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white space

송수민_이피_황도유展   2019_0125 ▶︎ 2019_0303 / 월,공휴일 휴관

이피_손가락으로 가리키지 마세요. 내가 녹아요. Do not Point a Finger at Me. I'm Melting._장지에 먹, 수채, 색연필, 금분_191×126cm_2018

초대일시 / 2019_0125_금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공휴일 휴관

갤러리 아트사이드 GALLERY ARTSIDE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6길 15(통의동 33번지) Tel. +82.(0)2.725.1020 www.artside.org

아트사이드 갤러리는 2019년 첫 기획전으로, 『In white space』展을 개최하여 풍부한 상상력과 개성적인 표현방식으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는 젊은 작가 송수민, 이피, 황도유 등 3인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피_...하기 싫어 입원하고 싶다. I would like to be Hospitalized because I don't Want to Do..._장지에 먹, 수채, 색연필, 금분_165.5×70.5cm_2018

매체를 통해 이미지를 수집하고 이후 기억이나 감정의 변질에 집중하여 이를 회화로 재구성하는 송수민 작가, 현실 속 경험을 토대로 수많은 이야기를 드로잉으로 담아내고 이를 확장, 변용하여 일상과 상상의 세계를 무한히 표현하는 이피 작가, 감각적인 선과 색채로 자신의 경험과 기억이 어우러진 비현실 세계를 회화 형식으로 보여주는 황도유 작가.

송수민_empty flower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2.2×130.3cm_2018
송수민_붉은 자국 Red trace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12.1×145.5cm_2018

이번 전시는 세 작가들이 보여주는 예술의 소통 방식을 한 공간 안에 펼쳐 보이고자 한다. 전시 공간이란 최소한의 변형을 통해 공간성을 구축하며, 빈 공간(white space)에 작가의 감각과 무한한 상상력을 확장시킴으로써 유동적인 공간으로 변화되는 곳이다. 또한 전시 공간은 작품, 관람자와의 소통을 시도한다는 점에서 서로 간의 관계의 균형을 유지하는 곳이기도 하다. 아트사이드 갤러리는 송수민, 이피, 황도유의 작품 세계를 소개함으로써 전시 공간이 단순히 물리적 공간을 넘어서 신선한 발상과 감성의 공간으로 변화됨을 보여주고자 한다. 이와 함께 젊은 작가들의 예술적 열정과 새로운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실험의 장이 될 것이라 기대해 본다. ■ 갤러리 아트사이드

황도유_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Alice in Wonderland_캔버스에 연필, 아크릴채색_72.7×72.7cm_2018
황도유_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Alice in Wonderland_캔버스에 연필, 아크릴채색_200×150cm_2018

Artside Gallery is holding its first special exhibition in 2019, "In White Space," which presents three young artists who are actively working based on their own imagination and unique expressional style, Sumin Song, Fijae Lee, and Doyou Hwang. ● Sumin Song is an artist who collects images from various media and reconstructs them into paintings, focusing on the deformation of memory and emotion. Fijae Lee is an artist who puts stories of her real-life experiences in her drawings and enlarges or transforms them to describe daily life and an imaginary world in an endless manner. Doyou Hwang is an artist who describes an unrealistic world, harmonized with his experiences and memory, using sensuous colors and lines in the genre of painting. ● This exhibition shows the communication methods of three artists within a single space. An exhibition hall is where a space is built up through a minimal transformation and turns into a fluid space as it expands the senses and imagination of the artists in an infinite manner. And an exhibition hall is where the relationship between an artwork and the viewer is maintained in balance in terms of their communicating with each other. In this sense, by introducing the works by Sumin Song, Fijae Lee, and Doyou Hwang, Artside gallery has tried to show that its exhibition hall can be a space full of fresh ideas and sensitivity beyond a simple physical place. We also expect it will be an experimental stage where we can see the passion and new possibilities of young artists. ■ GALLERY ARTSIDE

Vol.20190125c | In white space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