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de Out

츄 샤오페이展 / Qiu Xiaofei / painting   2018_1211 ▶︎ 2019_0223 / 일,월,공휴일 휴관

츄 샤오페이_Farewell 1-No. 70607_캔버스에 유채_200×150cm_2018 ⓒ Qiu Xiaofei, courtesy Pace Gallery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90212d | 츄 샤오페이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8_1211_화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일,월,공휴일 휴관

페이스 갤러리 Pace Gallery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262 5층 Tel. 070.7707.8787 www.pacegallery.com

서울 – 페이스 갤러리는 중국 작가 츄 샤오페이 (Qiu Xiaofei)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2009년 서울 두산아트센터에서 그의 첫 국내 전시가 열린 지 올해로 10년을 맞이하는 가운데, 이번 전시에서 츄 샤오페이는 회화 예술에 대한 지속적인 탐구와 사색을 통해 나온 새로운 작품 시리즈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2018년 12월 11일부터 2019년 2월 23일까지 개최되며, 작가와 함께 하는 오프닝 리셉션은 12월 11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열린다.

츄 샤오페이_Snake Hunting-No. 70606_ 종이에 잉크, 크레용, 목탄, 수채_24.5×33.3cm_2017 ⓒ Qiu Xiaofei, courtesy Pace Gallery
츄 샤오페이_Replanted No. 4-No. 70609_캔버스에 혼합재료_180×180cm_2017 ⓒ Qiu Xiaofei, courtesy Pace Gallery
츄 샤오페이_Farewell 2-No. 70608_캔버스에 혼합재료_120×160cm_2018 ⓒ Qiu Xiaofei, courtesy Pace Gallery

중국의 대표적인 신세대 작가인 츄 샤오페이는 회화에 대한 인지적 접근을 시도하여 컬러와 시각 이미지가 정신과 의식에 미치는 영향에 주목한다. 최근에 진행되었던 츄 샤오페이의 다른 개인전들과 달리, 『페이드 아웃』전(展)은 공간을 구조적으로 제시한다. 여러 개의 소형 풍경화와 종이 위에 작업한 작품들 가운데 회녹색 톤의 유화 네 점이 여섯 개의 연청색 벽면을 따라 나란히 전시되어 있다. 마치 빛이 공간을 천천히 가로질러 움직이기라도 하듯 벽면의 색은 차츰 짙어진다. 「작별 1 (Farewell 1)」과 「작별 2 (Farewell 2)」 시리즈로 구성된 회화 두 점이 전시 대표작이다. 이 두 작품에서는 정체를 알 수 없는 형체와 풍경이 어둠 속에서 나타난다. 두 회화 연작 사이에 놓인 소형 풍경화 「밤 안개 (Evening Mist)」와 「노을 (Afterglow)」도 점점 사라지는 석양을 암시하며 관객에게 서정적인 감상을 유도한다. 종이 작업 연작 「불변 (Constancy)」과 「무상 #1 (Impermanence #1)」에서 동일한 구도로 꾸준히 작업해온 작가는 자신이 상상하는 환상적인 장면에 변해가는 시간의 느낌을 덧입힌다. 이러한 작업 방식은 모네의 「루앙 대성당 (Rouen Cathedral)」 연작을 떠올리게 한다.

츄 샤오페이_Laocoön-No. 70605_종이에 잉크, 크레용, 수채_32×41cm_2017 ⓒ Qiu Xiaofei, courtesy Pace Gallery
츄 샤오페이_Evening Mist-No. 70604_캔버스에 유채_61×41cm_2018 ⓒ Qiu Xiaofei, courtesy Pace Gallery

츄 샤오페이는 그의 연작시리즈에서 무의식의 순간적인 이미지를 변함없는 실체로 이용한다. 이 전시 전체는 계속 반복해서 돌아가는 필름으로 상영된 무성영화의 끝과 비슷하다. 서서히 주기적으로 암흑 속으로 사라지는 가운데 그의 그림들은 기억의 편린으로 깜박이고 있는 듯하기 때문이다. 츄 샤오페이의 신작들은 이미지와 회화의 언어에 대한 깊은 성찰을 드러내며, 재현에 대한 고찰 뿐만 아니라 인간의 내면적 인식의 잠재성을 일깨우려는 의도적인 목적을 드러낸다. 이번 전시의 또 다른 주제로는 시간, 공간에서의 의도적인 빛의 움직임에 의해 생성되는 존재와 『페이드 아웃』이라는 전시 제목 그대로의 의미이다. 작가는 일상 생활에서의 변화하는 시간의 흐름과 교감한다. 이러한 경험에서 작가는 더이상 객관적인 사물을 묘사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그림을 그리는 행위를 통해 삶과 자연의 한 부분으로 한 걸음 물러나는 것이다. 또한, 이 경험은 전시장을 공적인 영역, 즉, 작가가 자신과 관객뿐 아니라, 관객들 사이에서의 소통, 연결 및 공존을 위해 보다 동등한 관계를 수립하기를 원하는 영역으로 변화시킨다. 이러한 경험은 새로운 형태의 집단 관계를 시도하는데, 이 집단 관계는 시간의 개념과 인간의 타고난 감성과 상상력에 대해 인간이 풀어야 하는 영원한 난제에 의존하며, 회화를 통한 직접적인 인식의 경험과 공감각적인 물리적 공명을 나타낸다. 전체성을 잃어버린 분열된 사이버 시대에서, 작가의 작품은 형언할 수 없는 것들을 묘사하기 위해 분투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회화는 인간의 오랜 활동으로서 여전히 현재에도 그 선구적인 성격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츄 샤오페이_Old Scenery-No. 70602_캔버스에 유채_24×30cm_2018 ⓒ Qiu Xiaofei, courtesy Pace Gallery
츄 샤오페이_Time Hunting-No. 70610_캔버스에 유채_200×150cm_2018 ⓒ Qiu Xiaofei, courtesy Pace Gallery

츄 샤오페이는 1977년 중국 하얼빈 출생으로 1998년부터 2002년까지 베이징 소재 중앙미술학원(Central Academy of Fine Arts, CAFA)에서 수학했다. 그는 CAFA 출신들로 구성된 N12그룹의 창립멤버로 활동하며 2003년부터 공동으로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중국의 신세대 작가 중 선두주자로 자신의 입지를 다져왔다. 샤오페이의 작품활동은 그림을 그리는 행위가 지닌 내적 에너지와 표현 잠재력에 초점을 두고 있다. 작품의 주제는 초기에는 개별 및 집합기억에 대한 도상학적 실험을 다루었으나, 이후 그림을 그리는 과정에서 우연히 발견한 뜻밖의 기쁨과 불안정성을 수용하게 되면서 문화적 심리와 사회적 무의식에 대한 탐험으로 발전해왔다. ● 츄 샤오페이는 베이징 중앙미술학원 미술관 (2006), 서울 두산아트센터 (2009), 상하이 민생 미술관 (2013)을 비롯하여 다수의 기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했으며, 2005년 스위스 베른 시립미술관에서 시작해 2009년까지 유럽과 미국을 순회한 『Mahjong: Contemporary Chinese Art from the Sigg Collection』을 비롯하여 영국 테이트 리버풀이 기획한 『The Real Thing: Contemporary Art from China』 (2007), 중국 베이징 금일 미술관의 『Negotiations: The Second Today's Documents』 (2010), 베이징 울렌스 현대미술센터의 『ON |OFF: China's Young Artists in Concept & Practice』 (2013)와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버그 템파 미술관 및 미술박물관의 『My Generation: Young Chinese Artists』 (2014)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해왔다. 또한, 제10회 하바나 비엔날레 (2009)와 2011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열린 『MengLong-Oscurità』전시에 참여하였다.

츄 샤오페이_Constancy and Impermanence No. 2-No. 70612_ 알루미늄 패널에 프레임된 종이에 잉크, 수채, 목탄_65×50.4cm×3_2018 ⓒ Qiu Xiaofei, courtesy Pace Gallery
츄 샤오페이_Constant and Impermanence No. 3-No. 70613_ 알루미늄 패널에 프레임된 종이에 잉크, 수채, 목탄_54×65cm×3_2018 ⓒ Qiu Xiaofei, courtesy Pace Gallery

Pace는 모던 아트와 컨템포러리 아트 분야에서 20세기와 21세기의 가장 주목받는 세계적인 작가들을 대표하는 최정상급 갤러리다. 마크 글림쳐 대표의 주도 하에 페이스 갤러리는 예술계에서 핵심적인 위상을 떨치며 현대미술의 역사 형성, 창작과 참여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1960년 아니 글림쳐 회장의 설립 이래 대가들과 활발하고 헌신적인 관계로 그들의 유수한 유산을 성장시켰다. 갤러리 창립 60주년으로 접어들며, 페이스 갤러리의 임무는 계속해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고 혁신적인 작가들에게서 영감을 받아, 꾸준히 그들을 지원하며 세계의 모든 사람들과 함께 그들의 선구적인 작업을 공유하려 노력하는 것이다. ● 페이스는 역동적인 글로벌 프로그램, 획기적인 전시 기획, 아티스트 프로젝트, 공공 설치, 기관 협력과 학예 연구를 통해 그 역할을 발전시킨다. 현재 페이스는 세계적으로 열 지점; 뉴욕에 세 지점, 런던, 팔로 알토, 북경, 홍콩에 두 지점, 제네바 그리고 서울에 위치한다. 2019년 가을에 뉴욕에 새로운 본점이 완공 될 예정이다. 2016년부터 페이스는 협력기관 및 기업의 미래에 포커스를 맞춘 전시를 통한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선보이는 Future/Pace 공공 브랜드를 런칭하는 등 전 세계 문화예술기관과의 지속적인 콜라보레이션에도 앞장서고 있다. 페이스 갤러리 서울 지점 은 2017년 3월 용산구 이태원로 262에 개관 했다. ■ 페이스 갤러리

Vol.20181211b | 츄 샤오페이展 / Qiu Xiaofei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