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변주 Variation of Wind

이명옥展 / LEEMYOUNGOK / 李明玉 / sculpture.installation   2018_1031 ▶︎ 2018_1106

이명옥_바람의 변주 Variation of Wind_와이어, 영상설치_100×260cm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1115e | 이명옥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1031_수요일_06:00pm

기획 / 갤러리 도스

관람시간 / 11:00am~06:00pm

갤러리 도스 Gallery DOS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37 본관 Tel. +82.(0)2.737.4678 www.gallerydos.com

인체의 유기적 표현이 보여주는 자연의 생명성 ● 우리의 삶은 자연으로부터 시작되고 자연의 섭리를 통하여 나와 타자를 이해하기도 한다. 예술에 있어서 자연을 향한 지속적인 관심은 지금까지 끝없이 이어져 왔으며 예술가들에게 작품의 동기를 유발하며 내적 감정을 형상화하는데 많은 영향을 주었다. 이명옥은 자연과의 수많은 감성적인 대화를 통해 생명에 내재하는 힘을 작품으로 이끌어 낸다. 끊임없이 생동하는 자연의 흐름을 선과 선, 공간과 공간을 엮어 유기적인 형상 안에 담아낸다. 그 작업 과정 안에는 삶의 본질이나 인간 존재에 대한 성찰, 생명의 근원과 숭고함 등과 같은 깊은 사색이 녹아든다.

이명옥_바람의 변주 Variation of Wind_와이어, 영상설치_100×260cm
이명옥_바람의 변주 Variation of Wind_와이어, 영상설치_100×260cm
이명옥_바람의 변주 Variation of Wind_와이어, 영상설치_100×260cm
이명옥_바람의 변주展_갤러리 도스_2018

살아있는 유기적 생명체의 형상을 언급할 때 인체를 빼놓을 수는 없다. 인간과 자연은 하나의 큰 우주 안에서 각각의 체계와 질서 속에서 관계하고 있다. 작품에 결과적으로 드러나는 유기적 흐름은 인간과 자연이 서로 순환하며 주고 받는 감각 너머의 생명의 에너지를 포착하고 자 한 것이다. 작품 안에는 복잡하게 얽힌 선들로 형상화된 비움과 채움, 혼돈과 질서와 같은 대립적인 요소들이 동시에 드러난다. 작가는 모든 것을 관통하는 바람처럼 자유롭게 경계를 허물고 자연 속에서 발생되는 다양한 형태의 관계망을 선적인 요소를 통해 연결한다. 재해석한 생명의 이미지를 선적인 재료로 엮어 중첩하고 반복하거나 분산 시키는 방법으로 공간에 표현하며 하나의 고정된 상태가 아니라 끊임없이 성장하는 형상들로 만들어낸다. 생명을 구성하는 선은 얽히고설킨 채 증식하고 확장하며 형상의 틀을 채워 나간다. 구조와 형태들이 하나로 연결되어 끊임없이 반복적으로 퍼져나가는 형태를 이루며 무궁무진한 표현의 다양성을 보여준다. 금속재질의 선재가 가진 부드러움, 섬세함, 유연함과 가진 특징은 자연에 내재된 생명의 움직임을 표현하기에 적합하다. 선과 공간은 상호적인 관계로서 작용하며 공간은 드로잉의 영역이 된다. 선의 모임으로 또 다른 커다란 형태를 만들고 선들이 만들어낸 형태는 새로운 공간을 자아내기도 한다. 또한 선재가 갖는 투과성은 빛의 연출을 통해 그림자가 만들어내는 미묘하고 극적인 효과를 만들어내며 형태와 형태 사이에서 긴장감 있게 공간을 구성할 수 있게 해준다. 가는 선의 집적은 형체의 공간과 비어진 공간 모두를 하나의 작품으로 아우르며 살아 있는 듯한 생명력을 느끼게끔 해준다.

이명옥_바람의 결_와이어_97×176.5×17.5cm
이명옥_바람의 결_와이어_97×176.5×17.5cm
이명옥_바람의 결_와이어_146.5×168×8cm

작가에게 작업은 세상과 소통하는 방식으로 작용한다. 재현과 변형을 통한 자연의 유기적 형상 안에는 초현실적이며 은유적인 표현을 통한 내적 서사가 담겨있다. 가장 기초가 되는 선적인 요소들이 모여 하나의 커다란 형태로 드러나기까지의 긴 시간과 과정 안에는 자연을 재해석하고 인간과 인간, 인간과 자연 간의 관계에 대한 고찰이 반영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유기적인 형태와 그 형태 속에 압축된 작가의 경험과 감정들을 풍부하게 보여주고 있으며 이는 우리에게도 일상과 한 걸음 떨어져 보이지 않는 삶의 존재에 대한 사유를 이끌어내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 김선재

Vol.20181031a | 이명옥展 / LEEMYOUNGOK / 李明玉 / sculpture.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