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ater Near Me

기슬기展 / KISEULKI / 奇슬기 / mixed media   2018_1018 ▶︎ 2018_1117 / 일,월요일 휴관

기슬기_Pianist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88.9×134.62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830e | 기슬기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1018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뉴욕 DOOSAN Gallery New York 533 West 25th Street, New York, NY 10001 Tel. +1.212.242.6343 / 6484 www.doosangallery.com

'연극'이라는 소재로 시간과 공간을 재해석한 기슬기 작가의 두산갤러리 뉴욕 개인전 ● 두산갤러리 뉴욕은 2018년 10월 18일부터 11월 17일까지 기슬기의 개인전 『Theater Near Me』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2017년 두산갤러리 서울 개인전에서 선보였던 작업 중 신체가 등장하는 일부 작품들과 2018년 하반기 두산레지던시 뉴욕 입주 기간 동안 완성한 신작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기슬기_Theater Near M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8

기슬기는 보이지 않는 것들을 가시화하고 대상화하는 데 관심을 가지고 작업해왔다. 그는 주로 사진을 다루지만 설치나 퍼포먼스 등의 매체를 통해 안과 밖, 부분과 전체, 그리고 친숙함과 불안함 등 서로 대조적인 관계의 개념을 주된 동력으로 삼았다. 이전 작품들에서는 머릿속에 구상한 완벽한 상을 여러 과정을 통해 연출해 냈다.

기슬기_Theater Near M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8

이번 두산갤러리 뉴욕에서 선보이게 될 작업은 지금까지 해왔던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것에 대한 두려움과 '연극'에 대한 관심이 계기가 되어 제작되었다. 『Theater Near Me』는 작품이 가지고 있는 함축성과 그것을 해석하는 관객을 의미한다. 기슬기는 2015년 '한일국교 정상화 50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한일 차세대 문화인 대담'에 초대되어 극작가 겸 연출가인 오카다 토시키와 대담을 진행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그의 주된 관심사였던 시간과 공간이라는 주제는 연극이라는 매체로 들여다보는 계기가 되었다. 『Theater Near Me』는 대담에서의 경험이 바탕이 되어 여러 연극적 요소를 찾아볼 수 있다. 연극을 이루는 무대는 작품 화면의 프레임으로, 배우는 사진 속 모델의 제스처로, 희곡은 작가로 구성되어 보여진다.

기슬기_Theater Near M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8

기슬기는 연극에서 회화적 효과를 연출하는 타블로 비방(tableau vivant) 방식을 차용해 이미지를 제작했다. 타블로 비방은 배우가 짧은 순간 정지된 상태를 취함으로써 배우의 말과 동작이 잠시 동결된 장면을 연출한다. 이 기법은 기슬기의 작품들에서 시간적 연속성에서 탈피된 집약적 정서를 보여준다. 기슬기가 시도한 연극이라는 소재는 관객들로 하여금 친절하지 않은 이야기의 시작점과 파편화된 단서로 마주하게 되며 화면 밖의 시간과 공간에 대해 더 많은 상상력과 감각을 확장할 것으로 기대한다. ■ 두산갤러리 뉴욕

기슬기_Theater Near Me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8

Solo Exhibition of Seulki Ki, reinterpreting time and space through the medium of theater, at DOOSAN Gallery New York ● DOOSAN Gallery New York presents Seulki Ki's solo exhibition titled, Theater Near Me, from October 18 to November 17, 2018. This exhibition will showcase selected works featuring bodies, shown in Ki's solo exhibition in 2017 at DOOSAN Gallery Seoul, alongside the new works produced during her residency at the fall cycle of DOOSAN Residency New York 2018. ● Seulki Ki has placed emphasis on visualizing the invisible and making them into concrete objects. While Ki mainly works with photography, she has adopted installation and performance for an exploration into the relationship of contrasting concepts such as the internal and the external, the parts and the whole, and familiarity and anxiety--that have been the driving force of her work. In her previous works, Ki realized the perfect image conceived in her head through various processes. ● Ki's new works shown at DOOSAN Gallery New York originate from two things: reservations for the repetitive and standardized process as in her previous work, and her interest in the medium and concept of "theater." Theater Near Me means the implications of Ki's work, and the audiences who interpret them. This theme, in fact, can be traced back to 2015 when she participated in a talk with playwright and producer Toshiki Okada, titled, "A Step Toward Sharing Ideas: Japan-Korea Young Cultural Dialogue Program," in celebration of the "50th anniversary of the normalization of ties between Korea and Japan." This talk inspired Ki to explore her main interest in time and space through the medium of theater. Based on this renewed perspective, Ki included several theatrical aspects in Theater Near Me. The stage of the theater becomes the frame of the work, the actor translates to the model's gesture in the photographs, and drama becomes the artist herself. Ki appropriated the method of "tableau vivant," a technique used in theater to stage a painterly effect. It is a method where the actors strike a pose and remain stationary for a short moment, so that the scene is paused without any words and actions of the actors. When this method is used in Ki's works, it shows the intensive emotions break from the temporal continuity. Ki's attempt to adopt the theater into her works will allow the viewers to encounter the starting point of the unkind narratives with fragmented clues, while it expands the imagination and senses on time and space beyond the frame. ■ DOOSAN Gallery New York

Vol.20181018c | 기슬기展 / KISEULKI / 奇슬기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