곁눈질로 빤히 쳐다보기

The Sideways Glance展   2018_1205 ▶︎ 2018_1218

초대일시 / 2018_1207_금요일_05:00pm

참여작가 강지윤_봄로야_윤결_이려진 임나래_임솔아_정석우

후원 / 서울문화재단

관람시간 / 01:00pm~07:00pm

삼육빌딩 SAMYOOK bldg 서울 동대문구 왕산로9길 24 3층 Tel. 070.8872.6469 flock.fm

사유지가 기획한 『곁눈질로 빤히 쳐다보기』가 2018년 12월 5일부터 12월 18일까지 삼육빌딩에서 개최된다. 『곁눈질로 빤히 쳐다보기』는 의식하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사회적, 사적 맹점을 재고해보고자 시작된 전시로, 시각 예술 작가 강지윤, 봄로야, 윤결, 이려진, 임나래, 정석우, 소설가·시인 임솔아가 참여한다. ● 맹점은 상이 맺히지 않는 시각의 허점이지만, 동시에 시각 정보를 뇌로 전달해 유의미하게 만드는 단 하나의 점이자 통로이다. 두 눈은 서로의 맹점을 보면서 시야의 빈자리를 지우고, 뇌는 시야에 허점이 있는지조차 인지하지 못한다. 때로는 심리나 인지적 경험이 빈자리를 채워 옳게 보고 있다고 착각하게 만든다. 그래서 흔히 사회 구조에서 탈락되기 쉬운 존재, 사건, 현상 등을 맹점에 빗댄다. ● 7명의 참여 작가는 한 쪽 눈을 가려야만 인식할 수 있는 맹점처럼, 비켜서거나 곁눈질로 보거나 헛발질을 하는 등 다양한 제스처를 통해 경계를 지우고, 기억을 채우며, 존재해서는 안 된다고 여겨지는 계층, 언어, 목소리 등을 섬세하게 불러온다. 일반적이지 않은 보기의 사례들을 통해 사회 구조에서 탈락되기 쉬운 사고 체제의 오류와 착시를 감각하고, 체제라고 불리는 것들에 대한 미시적 바라보기의 중요성을 역설한다. 곁눈질로 명명한 이러한 운동성은 나도 모르게 지우고 있는 존재를 향한 자기반성이며, 동시에 소외되거나 은폐된 지점들을 오랫동안 바라보고 드러내고자 하는 태도이다. ■ 사유지

Vol.20181205c | 곁눈질로 빤히 쳐다보기 The Sideways Glance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