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미술관: 공공에서 공유로

2018 국제심포지엄 '백남준의 선물 10'   2018_1012 ▶︎ 2018_1013

초대일시 2018_1012_금요일_10:00am~05:00pm 2018_1013_토요일_01:00pm~05:00pm

참가신청 및 무료 셔틀버스_https://goo.gl/forms/PvXD2czgliiC7mm63 문의 / Tel. +82.(0)31.201.8553, njp10gift@njpartcenter.kr

주최,주관 / 백남준아트센터_경기문화재단

경기도어린이박물관 강당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상갈로 6

백남준아트센터는 2018년도 국제학술심포지엄 '백남준의 선물 10'을 10월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에 걸쳐 『미래미술관: 공공에서 공유로』를 주제로 진행한다. 올해로 열 번째를 맞는 '백남준의 선물' 국제 심포지엄 시리즈는 백남준아트센터의 10년을 돌아보며 앞으로 이곳에서 벌어질 '새로운 존재와 소통 방식으로서의 공유지 모델'에 대한 실험을 시작하는 자리로 기획 되었다. ● 심포지엄의 시작은 먼저 '미래'에 대해 생각하는 것으로부터 출발한다. '비포'가 말했듯이 전 지구적 부채가 이제 회복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머잖아 폭력과 비참의 시대가 찾아온다면, 이 부채를 갚는 유일한 길은 미래를 성장으로 보는 바로 그 관념을 바꾸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다양한 분야의 학자들의 발표를 통해서 미래의 미술관에서 가능한 기획들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자 한다. ● 본 심포지엄에서는 '공유지에 대한 미학적, 경제적, 기술적 접근' 외에도 현재 전 세계 미술의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공유지 운동에 대한 실천적 해석이 동반된다. 먼저, 한국의 제도권 미술 기관들을 중심으로 하여 '공공과 공유'의 사이에서 가능한 실천적 가능성들에 대한 흥미로운 화두를 던지고, 동시대 미술관에서 일어나는 큐레이팅을 비롯한 여러 가지 실천에 대해 고민하고 그 새로운 미래 전략에 대한 가능성을 기획자와 작가의 입장에서 다양한 방법에서 접근해보고자 한다. ● 심포지엄은 여러 명의 발표자들의 심도 깊은 발표와 모두 모여 토론하는 라운드 테이블의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각의 발표 후에는 관객들이 발표자와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질의 응답이 구성되었다. 공유라는 큰 주제 아래 진행되는 이번 심포지엄의 결과물은 누구나 공유할 수 있는 디지털 파일의 형태로 웹에서 제공되며 단행본으로도 출판될 예정이다.

프로그램 일정 10/12 (금) 10:00 미래 이후 / 프랑코 베라르디 '비포' 11:00 '비포'와의 대담 / 이진경(서울과학기술대학교/수유너머) 13:00 사유화에 저항하는 예술 / 조선령(부산대학교) 14:00 미래미술관: 인간, 사물, 동맹의 실험장 / 임태훈(대구 경북과학기술원) 15:30 정치경제학과 급진적인 인류학적 상상 / 마시밀리아노 몰로나(골드 스미스, 런던대학교) 16:30 종합토론 10/13 (토) 13:00 공유(公有)와 공유(共有) 사이: 미술관 사용법을 위한 제도적 상상들 / 박소현(서울과학기술대학교) 14:00 자기만의 테이블: 커먼스에 의한 미술 기관의 변화 /         최빛나(카스코 아트 인스티튜트: Working for the Commons) 14:45 시적인 컴퓨테이션과 반이분적 미래 / 최태윤(작가) 16:00 가정에서 학교까지의 변화 / 아데 다르마완(루앙루파) 16:45 종합토론 / 안소현(아트 스페이트 풀) * 상기 프로그램은 백남준아트센터의 사정에 따라 변동될 수도 있습니다.

강사소개 프랑코 베라르디 '비포' ● 이탈리아 자율주의 운동에 중심적인 역할을 한 철학가다. 1975년에 『아/트라베르소』라는 전위적인 잡지를 창간하였고, 1976년에는 이탈리아 최초의 자유라디오 해적 방송국 '라디오 알리체'를 세웠다. 2000년에는 사회적 행동주의와 새로운 테크놀로지를 탐구하는 메일링 리스트 '레콤비난트'를 만들었으며, 2002년에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의 미디어 독재에 맞서는 텔레스트리트 운동을 조직하여 '오르페오 TV'를 건설하는 등 다양한 미디어를 넘나드는 미디어 이론가이자 활동가로 평가받았다. 90년대부터 정신병리학, 정보 테크놀로지와 자본주의 등에 대한 비판적 이론을 발표하고 있다. 국내에는『미래 이후』, 『봉기(시와 금융에 대하여)』, 『프레카리아트를 위한 랩소디』등이 역서로 출판되었다.

이진경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 본명은 朴泰昊, 1987년 『사회구성체론과 사회과학방법론』이란 책을 내면서 사용했던 필명 이진경이 뜻밖에 허명을 얻으면서 본명은 잃어버렸다. 광주시민들의 유령이 떠돌던 시절에 대학에 들어가, 그 유령들에 홀려 강의실 아닌 거리에서 대학시절을 보냈고, 결국 '직업적 혁명가조직'을 만들겠다는 레닌주의자가 되었다. 1990~91년, 감옥 안의 사회주의자에게 덮쳐온 사회주의의 붕괴 덕분에 심연을 보았고, 거기서 얻은 물음을 따라 살고, 사유하고, 쓰고 있다. '사회주의'와 '근대성'에 대한 질문으로 시작된 그 물음은 공동체에 대한 탐색을 거쳐 존재론에 대한 사유로 변신하며 나아가고 있다. 『맑스주의와 근대성』, 『근대적 주거공간의 탄생』 등이 저서가 첫째 질문을 다룬다면, 『코뮨주의』는 공동체의 탐색이 존재론으로 넘어가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으며, 『불온한 것들의 존재론』은 나름의 존재론적 사유를 펼치려는 시도라 하겠다. 최근에는 '넘어섬의 윤리학'에 해당한다고 믿는 책 『삶을 위한 철학수업』 그리고 불교철학을 현대철학으로 재해석한 책 『불교를 철학하다』를 썼다. 현재는 '존재자의 존재론'에서 '존재의 존재론'으로 넘어가는 길목에서 다시 길을 찾고 있다. 준비중인 재일 시인 김시종의 시와 사상에 대한 책이 그 중 하나다. 주 활동영역은 지식공동체 '수유너머 104'이고, 직업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이다.

조선령 (연구자, 전시기획자, 부산대학교 예술문화영상학과 교수) ● 홍익대학교 미학과에서 "라캉의 근본환상 개념과 예술이론"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정신분석학에서 출발하여 현대미술과 이미지 문화 전반을 다루고 있으며, 최근 몇 년 사이에는 주체성, 테크놀로지, 이미지, 권력의 상호관계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저서로는 『라캉과 미술』이 있고 『이미지 장치 이론』의 출간을 앞두고 있다. 『드림 하우스』, 『기념비적인 여행』, 『카타스트로폴로지』, 『무용수들』 등 예술적 장과 사회적 장의 교차점을 다룬 전시들을 기획해왔다. 가장 최근의 프로젝트는 아카이브를 '사물들의 알레고리'로 해석한 전시 『알레고리, 사물들, 기억술』(국립현대미술관)이다.

임태훈 (미디어비평가,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융복합대학 기초학부 교수) ● 성균관대학교 국문학과에서 "박정희체제의 사운드스케이프와 문학의 대응"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디어의 역사, 소리의 문화사를 탐구하는 연구자이자, 문학평론가, 인문학협동조합 미디어 기획 위원장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검색되지 않을 자유』, 『우애의 미디올로지』,『시민을 위한 테크놀로지 가이드』 등이 있다.

마시밀리아노 몰로나 (런던 골드 스미스 대학교 교수) ● 작가이자 영화 제작자 그리고 인류학자다. 경제학과 인류학 분야에서 다방면의 배경을 가지고 있으며, 그의 작품은 예술과 정치 경제 간의 관계에 중점을 두고 있다. 주로 경제 기관에서 이탈리아, 영국, 노르웨이, 브라질에서 광범위한 현장 작업을 수행했으며 참여 및 실험 영화 프로젝트를 통해 경제 발전과 정치 정체성 간의 관계를 조사했다. 그의 연구는 교육학, 예술 및 행동주의의 교차점에 자리 잡고 있다. 현재 골드스미스 대학의 인류학과 강사로 있다.

박소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IT정책전문대학원 디지털문화정책전공 교수) ●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대학원에서 미술사와 박물관/미술관학, 문화정책과 예술경영 등을 전공하고, 이와 관련한 연구, 강의 등의 활동을 해왔으며,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서 문화정책연구를 하며 책/행정분야에서 국가와 예술, 정치와 정책이 재규정되는 방식에 보다 구체적인 관심을 기울이게 되었다. 그간에 공부해온 각각의 분과학문들이 교차되는 접점으로서 제도와 제도비판, 예술운동과 시민권, 관료제와 문화정치 등에 관심을 갖고 연구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최근에는 디지털환경과 문화다양성, 젠더문제 등을 함께 고민하고 있는 중이다.

최빛나 (카스코 아트 인스티튜트: Working for the Commons 디렉터) ● 위트레흐트 네덜란드(Utrecht, the Netherlands)에 위치한 실험과 지식 생산을 중심으로 한 미술기관인 카스코(Casco Art Institute: Working for the Commons)의 디렉터이다. 기존의 전시 방식을 깨고 다층적이며 공동 연구 및 작업을 골자로 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으며 카스코에서의 대표적인 기획으로 '대가사혁명(The Grand Domestic Revolution)'과 '우리가 타임머신이다(We Are the Time Machines :Time and Tools for Commoning)', '일본 신드롬(Japan Syndrome)' 등이 있다. 아른헴(Arnhem)에 있는 더치 아트 인스티튜트(Dutch Art Institute)에서 예술 석사 프로그램의 교수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전 세계 25개 이상의 예술기관들의 초지역적 네트워크인 Arts Collaboratory의 활동에도 기여하고 있다.

최태윤 (작가) ● 뉴욕과 서울에 거주하는 예술가, 교육자, 활동가이다. 그의 예술적 실천에는 공공 장소에서 스토리텔링을 위한 기반을 형성하는 공연, 전자, 그림 및 설치가 포함된다. '도시계획 101 (Urban Programming 101)'과 '안티 마니페스토(Anti-Manifesto)' 등 예술가의 저서를 발표했으며, '스피커스 코너(Speakers Corners)', 등의 타이틀로 개인전을 열기도 했다. 현재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와 M.S. 한국 과학 기술원 등에서 인터랙티브 텔레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을 가르치고 있다. 최근 시적 연산 학교를 공동 설립하여 세션을 구성하고 전자, 도면 및 사회 실습에 관한 수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또한 장애와 평범한 것의 장벽을 제거하고 예술과 기술 내 접근성과 포용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아데 다르마완 (루앙루파) ● 루앙루파(Ruanrupa)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중심으로 6명의 작가로 구성된 예술기관이다. 현재는 작가 뿐 아니라, 기획자, 디자이너, 건축가, 역사학자 등의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모여 자카르타의 도시 생태와 사회, 정치, 경제의 다양한 문제들을 다루고 있다. 이들은 예술 활동을 통해서 도시의 개발과 재개발의 문제에 예술이 개입하고, 공공예술의 형태에 시민들을 연계하며 페스티벌 등을 통한 공간 점유에 대중이 참여하는 방식들을 고민하고 있다. 이들은 비영리 기관으로서 인도네시아 전반의 미술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유지하며, 전시 뿐 아니라 워크샵, 학술 연구, 출판, 페스티벌 등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서 도시의 맥락 안에서 예술과 문화의 공유를 실험하고 실천하고 있다. ■ 백남준아트센터

Nam June Paik Art Center International Symposium 10 Future Museum: Public to Commons

Period 12-13 October 2018(2 Times) / Day1: 10:00 ~ 17:00, Day2: 13:00 ~ 17:00 Venue Auditorium Room, Gyeonggi Children's Museum Admission Free Reservation (https://goo.gl/forms/PvXD2czgliiC7mm63)→링크 Hosted and Organized by Nam June Paik Art Center,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Nam June Paik Art Center is delighted to host the 2018 International Symposium, 'The Gift of Nam June Paik 10' from October 12th to 13th under the title, Future Museum: From Public to Commons. The international symposium series, 'The Gift of Nam June Paik' also welcomes its 10th anniversary and this year it has been designed to review the past decade of Nam June Paik Art Center. ● Experimenting the 'commons model' as a new ontology to unfold as well as a communication method, this symposium initiates from thinking about 'after the future', and examines the political, aesthetic, economic and technical conditions necessary to become the commons, and further discuss the practical measures of the commons movement, currently occurring in the art scene worldwide. ● The outcomes of the symposium are presented in the form to be shared by anyone and will be rich sources for thinking about a future museum. According to Nam June Paik, thinking about the future is the role of the artist. Ultimately, anyone can think about the future and be an artist.

Schedule Friday 12 October 10:00am-17:00pm Keynote Speech Franco Berardi 'Bifo' Talk with 'Bifo' Jinkyoung Lee (Prof.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Art Against Privatization" Seonryeong Cho (Pusan National University) "Future Museum: Testing Ground for Human, Things, Alliance" Taehun Lim (Daegu Gyeongbuk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Political Economy and the Radical Anthropological Imagination" Massimiliano Mollona (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

Saturday 13 October 13:00pm-17:00pm "Between Public and Commons: Institutional Imagination for Museum Methodology" Sohyun Park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A Table of One's Own: Art Institutional Change by the Commons" Binna Choi (CASCO: Working for Commons) "Poetic Computation and Non-binary Futures" Taeyoon Choi (Artist) "From Living Room to A School Transformation" Ade Darmawan (Ruangrupa) Panel discussion Moderated by Sohyun Ahn (Art Space Pool)

Speakers Franco 'Bifo' Berardi ● Franco 'Bifo' Berardi is an Italian philosopher who played a central role in the movement of Autonomia in Italy. In 1975, he published A/traverso, an avant-grade magazine and also in 1976, established 'Radio Alice', the first free pirate radio station in Italy. He is considered to be a media theorist and activist transcending various media as he created 'Recombinant', a mailing list exploring social activism and new technology in 2000 and constructed 'Orfeo TV' in 2002 by organizing the 'Telestreet' movement against Berlusconi government. Berardi has been presenting critical theory on psychoanalysis, information technology, and capitalism since the 1990s. His books including, After the Future, The Uprising: On Poetry and Finance, Precarious Rhapsody and etc. are translated published in Korea.

Jinkyoung Lee ● His original name is Taiho Park. When he published Social Structure Theory and the Methodology of Social Study and Science in 1987, his pen name Jinkyung Lee became more famous than his original name. He entered university when the ghosts of the citizens of Kwangju were still hovering in the air, which possessed and caused him to spend his university days in the street instead of classrooms. As a result, he became a Leninist, wanting to build an 'organization of professional revolutionists.' In 1990 and 91, thanks to the sudden collapse of socialism that struck upon the socialist in prison, he saw the abyss. Since then, he has been living, thinking and writing, in pursuit of the answers to the questions that faced him at the time. The questions began from his doubt about socialism and 'modernity,' developed into an exploration of the nature of a community, and is now transforming into a deep thinking about ontology. While Marxism and Modernity and The Birth of Modern Residential Space deals with the first questions, Communism expresses the critical transition from the exploration of the nature of a community to ontology. Writing Ontology of the Rebellious was his own effort to describe his ontological thinking. Marx, Foucault and Deleuze/Guatari provided important sources for his explorative mind. Their ideas, however, must have evolved into different forms mingled with his questions. Deleuze/Guatari's Nomadism, which is a lecture note on A Thousand Plateaux, Marx in Capital beyond Capital and Marxism in the Future are the examples. Recently, he wrote A Philosophy Class for Life, which contains his belief in 'ethics of beyond'; Exceptional Classics, which is a collection of exceptional analysis of Korean classic literature; and Philosophizing Buddhism, which reinterprets Buddhist philosophy as modern philosophy. Now he is in a transitive phase from 'the ontology of the existing' toward 'the ontology of existence,' looking for his way again. As an effort to do so, he is preparing a book about Sijong Kim's poetry and ideas. He is an active member of 'Suyunomo 104,' an intellectual community, and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Seon Ryeong Cho ● Seon Ryeong Cho received Ph.D. on The Concept of Lacan's Fundamental Fantasy and Art Theory. She began her career studying psychoanalysis and this eventually led to contemporary art and general image culture. Recently Cho is surveying the interactive relationship among autonomy, technology, image and authority. Her publications include Lacan and Art and Image Apparatus Theory, which will be published soon. She also curated various exhibitions that dealt with an intersection between artistic scene and social scene such as Dream House, Monumental Journey, Catastrophology, and Dancers. Her most recent project is an exhibition called, Allegory, Objects, Art of Memor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which interpreted archive as 'object's allegory'.

Taehoon Lim ● Taehoon Lim received Ph. D on The Soundscape of Nation and the Imaginative Power of Red Noise - For the study of the literature history of the sound in the 1960s. His research is about media history, cultural history on sound and various fields. He has published Unsearchable Freedom, Mediology of Friendship, and Technology Guide for People.

Massimiliano Mollona ● Massimiliano Mollona is a writer, filmmaker and anthropologist with a multidisciplinary background in economics and anthropology. His work focuses on the relationships between art and political economy. He conducted extensive fieldworks in Italy, UK, Norway and Brazil, looking at the relationships between economic development and political activism through participatory and experimental film and curatorial projects. His practice is situated at the intersection of pedagogy, art and activism. Mollona was the director of the Athens Biennale (2015-17), one of the artistic directors of the Bergen Assembly (2017); co-founder of the Laboratory for the Urban Commons (LUC) based in Athens and the initiator of the ongoing project Institute of Radical Imagination (IRI) supported by Foundation for Arts Initiative (FfAI). In Goldsmiths, he teaches the courses: Political and Economic Anthropology; Ethnographic Film and Cinema Studies and Art and Anthropology.

Sohyun Park ● Sohyun Park studied journalism in college and receiving master degree in art history, museum studies, cultural policy and arts management, Park has continued research and lectures on the respective areas. While working at the Korea Culture and Tourism Institute, she became more interested in the re-regulation method of the nation, arts, politics and policies in the field of policy administration. As a contact point for all the areas of studies, Park continues her research in institutional critique, art movement and civil rights, bureaucratic system and cultural politics. In addition, she is also studying digital environment, cultural diversity and gender issues.

Binna Choi ● Binna Choi as curator has been practicing the curatorial in the expanded field, where art is situated in the context of practices of social change and has been working on forms of art institutions as an embodied and exemplary site of organizing. Choi has curated a number of long-term, cross-disciplinary/collaborative, plural-presentational artistic research projects such as Grand Domestic Revolution (2010-13), Composing the Commons (2013-16), Site of Unlearning (Art Organizations) (2014-18). They also have led her with the Casco team to the recent re-visioning of Casco in Utrecht, NL, which she has been directing since 2008, into Casco Art Institute: Working for the Commons. The large-scale experiments and conversations that took place around in Arts Collaboratory and the 2016 Gwangju Biennale had been informative of the practice. Together with You Mi she embarked on new study line / long-term project Unmapping Eurasia.

Taeyoon Choi ● Taeyoon Choi is an artist, educator, and activist based in New York and Seoul. His art practice involves performance, electronics, drawings, and installations that form the basis for storytelling in public spaces. He has published artists' books, including Urban Programming 101 and Anti-Manifesto. Choi's solo exhibitions include Speakers Corners. He teaches at the Interactive Telecommunications Program in the Tisch School of the Arts, New York University. Choi co-founded the School for Poetic Computation where he continues to organize sessions and teach classes on electronics, drawings, and social practice. Recently, he's been focusing on unlearning the wall of disability and normalcy, and enhancing accessibility and inclusion within art and technology.

Ade Darmawan ● Ade Darmawan lives and works in Jakarta as an artist, and curator. He studied at Indonesia Art Institute (I.S.I), in Graphic Art Department. In 1998, he stay in Amsterdam, Netherlands for two years residency at the Rijksakademie Van Beeldende Kunsten. Back in Jakarta in 2000, with five other artists from Jakarta he founded ruangrupa. His solo exhibition Magic Centre in 2015 was held in Portikus, Frankfurt, Germany and in 2016 in Van Abbe Museum, Eindhoven, The Netherlands. In 2016 He was participate in Gwangju Biennial and Singapore Biennale. With ruangrupa as an artists' collective platform have participated in Gwangju Biennale 2002 Korea, and Istanbul Biennale 2005, Asia Pacific Triennial Brisbane 2012, Sao Paulo Biennal 2014, and in 2016 curating Sonsbeek International in the Netherlands. In 2009 he became the artistic director of Jakarta Biennale, and since 2013 he is the executive director of Jakarta Biennale. ■ NAM JUNE PAIK ART CENTER

Vol.20181012c | 미래미술관: 공공에서 공유로-2018 국제심포지엄 '백남준의 선물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