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골든 플라워 Club Golden Flower

권병준展 / KWONBYUNGJUN / 權秉俊 / installation   2018_1221 ▶︎ 2019_0127

권병준_클럽 골든 플라워展_대안공간 루프_2018

초대일시 / 2018_1221_금요일_06:00pm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람시간 / 10:00am~07:00pm

대안공간 루프 ALTERNATIVE SPACE LOOP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29나길 20(서교동 335-11번지) Tel. +82.(0)2.3141.1377 www.galleryloop.com

반복된 동작으로 알 수 없는 주문을 외우는 차가운 눈빛의 이 이방인들이 내미는 손엔 쉽게 풀어지지 않는 불쾌한 긴장이 흐른다. 노동하고 마시고 춤추는 우리의 오래된 일상은 서로를 비추는 외팔 로봇들을 통해 생경하게 다가오고 구걸과 구원, 구속과 연대의 구호가 난무하는 서울역 앞 광장 같은 현실의 음울함을 더한다. 그들의 몸은 사다리와 합체하여 상승된 확장을 하고 서로를 비추는 조명과 함께 일종의 그림자 연극을 만들어 낸다. (작가 노트에서) ● 보따리 고물상, 취객, 시위, 구걸, 설교, 면벽수련과 같은 인간의 행위를 모방하는 12개의 로봇들이 군무를 한다. 권병준 작가는 이 퍼포먼스 전시를 『클럽 골든 플라워』라 이름 붙였다. 작가는 90년대 중반 홍대 클럽에서 전시의 모티브를 가져왔다. 『클럽 골든 플라워』는 작가가 1999년 발표한 노래 「악어새」의 가사에서 출발한다. "싸구려 인조인간에 노랫말/ 황금빛 꽃을 찾아 우린 악어새." ● 당시 홍대 클럽은 주류 대중음악에 속하지 않은 인디 뮤지션들의 주요한 활동 공간이자 아지트였다. 그는 '삐삐롱스타킹' '원더버드' 등 밴드에서 활동했다. 홍대 지역의 본격적 자본의 유입과 함께 라이브 클럽들은 대부분 사라졌다. 이제 작가는 홍대의 전시공간에 클럽을 재현한다. 그 대신 그의 로봇들이 연주하고 춤춘다. 미디어 아티스트로서 진행해 온 사운드 작업들에 빛과 움직임과 이야기가 담겨 표현된다. ● 한국 정부는 2016년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서 핵심 주제로 다뤄진 '4차 산업혁명'을 나아갈 미래로 선전하고 있다. 예술은 인간이 가진 창조력을 대표하여, 4차 산업으로 혁신을 앞당기는 도구로 여겨진다. 기업들은 예술이 '창의력을 통한 혁신'으로 기업의 미래 가치에 기여할 것이라 말한다. 주목할 만한 점은 이런 선전들에 대한 인문학적 예술적 비평도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 자본주의 하에서, 특히 후기 자본주의에서 과학 기술 발전은 '인간의 풍요로운 삶'이 아니라 명백하게 '자본의 이윤 추구'에 정속되어 왔다는 사실은 감쪽같이 지워져 있다. '과학 기술이 인간의 삶을 풍요롭게 하며, 예술은 그 혁신에 기여한다'는 선전은 정치인이나 기업가뿐 아니라, 예술가들에게서 조차 마치 '보편적 문명 변화'처럼 수용된다. ● 권병준은 그런 전도된 현실에 '춤추는 로봇'이라는 역설적이며 풍자적인 비평을 던진다. 그의 로봇들은 로봇 본연의 '높은 생산력'의 구현에는 아무런 관심이 없어 보인다. 로봇들은 온종일 구걸의 손을 내밀며(혹은 악수를 청하며) 술에 취해 비틀거리거나 설교하고 시위하고 정찰하는 등의 '효용성 없는' 행동들에 전념한다. 그리고 돌연 함께 춤춘다. ● 권병준은 믿기지 않을 만큼 적은 예산과 가내수공업적 제작 방식으로 12개의 정교한 로봇을 제작했다. 로봇들은 모두 외팔이다. 6개의 작은/어린 로봇들은 왼팔이고 큰/어른 로봇들은 오른팔이다. 총 160개의 모터로 움직이는 로봇들은 프로그래밍된 한 대의 컴퓨터와 동조한다. 로봇들은 각자의 빛으로 서로를 비춘다. 로봇들은 우리의 삶과 우리의 세계를 비추는 그림자 연극이다. 작가가 연주하고 춤추던 클럽이 그랬듯, 『클럽 골든 플라워』의 초대장이 지금 막 우리에게 도착했다. ■ 양지윤

권병준_클럽 골든 플라워展_대안공간 루프_2018
권병준_클럽 골든 플라워展_대안공간 루프_2018

Club Golden Flower ● An unpleasant tension seeps out of the outstretched hands and cold stares of these outsiders as their lips utter mysterious spells accompanied by repetitive gestures. The old, familiar cycle of work, drink, and dance is made strange by one-armed robots that stand mirroring one another, deepening the bleak reality of beggars and saviors and the slogans of arrests and solidarity that amass on the square outside Seoul Station. Bodies merge with ladders to expand upwards as light falls one upon the other to create a shadow play. (Artist's Note) ● Twelve robots mimicking rag-and-bone peddlers, drunkards, demonstrators, beggars, preachers, and zazen meditators perform a group dance in Byungjun Kwon's performance Club Golden Flower. Kwon takes inspiration from the Hongdae club scene of the mid-nineties - Club Golden Flower starts with words taken from his song "Crocodile Bird (1999)": Words sung by cheap machine men / in search of golden flowers, we are crocodile birds. ● Hongdae's clubs were bthe hub and headquarters of indie music in the nineties. Kwon performed at these venues with his bands Pippi Longstocking and Wonderband. With the influx of capital Hongdae's live clubs have gradually melted into the past. Now Kwon recreates the club scene of that time at an exhibition space in Hongdae, This time robots perform on stage and dance on his behalf in an exhibition that showcases Kwon's work as media artist with added elements of light, movement, and narrative. ● The Korean government has pronounced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s the way forward, following on from the 2016 World Economic Forum where 4IR was the main agenda. Art is upheld as a tool for advancing innovation in its capacity as representative of human creativity. Business leaders speak of how art will contribute to the future value of businesses through 'creative innovation'. What is noteworthy here is the lack of humanistic or artistic critiques of such propaganda. ● Under capitalism, particularly late capitalism, the subordination of science and technology to the pursuit of profit rather than then enrichment of individual lives has been elided if not entirely erased from sight. Yet campaigns that espouse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advancement as the means to enriching our lives - alongside art's contribution to such innovations - are accepted as though they were part and parcel of a universal, civilizational shift not just by politicians and businesses, but by artists themselves. ● Kwon satirizes this paradox through his dancing robots, who dance to the tune of an inverted reality. These robots seem entirely uninterested in increasing productivity for which they have been purpose-built. Instead they extend their hands to ask for money (or a handshake), stagger about drunkenly, preach at the passing crowds, gather in groups to demonstrate, or patrol and reconnoiter – in short engage in acts of zero utility. Then, all at once, they start dancing. ● The twelve robots are astonishingly intricate, despite having been built manually on a shoestring budget, They are all missing one arm, the six small junior robots missing their right arms while the big senior robots are missing their left arms. A hundred-and-sixty motors propel them, all of which are synchronized by one specially-programmed computer. The robots are lit, and shine their light on one another - they are a shadow play, shedding light on our lives and our world. As with the club performances of his band days, Kwon extends to us an invitation, this time to Club Golden Flower. ■ Yang Jiyoon

Vol.20181220i | 권병준展 / KWONBYUNGJUN / 權秉俊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