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의 빗면 Aslope

박세진展 / PARKSEJIN / 朴世珍 / painting   2018_1012 ▶︎ 2018_1109 / 월요일 휴관

박세진_벽 how to concrete_캔버스에 유채_185×212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517g | 박세진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1012_금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일,공휴일_01:00pm~06:00pm / 월요일 휴관

누크갤러리 nook gallery 서울 종로구 평창34길 8-3 Tel. +82.(0)2.732.7241 www.facebook.com/nookgallery nookgallery.co.kr

처음 작가의 작업실을 찾았을 때 보았던 밤의 시멘트 기둥들은 물감이 마르면 색과 형태들이 그림이 시작된 검은 바탕색 속으로 빨려 들어가 사라져버리는 과정이 반복되고 캔버스 위에는 오랫동안 쌓인 붓터치 덩어리와 함께 어두운 유화 물감의 반사층만 남아 있게 되었다. 흰색부터 시작했다면 어렵지 않게 그려낼 수 있던 밤의 풍경들은 그릴수록 일그러지고, 그 속에서 형상과 공간이 사라지는 과정을 거쳐 작가는 막연한 삶의 단서로부터 다음 작업을 이어나갈 새로운 층위를 보게 된다. ● 검은색에서 시작된 밤의 「미림고개」는 색과 형태들이 뭉그러져 경계가 사라지지만 조명이 없어도 스스로를 빛내는 반사 층을 만들어 낸다. 쌓여지는 붓터치들과 기름과 밀납층들은 시간이 지나 쌓일수록 서로 다른 반사층을 만들어, 미세한 빛의 변화에도 주변을 반영하며 윤곽을 드러내는 풍경은 다른 모습이 된다. 이 과정을 거쳐 박세진의 풍경은 보이지 않는 것들을 동시에 그려낼 때 공간이 깊어진다는 환영의 기본 법칙을 깨닫는다. 밤 풍경 담벼락과 미세하게 반사되는 나뭇가지들은 사라지고 드러나며 공간의 깊이를 만든다. 박세진은 전작 「황금 털」부터 평면이지만 보는 위치에 따라 반짝이고 음영진 세계가 굴곡져 있는 모습을 풍경으로 풀어냈었다.

박세진_배드민턴장_캔버스에 유채_30.3×72.3cm_2018

언덕을 오르고 비스듬한 담벼락을 빙빙 돌아서 산을 만나는 곳에 살고 있는 작가는 매일 지나다니며 만나는 낡은 콘크리트 옹벽부터 언덕 위의 평범한 풍경들을 한 점씩 그리면서 기울어지고 좁게 제한된 곳에서도 시각의 먼 끝이 다른 존재에게 닿는 역할을 하는 원경을 찾아낸다. 얼룩과 그림자, 빛이 연결되어 불러일으키는 환영은 회화의 시작점이다. 풍경 속 좁은 길을 지나며 작가는 뻔한 것들로부터 풍경을 엮어낸다. 세계는 기울어져 있으며, 모든 사물은 빛을 반사시키고 서로를 반영한다. 세상이 어두울수록, 젖어있을수록, 기울어진 것 위에서 사물은 미세한 빛에 의해서도 길게 서로를 반영한다. 작가는 모든 시멘트 벽은 마주 보고 지탱하는 맞은편 삶이 현상되어 있다며 옹벽설을 주장한다. 맞은편 삶의 형태가 가리는 빛과 바람에 따라 달라진 빗물, 곰팡이, 흙이 섞여 풍경은 단서를 남기며 얼룩이 기록된다. 작가의 벽 풍경은 실재하는 장소들이고, 그곳을 날마다 수없이 지나는 운송트럭들, 맞은편에 언덕 위의 집, 속으로 다시 삼키는 꿈들이 반사층과 음영에 따라 기록되어 있다.

박세진_검은 그림, 흰 그림 (feat, 부원희 작가의 시 「부동시」)_ 캔버스에 유채_50.5×60.8cm_2018

마주보는 삶이 현상되어 있는 옹벽의 풍경은 마치 박세진의 자화상 같기도 하다.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기에 힘든 과정을 지나온 작가는 벽을 통해 자신을 들여다본다. 그림은 어느 색에서 시작되든 다른 성질의 층위가 공존할 때 공간이 형성되고 그림을 그려야 그림을 가지고 꿈을 꿀 수 있다는 그 평범한 가치들이 놓여있는 모습을 우리는 박세진의 풍경을 통해 보게 된다. ■ 누크갤러리

박세진_나의 네 그루 Four trees_캔버스에 유채_60.8×72.8cm_2018

When I first visited the artist's studio, the black paintings with layer after layer of devoted brush strokes filled with a long period of hesitation and passion had sucked everything in and left just the reflective layer of dark oil paint. ● Year after year passed, and at the end of a long period of waiting, I came to see the artist's paintings. Park's painting, which considered depicting the beautiful a taboo, and portrayed things other than what the artist knows well, begins with color black, and shine from within itself. Countless layers of delicate images pile on top of each other one by one, producing a deep sense of space in darkness, and the paintings, as an outcome of a long period of precious labor, are each charged with it sown story. ● Park Sejin paints one painting after another in the slanted world and space, realizing that she's dreaming. In contrast to when she used to paint vast expansive world and space, Park claims that recently, she's fascinated with the idea of a large axis being slanted. Park attempts to capture unintentional layers of reflection created by accumulation of brush strokes, the infinite depth of space created in such way, and things like mountain, retaining wall and tent that reflect on the slanted hill or how objects overlap and mutate. She finds the landscapes she wants to portray in between the streets and walls of her neighbourhood. The artist who lives over the hills, along the slanted walls and where it all meets the mountain, comes across the old cement walls which she faces everyday, and capture traces of scenes which the walls face. In such remaining traces, the artist finds the scenes that she wishes to portray. The traces on the walls become a landscape through the artist's misapprehension, while being understood through drawing like a picture puzzle. All retaining walls and cement walls in Park's work is an imprint of the life they face. The traces, mixed with moss, light, rain water, fungus and dirt, are recorded according to the space that stands ahead of it. ● The cement wall which reflects the life it confronts seems like Park's own self portrait. The artist, who has gone through a difficult process of exposing her own honest thoughts, looks at her self through the wall. Painting the distant horizon of the earth that climbs to the eye-level, and the space beyond what is created in other layers, the artist aspires to keep on painting. ■ nook gallery

Vol.20181012e | 박세진展 / PARKSEJIN / 朴世珍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