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딴집 프로젝트 3. 그 동네

이보배展 / LEEBOBAE / 李寶环 / photography.community art   2018_1006 ▶︎ 2018_1117

이보배_외딴집 프로젝트 3. 그 동네展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1017c | 이보배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7:00pm

1부 / 2018_1006 ▶︎ 2018_1117

송정동 건영아파트 내 서울 성동구 동일로 263 건영아파트

2부 / 2018_1018 ▶︎ 2018_1117

송정동주민센터 서울 성동구 동일로43길 13

장미소공원 팝업갤러리 서울 성동구 송정동 장미소공원(종점 마을버스 정류장)

이보배의 『외딴집 프로젝트』는 이사로 인해 만나게 된 낯선 이웃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가는 일상을 사진으로 접근하여 커뮤니티 아트로 풀어가는 작업이다. 처음 만난 사람들은 인사처럼 묻는다. ● "어디 사세요?" "송정동이요.." "거기가 어디죠?" "음.. 군자동이랑 성수동 사이요.." "아.."

이보배_The Village_디지털 프린트_30×40cm_2017

잘 알려지지 않은 동네에 산다는 것은 이런 질문 앞에서 좀 번거롭다. 잦은 질문이 귀찮을 때는 대충 얼버무리게 된다. 3년 전 이사로 살게 된 송정동의 첫인상은 세련되지 않고 다소 불편한 편의시설과 오래된 건물들로 인해 수수한 느낌이었다. 남편의 편한 출퇴근과 상대적으로 저렴했던 주거비용에 선택한 동네여서 언제든지 여건이 되면 더 나은 환경으로 떠나리라는 마음도 있어 큰 기대 없이 생활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마주했던 사소한 상황들이 이웃들에게 관심을 가지게 했고, 그 관심은 호기심이 되어 「외딴집 프로젝트」 작업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이 작업으로 인해 동네 소식에 귀 기울이고 이웃들과 함께 어울리며 생활하고 있다. 송정동은 그렇게 애정 하는 우리 동네가 되었다. 송정제방길을 산책하다보면, 각각의 세월을 담은 낮은 집들이 길을 따라 이어진다. 서정적 아름다움을 담고 산책로를 향한 창들은 어떤 인생을 이야기 하는 듯 있다. 다양한 모습으로 살고 계신 이웃들이 우리 동네 송정동에서 지내온 길고 짧은 각 삶의 역사들을 꺼내들고 나와 주시기를 다시 기다린다.

이보배_The Village_디지털 프린트_30×40cm_2017
이보배_The Village_디지털 프린트_30×40cm_2017

『외딴집 프로젝트』는 '그 벤치', '그 이웃', '그 동네' 3단계로 1년의 간격을 두고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마지막 전시인 『외딴집 프로젝트 3. 그 동네』는 2018년 10월 6일부터 11월 17일까지 서울시 성동구 송정동 건영아파트, 주민센터와 종점 마을버스 정류장에 팝업 갤러리를 설치하고, 주민으로 살고 계신 이웃들이 바라보는 우리 동네와 우리 이웃들의 일상을 한자리에 펼쳐 놓고자 한다. ■ 이보배

Vol.20181006g | 이보배展 / LEEBOBAE / 李寶环 / photography.community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