안과 문제에 대해 치유와 위안의 길을 열어준다. 현대사회의 경쟁을 통해 생기는 감정적 공허함은 이러한 관계의 중요함을 더욱 상기시킨다. 우리는 반려견 앞에서 자신을 꾸미거나 이해관계를 생각하며 대하지 않는다. 사회에서 강요되는 모습이 아닌 진실 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반려견은 변하지 않는 본성을 지닌 존재로서 인간의 결핍되어가는 관계와 변해가는 본성과 마주할 수 있게 해주며, 위안을 얻는 대상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 체구와 귀여운 외향을 지닌 반려견의 고정관념으로 인해 깊이 사유되지 못하기 때문에 나의 작품에서는 훨씬 거대해진 존재로 변화시킴으로써 신뢰와 관계에 대한 상징성을 극대화시키고자 했다.

정우재_Gleaming-I...contact_캔버스에 유채_80.3×116.8cm_2015

나는 현대사회에서 중요한 예술의 역할이 정서적 기능을 상기시키고 인간성을 회복시키는 것이라 생각한다. 공감능력의 결여, 관계의 결핍, 급변하는 사회속 혼란과 인간의 고독을 현대인의 상징인 소녀와 거대해진 반려견과의 관계를 통해 진실된 자신과 인간본성에 대한 고찰이 나의 작품에서 중요하게 작용한다. 판타지는 현실의 결핍에서 시작한다. 작품을 통해 부정적 결핍을 해소하고 진실된 자신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 ■ 정우재

Vol.20181003c | 정우재展 / JEONGWOOJAE / 鄭宇宰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