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spective

이성용展 / LEESUNGYONG / 李成鏞 / sculpture   2018_1226 ▶︎ 2018_1231

이성용_Whale_스테인리스 스틸, 플라스터_70×80×40cm_2018

초대일시 / 2018_1226_수요일_04:00pm

관람시간 / 10:00am~05:00pm

비욘드아트스튜디오 BEYOND ART STUDIO 세종시 부강면 노호길 84 Tel. +82.(0)10.8644.8580 beyondart15.blog.me

이성용 작가 「통하여 보기(perspective)와 포착」1. 포착 작가 이성용은 최근 비눗방울을 보며, 작품의 소재를 택했다. 작가는 어려움을 겪었던 지난 몇 년 동안 작업에 변화가 왔다. 이전에 좋아했던 무겁고 심각한 작업에서 떠나 주변의 소소하고 일상적인 주제와 소재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었던 것이었다. 그는 삶에 밀착된 사물과 이야기에 애정을 갖고 바라보기 시작했다. 그는 맑은 하늘 아래 가볍게 이리 저리 헤엄치는 비눗방울을 본다. 이 방울에서 작가는 가벼우면서도 세상 모든 것을 머금은 형태들로 요약한다. 아이들과 함께 하며, 느끼는 일상의 행복을 담는 비눗방울은 가벼우면서도 쉽게 사라진다. ● 한 순간 사라지는 것을 조각으로 담아내는 것은 쉽지 않다. 그것도 너무 약하고 가벼워 틀로 만들기 어려운 것들이 있다. 그러나 작가는 물거품같이 금방 사라지는 것을 딱딱하고 무거운 석고로 잡아낸다. 이 잡아낸다는 것은 시간을 포착하는 것이며, 그 속에서 가벼움과 귀여움이 있다. 우리는 비눗방울에서 아이의 해맑은 모습을 보기도 하고, 아니면 우리의 어린 시절을 보기도 한다. 더 그 시절에 생각이 잠기면, 아이들이 갖는 희망을 잡아내게 된다. 그러나 이것은 사라지는 덧없는 것이기도 했다.

이성용_Little Bubbles_스테인리스 스틸, 플라스터_90×64.5×27cm_2018

이러한 사라짐만이 아니라, 다양한 "사라지는 것"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 작품 「모래 시계」는 승상골 "볏짚예술제"에 장고 형상으로 전시되었다가, 몇 달 후 작품은 정월대보름날, 쥐불놀이 때 태워졌다. 조각의 프레임만 남았다. 이 때, 사라짐은 작품으로 인해, 존재와 비존재의 문제를 거론하기도 한다. 이 존재와 비존재의 문제는 차후로 미루고, 다시 포착으로 돌아가 논의한다. 작가는 무엇을 위해 포착하는 것일까? ● 과거 미술에서도 사라지는 것을 잡으려 했던 때가 있었다. 미술의 재현적인 기능을 이용하여, 존재(sentia)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라지기 때문에 이 덧없는 현재(present)를 다시, 영속적시키려 했다. 그것은 현재화시키는 것이며, 곧 재현(represention) 이다. 이것은 존재를 유지시키는 것이고, 물질로 남겨 놓는 것이며 그렇게 함으로써, 자취를 보게 하는 것이다. 이 때, 포착은 다른 측면에서 사람의 마음을 잡아낸다. 보쎄는 포착의 과정을 사람이 감동시키는 것으로 본다. 사람을 감동시키는 정신은 심장에 의해서 포착된다. 곧 이러한 매혹은 의미에서, 그리고 정신과 영혼에 의해서 포착된다고 한다(Bosset Marmontel). 이 포착되는 순간은 아주 짧은 순간이다 (Pierre Corneille).

이성용_1_플라스터_22×8×8cm_2018

작가가 포착하려는 순간은 비닐을 이용하여, 둥근 형태들을 넣은 후, 석고로 가두어 놓는다. 그 후 건조시켜 비닐과 여러 둥근 덩어리들을 제거한다. 그 때, 비닐 안에 잡혀진 주름까지 작품에 남게 되어, 평소 때는 신경도 쓰지 않았던 작거나 약한 것들의 자취들이 남는다. 그러한 둥근 공간들은 마치 비누방울이 있었던 것처럼 있게 된다. 이 모습은 온전하기보다는 흔적과 같은 자취와도 같다. 이 자취는 이름 없는 형태들이 있었다는 단서가 되고, 그 단서를 이용해서 과거 어느 곳으로인가 안내한다. ● 동굴일까? 동심일까? 작가는 그 형태가 지닌 조형성을 단순하게 잡는 것이 아니라, 시간 속에서 있는 것들을 포착해 구체화시키고 가시화시킨다. 곧 액체처럼 흐르는 세계를 포착한 것이다.

이성용_Little Prince_스테인리스 스틸, 플라스터_65×55×37cm_2018

한 시인은 이렇게 말한다. / 순간을 잡으며 / 세계를 구성하며 . / 오로지 세계만을 고려하며 . / 그것을 반복한다. / 나머지는 보충적이다(E. Granek) 이러한 포착은 좁은 의미의 문학(litterature)에 비해 순간을 잡아내는 데 능력이 있는 시와 비슷하다. 말라르메가 문장의 중간 중간에interstics 흰 공간을 넣어 순간들을 잡아내었듯이, 작가는 중간 중간 빈 공간을 품어 새로운 이 空間이라는 시적인 의미들을 제시한다. 여기서 마치 일본 하이쿠처럼 가볍고 짧은 파편적인 감각을 이러한 조형 속에서 읽을 수 있다. 그것은 단순해 보이는 작은 공간이면서도 큰 공간을 머금는 것같다. ● 개구리 튀어들어가는 소리 이 마쓰오 바쇼의 시는 순간의 개념은 짧은 순간이면서도 큰 공간을 여백으로 머금어 시의 느낌을 극대화시킨다.

이성용_Ring_스테인리스 스틸, 플라스터_75×46×28cm_2018

2. 테두리를 통하여 보기 ● 작품 「1번」 이나, 「2번」을 비롯해, 「청준양구」나 「모래시계」 등에서 나타나는 조형적인 특징이 있다. 그것은 외곽선으로 형태를 잡아, 공간을 구획하는 것이다. 마치 선묘하듯, 부분의 볼륨들을 선으로 외곽선을 잡는 행위이다. 그 외곽선은 단순한 실루엣이 아니고 각 구조들을 볼 수 있게 단순화시킨 선들이다. 작가는 세계를 선으로 인식하고 형태를 볼 때, 부분들의 구조적인 면들을 선으로 나누어 본다. 그것은 하나의 형태로 나타난다. 그가 작품에서 재현하는 형태들은 원이거나 사각, 6각형의 변형 (7각형) 등이 있다. 이러한 형성은 반복적이며 규칙적이다. 이 점은 내용을 보거나 대상의 모든 총체를 보기보다 "축약", "요약"해서 보는 것이다. 그래서 때로는 기하학적이고 때로는 공간을 관통해서 보는 것같다. 어떤 의미에서는 "관통"(Perspectiva)은 원근법(Perspective)이 아니라 "관통"(per-spective)이다.

이성용_Pottery_스테인리스 스틸_80×60×60cm_2017

이러한 유형의 작품들은 작품의 배경을 작품 안에 들여온다. 작품은 그 배경을 머금어 새로운 배경들을 만들어낸다. 마치 Duchamp이 일명 「거대한 유리」 작품에서 작품 배경을 투명 유리로 처리하여 그 뒤에 무엇이 있던 관계없이 모두 다 작품의 배경으로 불려온다는 의미와 비교될 수 있다. 공간은 연속되나 작품은 그 공간을 단절시킨다. 그것은 관절(articulation)처럼 만드는 것이다. 이것은 분절이다. 이 시각의 분절은 나뉨이고 시각 속에서는 "장애물"과 같다. 이로 인한 장애는 한편으로 무엇이든 머금을 수 있는 무서운 틀이 된다. ● 사실 이 틀은 조각에서 나온 조형이다. 왜냐하면, 조각은 프레임 없이는 어려운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큰 덩어리를 갖기도 하는 조각은 바로 그러한 측면에서 시작된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형성되는 선은 면을 동반한다. 작품 「청춘양구」나 「1번」 작품에서도 동일하게 보이진다. 이 조형은 더 많은 면들을 포함하여, 작품 「2번」은 「1번」보다 더 중층적 원형들을 포함하여 보여준다. 이것은 원안에 원, 다시 원으로 연결되어 새로운 복합적인 미로와 같은 세계를 나타내준다. 이러한 단면적인 선조와 또 중층적 공간으로 전개되는 과정 속에서 발견되는 테두리와 구조는 작가의 조형적인 발전의 과정으로 이해된다. 작가는 이 과정에서 더 많은 면들로 전개되고 있지만, 필자는 작가의 작품에서 테두리를 통한 인식과 지각의 과정과 심미적인 조형적인 탐구가 만나는 새로운 가능성을 찾아 본다. 작가의 조형적인 시도에서 새롭고 아름다운 조형을 창조되길 기다린다. ■ 강태성

이성용_big Bubble_스테인리스 스틸_230×143×123cm_2018

본인 작업은 일상, 주변의 즐거움과 재미에서 시작된다. ● 이번 'Per-spective' 전시는 아이들이 즐겁게 가지고 노는 비누방울에서 시작이 되었다. 비누방울을 보고 즐거워하는 아이들, 그것을 보고 즐거운 이 순간을 멈출 수 없을까 하는 상상을 하였고, 그래서 즐거움과 환호를 뒤로하고 순간 사라지는 비누방울의 즐거움을 포착하여 비누방울 구조와 형태를 재해석, 시각화하는 실험적 작업을 시도 하였다. ● 방울과 방울이 만나는 여러 가지 형태들의 입체에서 면을 제외한 점과 선을 이용하여 여러 가지 구상을 해보았다. 새로운 제작방법을 시도하고 구상하는 과정의 즐거움이 좋았고, 중간 중간 개입되는 우연성도 작업의 한 부분으로 자리 잡았다. 우연하게 나오는 형태들과 계획되어있지 않은 패턴들의 조합으로 작업은 더 흥미로웠다. 프레임사이의 빈자리에 생기는 공간과 여백으로 통하여 보이는 배경도 작품의 일부분으로 함께한다. ● 처음으로 돌아가서 내가 시도한 이번 작업들은 동심에서 시작되었다. 아무 걱정 없이 즐겁기만 했던 어렸을 시절의 동심을 프레임 안에 가두고 싶었다. 비록 프레임 안에 세상의 모든 즐거움을 담고 있던 비누방울들은 실제 하진 않지만 동심의 형태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프레임과 그 프레임들 사이의 여백을 통해 보이는 세상의 즐거움이 있기에 지금 진행하는 작업들이 더욱 애정이 간다. ■ 이성용

Vol.20181226d | 이성용展 / LEESUNGYONG / 李成鏞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