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id but Fluid

홍성철展 / HONGSUNGCHUL / 洪性哲 / installation   2018_1121 ▶︎ 2018_1222 / 일요일 휴관

홍성철_String_hands_0718_혼합재료_119×200cm_201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1109k | 홍성철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1121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요일_11:00am~06:00pm / 일요일 휴관

유아트스페이스 UARTSPACE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71길 10 (청담동 101-6번지) 2층 Tel. +82.(0)2.544.8585 www.uartspace.com

동시대 미술의 새로운 흐름을 리드하는 유아트스페이스에서는 11월21일부터 12월22일까지 홍성철작가의『Solid but Fluid』전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뉴욕이나 런던 등 해외 전시활동 이후 7년 만에 갖는 국내 개인전으로서, '손'이라는 주제를 통하여 소통의 의미를 표현한 작품들과 최근에 제작한 신작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홍성철의 작품에는 '손'이라는 대상이 자주 등장한다. 또한 그의 작품에 사용되는 '줄(String)'들은 서로를 이어주는 상징적 매개체로서, 특히 여러 겹의 탄성 줄로 이루어진 그의 작품들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맺는 수많은 인간관계를 나타내기도 하며, 이 모든 줄이 합해져서 하나의 작품이 탄생하듯 타인과의 관계 속에서 삶을 영위하는 독립된 자아를 의미하기도 한다.

홍성철_String_hands_0718_혼합재료_119×200cm_2017

이번에 전시되는 'String_hands_0718'이나 'String_hands_5481'을 보면, 그 두 손을 등뒤로 맞잡은 모습이 마치 무언가를 놓치고 싶지 않아 꽉 잡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잡고 싶지 않은데 억지로 맞대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이렇게 등 뒤로 보여지는 어색한 두 손을 통하여 작가는 완벽한 관계는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그러한 부재를 받아들이면서 나 자신과 소통하는 방법을 배울 때 비로소 우리는 어깨의 짐을 내려놓을 수 있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홍성철_String_hands_5481_혼합재료100×_80×14cm×3_2017

천이나 구슬고리 등의 소재를 사용한 작품들은 관계의 복잡한 면모를 좀 더 잘 보여주고 있다. 'Strings_0473'의 흰색 구슬들은 하나의 연결된 줄에 촘촘히 엮여서 절대 끊어질 것 같지 않아 보이지만 서로 엉켜 있어 다소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구겨진 보자기의 이미지로 만든 'String_folds_6053'은 때론 견고하지만 유동적이기도 한 인간의 현실과 상황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홍성철_String_Mirror_0927_혼합재료_180×120×14cm×2_2018

동시대 사회는 인터넷과 무선통신의 발달로 인하여 실시간 교류를 통해 삶을 살아갈 수밖에 없는 시대가 되었다. 서로가 좋음에도 그 관계를 끊어야 하거나, 서로가 나빠함에도 불구하고 끈끈히 그 관계를 유지해야만 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따라서, 사람들은 관계의 진정성과 상관없이 자신만의 가면을 쓰고 거짓된 자아를 연기하며 또 다른 '나'로 살아가기도 한다.

홍성철_Strings_0473_혼합재료_120×120×15cm_2016
홍성철_String_Mirror_0925_혼합재료_120×200×15cm_2015

이처럼 작가는 바위처럼 단단하기도 하고 파도처럼 유동적이기도 한 현실 속에서 완벽한 관계는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서로 다른 각각의 상황 속에서 소통의 본질이 무엇인지 묻고, 진정한 '나'를 어떠한 시각으로 드러내고 바라봐야 하는지를 이번 전시작품들을 통하여 잘 보여주고 있다. ■ 유아트스페이스

Vol.20181121e | 홍성철展 / HONGSUNGCHUL / 洪性哲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