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 이젠 어떻게 사랑해야 하나 Spring breeze, how should I love now?

유승호展 / YOOSEUNGHO / 劉承鎬 / painting   2018_1213 ▶︎ 2018_1225

유승호_봄바람, 이젠 어떻게 사랑해야 하나 Spring breeze, how should I love now_ 캔버스에 잉크, 젯소_279×587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1217e | 유승호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7:00pm

스페이스 빔 SPACE BEAM community 인천시 동구 서해대로513번길 15(창영동 7번지) Tel. +82.(0)32.422.8630 www.spacebeam.net www.facebook.com/spacebeamcom

2018년 4월 27일. 봄. ● 남과 북의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났다. 유승호는 창문을 열고 작업실에 가득한 물감이 뿜어대는 냄새를 봄바람과 맞바꾸는 중이었다. ● 남과 북의 정상이 웃으며 두 손을 마주 잡고 서로를 안았다. 하하하 허허허 웃음이 퍼졌다, 봄바람을 타고…… ● 유승호는 문득 생각했다. 이 봄바람, 따뜻한 웃음소리 어디까지 갈까? 유승호는 지도를 보았다. 대한민국 서해 북방한계선, 그 끝에 백령도가 있었다. 인천에서 뱃길로 220km, 그러나 북한 황해도 장산곶과는 겨우 16㎞. 이 봄바람은 백령도에 먼저 닿았을까, 우리 마음에 먼저 닿았을까. 남북 정상의 웃음소리는 백령도 사람들에게도 퍼졌을까.

유승호_봄바람, 이젠 어떻게 사랑해야 하나 Spring breeze, how should I love now_ 캔버스에 잉크, 젯소_279×587cm_2018
유승호_봄바람, 이젠 어떻게 사랑해야 하나 Spring breeze, how should I love now_ 캔버스에 잉크, 젯소_279×587cm_2018_부분

4․27선언의 봄바람, 그리고 겨울 지금 • • • ● 배로 4시간여, 온 나라를 뒤흔든 천안함 사건이 발발한 곳이었건만 백령도는 뜻밖에도 아름다운 섬이었다. 파도와 바람이 오랜 세월 깎아 만든 기암절벽 두무진, 바닷물이 빠져나갈 때마다 자잘하게 둥근 자갈돌들이 차르르 자르르 노래하는 콩돌해변, 띄엄띄엄 다니는 버스 대신 지나가는 자동차를 편하게 얻어 타면서도 낯선 사람들과 말을 섞는 것은 부끄러워하는 소박한 사람들까지. 그러나 백령도를 둘러싼 날카로운 가시 철책은 여전히 섬 너머의 풍경에 상처를 긋고 있었다. 백령도에는 북녘을 경계하면서도 북녘을 그리워하는 전쟁과 평화, 아픔과 사랑이 공존하고 있었다. 유승호는 이곳에서 보일 듯 들릴 듯한 봄바람을 메아리로 표현하기로 마음먹었다. 그리고 흰 눈이 내리고 다시 얼어붙을 듯한 추위가 가득한 겨울 지금, 그 작품들을 『봄바람, 이젠 어떻게 사랑해야 하나』 전시를 통해 선보인다.

유승호_난 캡틴 파워가 좋아요 I like captain power_PVC 플라스틱에 잉크, 젯소_32.5×23.8cm_2018
유승호_표어 Motto_PVC 플라스틱에 잉크, 젯소_32.5×20.7cm_2018

우리나라 서해 최북단 백령도, 핑크와 레몬엘로로 물들이다 ● 화가 유승호는 이번 전시 『봄바람, 이젠 어떻게 사랑해야 하나』에서 남북의 사람들이 간절히 바라는 평화에 대한 염원을 담았다. 대한민국 서해 최북단 백령도는 전쟁과 평화의 기운이 첨예하게 공존하는 곳이다. 그리고 2018년, 유승호는 전쟁의 끝, 평화의 시작을 알리는 가장 간절하게 바라는 따뜻한 봄바람이 이곳에 불어오길 바라며 이 전시를 기획했다. 전시 제목과 같은 작품 『봄바람, 이젠 어떻게 사랑해야 하나』는 의성어ㆍ의태어 등의 글자를 이용한 ‘글자 산수'로 한국 현대미술사에서 독특한 위치를 점한 유승호가 새롭게 선보이는 작품이다. 그간 수없는 쌀알 크기의 글자들로 풍경을 그려 왔던 유승호는 이번에 백령도 현지에서 직접 찍은 두무진의 사진 풍경에 글자들을 수놓았다. 백령도 두무진의 기암절벽을 휘감아 부는 바람결과 북녘 장산곶과 마주 대는 잔잔한 바다 물결을 따라 흐르는 글자들은 부드러운 레몬옐로다. 유승호는 밝고 상큼한 빛깔의 글자들 에 백령도에 가득했던 차갑게 대립했던 시선, 날카롭게 대결했던 상처, 가시가 돋힌 미움의 말들이 사라지고 새로이 따뜻한 시선, 보드라운 새살, 사랑의 말들이 태어났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 이 레몬옐로 글자들은 2018년 4월의 봄바람을 타고 메아리가 울리듯 퍼져나가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부른다. ● 유승호는 그 평화의 풍경을 핑크빛으로 물들여놓았다. 평화는 남과 북이 서로를 따뜻한 시선으로 보고, 보드라운 살을 만지며, 사랑의 말을 하게 한다. 이 평화에 색이 있다면 그건 핑크가 아닐까. 우리가 서로를 어떻게 사랑해야 할지 얘기하는 모든 순간의 색도 핑크. 유승호는 이 그림을 보는 이들과 함께 이제 핑크빛 평화, 레몬옐로의 메아리가 퍼지는 새로운 시대를 꿈꾸고자 한다. ■

유승호_환영 Illusion_PVC 플라스틱에 잉크, 젯소_32.5×61cm_2018

빚, 빛 / 피 빚 홍찌(피똥)에 물이지 말고 // 핑크빛 몽새(꿈)에 몸을 실어 // 몽투리(뱀) 잡아 / 몸보신 하세 / 탕탕탕탕- // 피맺힌 원쑤 / 으악! 그대의 한마디에 / 세상은 관 속으로 들어가며 / 불의 심판을 받게 될 지어다. // 난 캡틴 파워가 좋아요 / 우리 장군님이 제일이야 // 미스 코리아 유관순, 미스터 코리아 안중근 // 그 기세로 / 백령의 혼을 담아 몽당(먼지) 털고 더 높이 비약한다. // 내 나라 제일로 좋아 / 이국의 들가에 피어난 꽃도ㆍㆍㆍ / 내 나라 꽃보다 못했소. / 벗들이 부어준 한 모금 물도 / 내 고향 샘처럼 달지 못했소ㆍㆍㆍ / 돌아보면 세상은ㆍㆍ / 넓고 넓어도ㆍㆍ / 내 사는 내 나라 제일로 좋아ㆍㆍ // 내가 젤 잘났어 / 그림을 잘 그리고 싶어요. / 강박에는 강타로 날리고 공먹기(공짜)를 바라지 마라. // 쀨 (Feel) / 젖싸개(브래지어)는 // 마른 생강(건 강)을 해친다. // 몽새(꿈) 몽새 새야, 어디 가니? // 장막을 걷어 빨간 왈렌끼(롱부츠) 신고 나는 갈란다, 행복의 나라로 // 소극성을 불사르고 가즈아~ 발바리차(소형차, 짚차) 끌고 유럽으로 고고띵! // 클바지(할아버지) 똥 많이 사고 방구도만이 귀어요. // 갱굴물(시냇물)에 발 담그어 진달래 따다 띄우리. // 그날을 기다리며. / 우리의 소원은 토일 모두 다 숨 쉬게 토일 // 한강에서 압록강 지나 만주, 러시아 지나 두둥실 둥 둥~. / 빛살(광선)처럼 초 달려. 신문이요~ 쉭-. 초조히 머뭇거리지 말고, 가미때기(마님, 안주인) // 눈치 보지 말고. ■ 유승호

이 전시는 서해의 역사와 문화를 동시대 시각언어로 재해석하는 기획으로 인정받아 인천광역시, (재)인천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역협력형 사업인 『2018 서해 평화예술 프로젝트』 지원작으로 선정되어 개최된다.

유승호_봄바람, 이젠 어떻게 사랑해야 하나 Spring breeze, how should I love now?展_스페이스 빔_2018
유승호_봄바람, 이젠 어떻게 사랑해야 하나 Spring breeze, how should I love now?展_스페이스 빔_2018

Spring, April 27, 2018. ● The North and South summits met at Panmunjeom. Yoo Seung-ho had just opened the window of the studio, swapping the smell of paint with the spring breeze. ● The North and South summits laughed, and holding their hands, embraced each other. Hahaha hohoho the laugh spread, riding the spring breeze… ● Yoo Seung-ho thought all of a sudden, How far can this spring breeze, the warm laughter reach? Yoo Seung-ho looked at the map. At the Northern Limit of Korea in the Yellow Sea is the Baengnyeong Island. 220km from Incheon by sea, but only 16km from North Korea's Jangsan point in Hwanghae province. Did this spring breeze first reach Baengnyeong Island, or our hearts? Has the laughter of the North-South summit also spread to the Baengnyeong Islanders?

The spring breeze of 4.27 Declaration, and the winter now• • • ● 4 hours by boat, Baengnyeong Island was a surprisingly beautiful island for a place that shook the whole nation with the outbreak of the Cheonan incident. Strange rock formations of Dumujin that have been carved by waves and winds over a long time, Bean-stone Beach where the little round pebbles croon every time the waves roll, and the simple people who casually hitch a car instead of taking the occasional bus yet are shy to talk to strangers. But the sharp barbed-wire fence that surrounds Baengnyeong Island still scars the scenery behind it. In Baengnyeong Island, there coexists war, peace, pain and love that is weary of the North yet longs for it. Yoo Seung-ho decided to express as an echo, the spring breeze of this place that is barely visible and audible. And in winter now, when white snow falls and it is freezing cold again, these works will be shown through the exhibition 『Spring breeze, how should I love now?』.

Baengnyeong Island, the northernmost part of Korea's West Sea, is dyed pink and lemon-yellow. ● In this exhibition 『Spring breeze, how should I love now?』, the painter Yoo Seung-ho described the earnest desire for peace by the people in the North and South. Baengnyeong Island, the northernmost part in the West Sea of Korea, is a place where an acute atmosphere of war and peace coexist. And in 2018, Yoo Seung-ho planned this exhibition sincerely hoping that the warmest spring breeze which signals the end of the war and the beginning of peace would blow into this place. The work, 『Spring breeze, how should I love now?』, which shares the title of the exhibition, is a new piece by Yoo Seung-ho, who has a unique position in Korean contemporary art history through his letters landscape. Yoo Seung-ho, who has been drawing landscapes with countless grain sized letters, has embroidered letters on the landscape photos of Baengnyeong Island that he photographed himself. Flowing along the wind that blows around the rocky cliffs of Dumujin in Baengnyeong Island and along the calm waves that break against the northern Jangsan point, are letters of light lemon-yellow. In the bright and freshly colored letters, Yoo Seung-ho embodied his wish for the cold gaze of conflict, the scars of sharp confrontation, and the thorny words of hate that had filled Baengnyeong Island to disappear, giving birth to new warm gaze, soft new flesh, and words of love. These lemon-yellow letters ride the spring breeze of April 2018 and spread like an echo, calling for a new era of peace. ● Yoo Seung-ho has dyed this landscape of peace in pink. Peace allows the South and the North to see each other with a warm gaze, to touch the soft flesh and utter words of love. If there is a color to this peace, wouldn't it be pink? The color of the moments that we talk about how we should love each other is also pink. With those who see this painting, Yoo Seung-ho hopes to dream of a new era that echoes with lemon-yellow and pink colored peace. ■

Debt, light / Don't be smeared with bloody stool, / and put your body on a pink dream // Catch a snake / to nurture your health / Bang bang bang- // sworn enemies / By your single word, Aargh! / The world shall enter the coffin / and be judged by fire. // I like captain power. / Our general is the best. // Miss Korea Yoo Gwan-soon, Mr. Korea Ahn Jung-geun // With the momentum / I shake off the dust with the spirit of Baengnyeong and leap higher. // I like my country best / The flowers that bloom in the fields of foreign lands… / were never better than the flowers in my country. / The sip of water poured by my friends / were never as sweet as my hometown fountain… / Looking back at the world… / It is vast and wide… / but where I live is the country I like the best… // I am the best / I want to paint well. / Blow away the obsession and do not wish to freeload. // Feel / brassieres / ruin your health // Dream, dream bird, where are you headed? / I'll take down the tent and wear my red boots to the country of happiness // Let's burn the passivity and go~ take a small jeep and gogogo to Europe! // Grandpa, pass a lot of feces and gas. // I'll deep my feet in the brook and set the azaleas afloat. // Waiting for that day. / Our wish is reunification, relaxation so everyone can breathe // From the Han River, past the Yalu River, past Manchuria, past Russia, floating along~ / Run like light, newspaper delivery~ whoosh-. Do not hesitate, / don't be conscious of the lady of the house. ■ YOOSEUNGHO

This exhibition has been recognized as a project that reinterprets the history and culture of the West Sea in contemporary visual language, and was selected to be funded for the 『2018 West Sea Peace Art Project』, which is a regional cooperation project between Incheon Metropolitan City, Incheon Foundation of Art and Culture, and Arts Council Korea.

Vol.20181214j | 유승호展 / YOOSEUNGHO / 劉承鎬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