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괄호들 DETACHING (PARENTHESIS)

박은정_한방글 2인展   2018_1129 ▶︎ 2018_1222 / 일,월요일 휴관

열린 괄호들-박은정_한방글 2인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8

초대일시 / 2018_1129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뉴욕 DOOSAN Gallery New York 533 West 25th Street, New York, NY 10001 Tel. +1.212.242.6343 / 6484 www.doosangallery.com

전통적 이데올로기로 인식되어온 여성성에 대한 괄호 밖에서의 사유 ● 두산갤러리 뉴욕은 겨울 기획전 『열린 괄호들』을 2018년 11월 29일부터 12월 22일까지 선보인다. ● 『열린 괄호들』은 문장 부호 중 하나인 괄호가 여성을 둘러싸고 있는 사회, 정치, 문화적 틀로 기능한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일반적으로 본문과 다른 층위의 내용을 담아내는 괄호는 특정 부분을 다른 부분과 구별하거나 강조하기 위해 사용한다. 사전에서는 발음기호를 표기하고, 문서에서는 보충적인 설명을 적어넣으며, 문학작품에서는 말로 표현하기 힘든 감정을 묶어두는 내적 공백을 표현하기 위해 괄호가 사용된다. 이번 전시는 괄호의 기능을 입체적으로 확장시켜 전형적인 여성성을 정의내리고 강요하는 사회적 괄호의 존재를 밝혀보고자 기획되었다.

열린 괄호들-박은정_한방글 2인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8

지난 수 세기 동안 여성들은 가부장적 사회가 만들어낸 괄호 안에 포함되었다. 주체적이고 자율적인 여성인권은 충분히 확보되지 못했고, 대를 이어 주입된 여성상은 현대를 살아가는 여성들의 삶에 맞지않는 이데올로기로 변질되었다. 사회적 질서 유지를 위해 억압된 여성의 언어와 신체는 결과적으로 여성들의 자율적 사고와 인식의 결핍을 초래했다. '언어는 곧 존재의 집이다'라는 하이데거의 명제에 여성의 언어를 대입해 생각해보면, 사회적 발언권을 억압당해 온 여성들은 그들의 사회적 존재 자체가 억압당해 왔다고 이해할 수 있다. 전시는 세계 각지에서 현재 진행형으로 이슈화되고 있는 여성운동에 주목하고 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두 명의 한국 작가, 박은정과 한방글의 작품을 소개한다.

열린 괄호들-박은정_한방글 2인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8

박은정은 여성의 신체 혹은 그것과 밀접하게 관계 맺고 있는 사물을 관찰하고 형상을 추상적으로 변형시킨다. 캔버스 틀을 변형시켜 작품 표면에 바느질을 하거나 캔버스 일부를 도려내어 전체적인 구조를 완성하는 작가는 반복해서 형태를 구축하고 해체하는 작업을 통해 여성의 생물학적, 심리학적 공간을 구축한다. 할머니의 보행을 돕는 사발지팡이와 스테인드 글라스, 스트레치 나일론 등을 결합한 「Grandma」(2018)는 위태롭게 균형을 유지하는 여성 노인의 신체를 보여준다. 다양한 섬유 기법을 활용한 「Shelter」(2016), 「Doom」(2016) 등은 전통적으로 여성의 분야로 인식되어 온 섬유라는 재료를 통해 생물학적 성 정체성과 사회적 성 정체성 사이의 간극을 실험한다.

열린 괄호들-박은정_한방글 2인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8

한방글은 일상 속에서 느끼는 여성의 감정과 인식을 디지털 미디어로 표현한다. 2018년 작 「Dear Tomas」는 잉마르 베리만(Ingmar Bergman, 1918~2007) 감독의 1963년 영화 「겨울빛 Winter Light」의 일부 시퀀스를 재구성한 영상으로, 편집과정에서 순서를 뒤바꾸는 도치법을 적용했다. 작가는 오리지널 영상 밖의 콜라주 요소들을 결합하여 여성의 심리에 초점을 맞춘 작품을 완성시켰다. 「Referential Gaze」(2015-2018) 시리즈는 여성의 얼굴에서 이목구비를 알아볼 수 없게 뭉갬으로써 여성이 쉽게 말하지 못하는 내적 감정과 생각을 표현한다. 안면의 흐릿한 부분은 얼굴 분석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통해 수치적인 결과를 반영시킴으로써 여성의 자율적인 감정 표현이 억압되는 현실을 강조한다.

열린 괄호들-박은정_한방글 2인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8

『열린 괄호들』은 전통적 이데올로기로 인식되어온 여성성에 대해 괄호 밖에서 사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또한 동시대 사회에서 여성을 정의하는 열린 시각이 전시에 참여한 박은정, 한방글의 작품으로 관람자들에게 공유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 두산갤러리 뉴욕

열린 괄호들-박은정_한방글 2인展_두산갤러리 뉴욕_2018

DETACHING (PARENTHESIS) advocates consideration outside the parentheses of the femininity that is perceived by traditional ideology ● DOOSAN Gallery New York presents the curated exhibition, DETACHING (PARENTHESIS) from November 29th to December 22nd, 2018. ● DETACHING (PARENTHESIS) initiated from the concept that a parenthesis, a punctuation mark, could also function as a social, political, and cultural frame that surrounds women. A parenthetical phrase is not only an inserted explanation, afterthought, or qualifying clause that integrates to the surrounding sentence; it manifests different layers of information (e.g. pronunciation or derivation). By expanding the boundary of the parentheses in a multifaceted way, DETACHING (PARENTHESIS) raises awareness of the existence of social parentheses on stereotypical femininity formed in the last few decades. ● Feminist movements in modern society have become more popular and continue to address issues on social, cultural, and political equality for women's liberation. The traditional prejudice and discrimination against patriarchal women demand domestic responsibilities, consequently making it an obstacle for women to fully participate in the modern world. Applying Martin Heidegger's proposition, "language is the house of Being," to the language of females, it can be understood that women whose voices in society have been oppressed have had their social existence constrained. This exhibition focuses on the feminist movement, an ongoing worldwide issue, and reconsiders traditions from a feminist perspective by two Korean artists: Bang Geul Han and EunJung Park. ● Bang Geul Han explores digital manifestations of activities often associated with the female: gossiping, journal writing, and talking about love, emotions, and confessions. Han's Dear Tomas (2018) reconstructs a partial sequence of Ingmar Bergman's film, Winter Light (1963), by employing the method of inversion in the editing process. Han collages elements from outside of the original film and completes her work that focuses on female psychology. The Referential Gaze (2015 – 2018) series blurs facial elements and reformulates the human gaze into legible, quantifiable data. Clouded parts on the face operate as the backdrop to show numerical result processed by a facial analysis software program, emphasizing the reality in which autonomous emotional expressions of women are repressed. ● EunJung Park observes objects closely associated with the female body, or the body itself, and transforms them into abstract shapes. Park alters the frame of canvas, sews on the surface of work, and partially cuts out the canvas as she creates a complete composition. Park's process of repeatedly constructing and deconstructing forms hints at the biological and psychological spaces concerning femininity. Grandma (2018), a work that combines a quad walking cane for elder women, stained glass, and stretch nylon, shows women's aged bodies that precariously maintain balance. Diverse textile techniques are used in works such as Shelter (2016) and Doom (2016) to experiment the gap between the biological and gender identity through the material of textile that has conventionally been considered a feminine domain. ● DETACHING (PARENTHESIS) provides an opportunity to reconsider outside of the parentheses encircling the concept of femininity, that has often been conflated with the traditional ideology. The exhibit aspires to engage in discourses around women's role in contemporary society, through the works of Bang Geul Han and EunJung Park. ■ DOOSAN Gallery New York

Vol.20181129d | 열린 괄호들-박은정_한방글 2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