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군산_안과 밖으로부터

김판묵展 / KIMPANMOOK / 金判默 / painting   2018_1003 ▶︎ 2018_1014 / 월요일 휴관

김판묵_사이_장지에 수묵채색_90.9×72.7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51114a | 김판묵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1005_금요일_04:30pm

오프닝_공감 콘서트 작가와의 대화 「소소한 대화」

2018 창작문화공간여인숙레지던시 청년공동체 프로그램 3부

주관 / 문화공동체 감 주최 / 전라북도_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_한국문화예술위원회_문화체육관광부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창작문화공간 여인숙 ART & CULTURE SPACE YEOINSUK 전북 군산시 동국사길 3(월명동 19-13번지) Tel. +82.(0)63.471.1993 www.yeoinsuk.com

내가 걸어온 길과 앞으로 가야할 길에 대해 결과만을 바라보는 현 시대 안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살아남기 위해 나도 같아져야 한다는 생각을 한지는 너무 오랜 시간이 지났고 그 시간동안 나는 그들과 같아지려는 행동들로 행복한가에 대해 생각해본다. ● 이전에 작업해오던 Gaze of silence 시리즈 작품에서 더 원초적이며 모순적인 이야기와 침묵이라는 검은 공간을 통해 변화하려 하지만 변하지 못하고 있는 사회와 개인의 자아를 표현하였다. 이분법적인 사회적 잣대들은 우리에게 무언가 답을 강요한다. 삶을 살아가며 많은 선택지를 걷게 되지만 다수가 선택하는 방향에 더 끌리게 된다. 태어나고 자라오며 관념적인 교육을 받았고 또 그에 의한 선택을 하며 흘러왔다. 이렇게 색깔이 없는 현상들이 진정한 개개인의 삶이 맞는 것일까... 모두 같은 것이 소통이 아닌 것처럼, 이해의 과정이 중요한 것처럼, 모든 것의 사이에 놓인 무의미해 보이지만 전혀 무의미하지 않은 오히려 더욱 중요한 무언가의 과정 속에서 진정한 나의 존재와 의미를 찾고 싶었다.

김판묵_사이_장지에 수묵채색_90.9×72.7cm_2018

나는 '사이'에 대해 나 혹은 모든 이들이 겪는 어떠한 상황과 자신과의 사이, 혹은 사람과 사람간의 사이, 지금의 위치와 목표점과의 사이 등으로 해석해 보았다. 내가 느끼고 있는 사회란 과거와 미래 사이에서 얼마나 가치 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 보이지 않는 가치보단 손에 쥘 수 있는 답을 원하는 그런 곳인 듯하다. 물론 많은 부분이 이전보다 나아졌지만 본질적인 부분에 있어 답답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예술가로 삶을 살아가며 불편한 현실에 대한 모습들은 분명히 보이지만 그동안 교육받은 관념적인 사고방식은 나를 두렵게 만든다. 하지만 간과할 수 없기에 정리되지 않은 머릿속의 언어들을 이미지로 녹여내고 불편한 현실들을 들춰내며 현재의 시간을 조금이나마 변화시키고 싶다. ■ 김판묵

김판묵_APPLE_장지에 수묵채색_27.3×27.3cm_2018
김판묵_APPLE_장지에 수묵채색_27.3×27.3cm_2018
김판묵_APPLE_장지에 수묵채색_34.8×24.2cm_2018
김판묵_APPLE_장지에 수묵채색_34.8×24.2cm_2018

정체성 상실을 앓는 나에게, 길을 잃은 너에게 ● 작가 김판묵은 여느 작가들이 그렇듯 창을 통해 세상을 보는 것으로부터 시작했다. 여기서 창은 주체가 세상을 보는 틀과 프리즘, 관념과 가치관을 의미한다. 이처럼 우리 모두는 특정의 틀을 통해 세상을 보고, 특정의 가치관과 관념의 프리즘을 통해서 세상을 본다. 편견 없이 세상을 보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말이다. 한편으로 창은 세상과 나 사이를 가로 막고 있는 투명하거나 불투명한 막을 의미하기도 한다. 막 바깥쪽 세상은 위험천만이지만, 적어도 막 안쪽에 있는 한 나는 안전하고 세상으로부터 보호받는 느낌이다. 막 바깥쪽 세상은 욕망을 억압하고 감시하지만, 막 안쪽에 있는 나는 그럴 필요가 없다. 작가는 바로 이 부분에 관심이 있다. 창에 대한 관심이 욕망에 대한 관심으로 확대 재생산된 경우로 볼 수 있겠다. 그렇게 나는 욕망을 실현하고 싶고, 제도는 욕망을 억압한다. 나의 욕망과 제도의 욕망이 충돌하는 것인데, 여기서 내가 찾아낸 타협점이 가면이다. 가면 뒤에 숨는 것이다. 가면은 알다시피 그 어원이 페르소나에서 왔다. 사람들이 보고 싶은 나, 타자들이 욕망하는 나, 타자들의 욕망에 부응하는 나, 그러므로 사회에 내어준 주체(사회적 주체)며 제도적 주체다. 그리고 나는 그 가면 뒤에 숨는다. 아이덴티티다. 그렇게 나는, 나의 정체성은 페르소나(가면)와 아이덴티티(진정한 주체)로 분열된다. 이중인격으로 분열되고, 다중인격으로 파열된다. 그렇게 나는 너무 오래 동안 가면을 쓰고 있어서 종래에는 가면이 난지 내가 가면인지 종잡을 수가 없다. 그동안 아이덴티티는 까마득하게 잊고 있었다. 그리고 마침내 나 자신 가면이 되었다. 작가는 현대인의 전형적인 징후 혹은 증상이랄 수 있는 정체성 혼란과 상실 문제에 민감하다. 그 징후며 증상을 앓는 와중에서도 결코 가면을 포기할 수는 없다. 가면을 벗는다는 것은 곧 내 욕망을 공공연하게 드러낸다(들킨다)는 것이며, 제도가 금지한 금기를 위반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나는 매번 가면을 갈아 쓰는데, 그때그때 상황논리에 따라서 알록달록한 가면으로 갈아 쓰기도 하고(위장), 마스크로, 돋보기로, 안경으로, 망원경으로, 잠망경으로, 그리고 방독면으로 갈아 쓴다. 그리고 그렇게 마침내 나 자신 가면이 되었듯, 나는, 나의 얼굴은 마스크로, 돋보기로, 안경으로, 망원경으로, 잠망경으로, 그리고 방독면으로 변주되고 변태된다. 예전에 창문 안쪽에 있을 때 나는 안전하고 세상으로부터 보호받는 느낌을 받았듯이 지금은 마스크와 돋보기, 안경과 망원경, 잠망경과 방독면을 쓰고 그렇게 느낀다. 그리고 마침내 내가 방독면인지 아니면 방독면이 난지 알 수가 없다. 나 자신 방독면이 된 것이다. 앞으로 또 다른 그럴듯한 무언가가 나타나 가면을 대체할 수는 있겠지만, 적어도 한동안은 방독면이 내 얼굴이 되어줄 것 같다.

김판묵_사이_장지에 수묵채색_68.5×166.6cm_2018
김판묵_사이_장지에 수묵채색_68.5×166.6cm_2018
김판묵_사이_장지에 수묵채색_116.8×80.3cm_2018

마지막으로 작가의 작업과 관련해 짚고 넘어갈 부분으로 공몽이 있다. 우리 모두 다 같이 똑같은 꿈을 꾸는 것이다. 집단무의식과 집단최면에 걸린 전체주의를 표상한다. 작가는 천체망원경을 전체망원경(전모를 보여주는 망원경, 차라리 전체를 볼 수 있다는 환상)으로 비틀어 전체주의를 재차 풍자한다. 기계인간처럼 똑같은 생각, 로봇처럼 똑같은 의식, 사이보그처럼 똑같은 비전을 요구하는 사회를 비판한 것이다. 그 숨 막히는 사회 속에서 작가도 길을 잃고, 나도 길을 잃고, 우리 모두 길을 잃는다. 그리고 그렇게 잃어버린 길 위에서 작가는 손에 나침반을 들고 서 있다. ■ 고충환

Vol.20181003h | 김판묵展 / KIMPANMOOK / 金判默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