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HAN COOK

에단 쿡展 / Ethan Cook / painting   2018_1001 ▶︎ 2018_1028

에단 쿡_Untitled_손수 직조한 캔버스, 프레임_152×173cm_2018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가나아트 한남 Gana Art Hannam 서울 용산구 대사관로 35 사운즈 한남 13호 Tel. +82.(0)2.395.5005 www.ganaart.com

가나아트 한남은 캔버스를 손수 직조하고 이를 배열하여 색면 추상 작업을 하는 에단 쿡(Ethan Cook, 1983-)의 개인전을 연다. 이번 전시는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해 온 작가의 첫 국내 개인전으로, 세계적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도 유망한 작가를 국내에 소개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본 전시를 통해 벨기에의 패트릭 드 브룩 갤러리(Patrick de Brock Gallery), 로스엔젤레스의 아나트 에비기 갤러리(Anat Ebgi Gallery)에서의 개인전과 폰다지오네 107(Fondazione 107, 토리노), 카포디몬테 미술관(National Museum of Capodimonte, 나폴리), 첼시 미술관(Chelsea Art Museum, 뉴욕)에서의 그룹전을 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에단 쿡의 신작을 확인할 수 있다.

에단 쿡_Untitled_손수 직조한 캔버스, 프레임_152×173cm_2018
에단 쿡_Untitled_손수 직조한 캔버스, 프레임_173×152cm_2018

일견 색면 추상회화처럼 보이는 에단 쿡의 캔버스 작업은 회화의 기본적인 요소인 물감이 사용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관람자의 예상을 뒤엎는다. 그는 붓 대신 베틀을, 물감 대신 색실을 사용하여 만든 색색의 직물을 배열하고, 이를 바느질하여 프레임에 끼운다. 캔버스 천을 프레임에 고정시키는, 회화에 있어서의 기초적인 준비 과정이 에단 쿡의 작업에서는 마지막 과정이 되는 것이다. 작업 초기에는 회화를 그리기도 했던 작가는 작업의 재료가 아닌 주제로서 캔버스 그 자체의 물성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캔버스 천에 염색을 하는 실험적인 단계를 거쳐 천을 직접 직조하는 현재의 작업에 이르렀다.

에단 쿡_Untitled_손수 직조한 캔버스, 프레임_173×152cm_2018

그의 캔버스 작업은 베틀을 이용한 직조 과정을 수반하기 때문에 오랜 시간에 걸친 수작업을 요한다. 그렇기에 얼핏 보기에는 완전한 평면 같은 그의 작품에서 기계 방직이 아닌 수공에 의한 것임을 드러내는 증거들, 예를 들어 캔버스 표면에 올이 나가 있거나 실이 엉킨 부분들을 발견할 수 있다. 또한 완성된 캔버스 천을 당겨 프레임에 고정시키는 작업 과정 역시 작가에 의해 직접 이루어진다. 이 과정에서 천에 가해지는 균일하지 않은 힘으로 인해 작품 표면에는 씨실과 날실이 교차하며 만들어내는 직각의 격자무늬가 아닌 물결무늬가 생기게 된다. 인간의 손에 의해 만들어진 이 우연한 결과물들의 조합은 그의 작품에서 직선이 아닌 곡선의 색면으로 나타나게 된다. 즉, 에단 쿡의 작품에 보이는 리듬감 있는 평면은 작가의 신체적 몰두의 소산이자 그가 작품에 쏟은 시간의 흔적인 셈이다.

에단 쿡_Untitled_손수 직조한 캔버스, 프레임_127×142cm_2018

또 하나 에단 쿡의 작품을 흥미롭게 만드는 것은, 그 안에 담긴 개념이다. 그는 캔버스를 만드는 것은 "무언가를 복제하는 과정"이라고 말하며, 리처드 프린스(Richard Prince, 1949-), 셰리 레빈(Sherrie Levine, 1947-), 존 발데사리(John Baldessari, 1931-), 잭 골드스타인(Jack Goldstein, 1945-2003) 등의 전유 예술(Appropriation Art) 작가들과 스스로를 동일시한다. 기존 예술 작품의 소재나 실제의 사물을 미술의 범주에 끌어들인 전유 예술가와 같이 에단 쿡은 회화의 기본적인 재료 중 하나인 캔버스를 작품의 소재로 삼아 다양한 색으로 변주하고 있다. 그렇기에 전유의 개념하에, 작가는 면 제조업체에서 공급하는 색의 범주 안에서 작품을 구상하고, 천을 직조하는 베틀의 너비에 맞춰 작품의 크기를 결정한다. 이로써 그는 작가로서의 주체를 숨기고 기존의 추상 회화나 회화의 재료인 캔버스의 복제에 초점을 맞춘다. 이 지점에서 에단 쿡의 작품에는 베틀을 사용하여 직접 천을 만들어내는 수공예적인 측면과 캔버스를 복제하여 일상적 소재를 예술로서 전유한다는 개념의, 두 가지의 이율배반적인 특성이 공존하게 된다. 즉, 작가는 전근대적인 제작 방식을 통해 '복제와 전유'라는 현대미술사의 논쟁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는 것이다.

에단 쿡_Untitled_손수 직조한 캔버스, 프레임_142×127cm_2018

에단 쿡은 회화를 위한 재료에 지나지 않았던 캔버스 그 자체를 미술 작품으로 승화시켰다. 씨실과 날실이 한 올씩 번갈아 교차하는 가장 단순한 직조 방식인, 평직을 사용하여 만들어낸 아름다운 색감의 평면은 명상에 가까운 관람자의 집중을 이끌어낼 것이다. 또한 "같은 시기에 만들어진 모든 작품들은 서로 관계를 맺는다"는 작가의 말과 같이, 전시장에 설치된 그의 작품들은 동일한 캔버스 직물의 사용과 그 색의 조화에 있어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따라서 이번 전시는 직조된 캔버스에 담긴 수공의 흔적과 다채로운 색면이 만들어내는 조화를 감상하고, 더 나아가 현대 미술의 화두인 '복제와 전유'의 개념이 어떻게 그의 작업에 적용되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 가나아트 한남

Vol.20181005i | 에단 쿡展 / Ethan Cook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