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세션 Obsession

2018 문화예술진흥기금 시각예술창작산실 전시지원 선정작展   2018_1219 ▶︎ 2019_0203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8_1219_수요일_06:00pm

참여작가 권자연_김도균_김수영_이배경_이소영_홍범

기획 / 이성휘 그래픽디자인 / 박연주

전시설명 / 주중 02:00pm, 04:00pm / 주말 02:00pm, 04:00pm, 06:00pm 문의 / Tel. +82.(0)2.760.4617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arko.or.kr)와 아르코미술관 SNS(@arkoartcenter)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요일,1월 1일 휴관 문화가있는날(12월 26일 수요일) / 11:00am~09:00pm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 ARKO ART CENTER 서울 종로구 동숭길 3 제1전시실 Tel. +82.(0)2.760.4850 www.arko.or.kr www.facebook.com/arkoartcenter

『옵세션』은 작가 권자연, 김도균, 김수영, 이배경, 이소영, 홍범과 큐레이터 이성휘가 2018년 한 해 동안 공유했던 시간 속에서 가진 대화와 침묵, 호기심과 관조, 그리고 이를 아우른 강박에서 나온 결과를 보여주는 전시다. 이 전시는 전시라는 행위와 메시지에 대한 창작자들의 번민과 정신적 강박을 여섯 개의 미로를 통해 접근한다: 1) 화재를 진압하는 헬기, 2) 사막의 시몬, 3) 8과 2분의 1, 4) 중력의 무지개, 5) 라우센버그의 리볼버, 6) 김정미의 '간다고 하지마오'.

옵세션展_아르코미술관_2018
옵세션展_아르코미술관_2018
옵세션展_아르코미술관_2018
옵세션展_아르코미술관_2018
옵세션展_아르코미술관 권자연 섹션_2018
옵세션展_아르코미술관 김도균 섹션_2018
옵세션展_아르코미술관 김수영 섹션_2018
옵세션展_아르코미술관 이소영 섹션_2018
옵세션展_아르코미술관 홍범 섹션_2018

일곱 명은 2017년 세운상가 내 공간 4tk004에서 개인전 릴레이를 진행하게 되면서 처음 모였다. 당시 작가들은 반년 동안 차례로 바통을 주고받으며 여섯 번의 개인전 릴레이를 펼쳤고, 마지막 바통을 이성휘에게 건넸다. 반년 동안 작가들의 개인전을 한 발짝 뒤에서 관조한 큐레이터의 리액션은 여섯 개의 미로를 제시하는 『옵세션』이었다. 이것은 즉흥적인 발상이었으나 창작자들 간의 역할과 관계에 대한 큐레이터의 번민과 질문을 담았다. 한편, 일곱 명의 창작자들의 타임라인은 1969년부터 2018년까지 반세기라는 시간을 지나왔으며, 공교롭게 이들의 릴레이 프로젝트 장소이기도 한 세운상가와 비슷한 타임라인을 공유한다. 창작의 장소이자 삶의 터전인 공간이 지나온 시간이 개인의 삶과 기억에는 어떻게 맞물려 있는지, 각각의 미로는 창작자들의 사유의 진입로이자 이를 구속하는 장치이기도 하다. ■ 아르코미술관

Vol.20181219f | 옵세션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