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선·조각

한영호展 / HANYOUNGHO / 韓永鎬 / sculpture   2019_0419 ▶︎ 2019_0628 / 월요일 휴관

한영호_순간형상-점과 선 Momentary Figulation-Point and Line_오석_60×49×60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1031f | 한영호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9_0419_금요일_04:00pm

관람료 / 초대전시 무료 / 상설전 9,000원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조각미술관 바우지움 BAUZIUM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온천3길 37 Tel.+82.(0)33.632.6632 www.bauzium.co.kr

조각을 넘어 다시 조각으로 - 물질과 비물질의 변주 ● 모더니즘 조각이 매체의 특성을 통해 조각의 순수성과 엘리트적 아방가르드를 추구해나갔다면, 포스트모던 조각은 모더니즘 조각의 순수성을 비판하며 반미학적 요소들과의 접목을 통해 다양한 양상을 보이게 되었다. 소재나 주제의 측면에서는 후기 마르크스주의와 맥을 같이 하며 정치, 사회적 발언과 일상적인, 비미적(非美的)인 소재들을 통해 적극적으로 사회와 삶에 개입하였다. 매체와 표현의 측면에서도 기존의 미술재료와 미술관을 벗어나 일상의 삶과 환경 내의 모든 사물들을 활용하며 조각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다. ● 모리스 프레쉬레(Maurice Fréchuret)는 이러한 현대 조각의 본질을 '부드러운 형태성'에서 찾으며 쌓기(Entasser), 매달아 두기(Laisser pendre), 매듭 묶기(Nouer)를 현대 조각의 새로운 카테고리로 제시한다. 로잘린드 크라우스(Rosalind E. Krauss)는 시간성을 모더니즘 이후 현대조각의 본질로 든다. 이는 관람자들이 조각 작품을 볼 때 '실제 시간(real time)'이 지속되는 과정으로서의 시간의 실재성을 의미한다. 뿐만 아니라 크라우스는 로버트 스미슨(Robert Smithson)이나 마이클 하이저(Michael Heizer) 등의 작품에서 볼 수 있듯 기존의 조각의 틀을 탈피한 현대 조각을 '풍경과 비풍경', '건축과 비건축'의 경계로 규정짓는다. ● 한영호 작가의 최근 조각은 이러한 현대 조각의 여러 특성을 두루 갖춘 것으로 보인다. 작가는 칸딘스키가 조형의 가장 기초적 두 가지 요소로 말한 '점과 선'에 주목하여, 점의 이동으로 형성되는 여러 가지 선의 형태들을 조형화한다. 작가는 이러한 점의 흐름과 이로 인해 순간적으로 생성된 선을 석조로 표현했다. 석조 작업인 「순간형상」 시리즈는 비가시적인 점의 움직임을 추상적 이미지로 보여준다는 점에서 모더니즘적이라고 할 수 있으나, 조각의 양감과 중량감을 제거하고 또한 석재의 단단한 특성을 거슬러 부드럽고 유연한 형상을 만들어낸 것은 모더니즘 조각을 벗어나 있다. ● 작가는 점의 이동으로 생성된 순간적인 선의 형상을 빛 드로잉으로도 표현한다. 빛 드로잉은 그가 독일 유학시절 사진 작업에서 획득한 방법으로, 어두운 공간에서 여러 크기의 불빛(전구불빛)으로 드로잉을 한 흔적이 감광면에 남아 이루어지는 작업이다. 어둠 속에서 행해지는 빛 드로잉 작업은 작가의 의도적 행위와 우연성이 어우러진 작업이다. 이 작업을 통해 작가는 자신과 주변인의 삶에서 소중한 사물들을 담아내기도 하고, 때로는 특정 공간에서 얻어지는 빛의 움직임을 형상화하기도 한다. 「달빛드로잉」 연작은 선을 생성시키는 하나의 점인 광원(달)을 아름다운 점으로 은유화한 서정적인 작품이다, ● 이러한 「순간형상」 연작과 「달빛드로잉」 연작은 크라우스가 현대조각의 특성으로 규정한 '시간성'을 본질로 하고 있다. 이 시간성은 일차적으로 점의 움직임으로 선이 생성되는 측면에서 언급될 수 있으나 다른 한편, 로버트 라우센버그(Robert Rauschenberg)의 작품이 보여주는 것과 같은 기억의 시간성이라고 하겠다. 순간적으로 사라지는 점의 이동을 오석으로 형상화한 석조 연작과 불빛이 꺼지면 어둠 속에 사라져 버리는 형상을 감광면에 남겨 보이지 않는 것의 존재를 드러내는 달빛드로잉 연작은 보는 이들에게 아름다운 선의 형상을 통해 조형적 유희 뿐 아니라 자유로운 상상과 구체적인 체험의 시간을 가능하게 한다. 마주하는 아름다운 조형과 화면은 현재라는 시간 속에 서정적 삶의 기억들을 소환하며 동시에 미래적 비전을 공존하게 한다. ● 이렇듯 한영호 작가의 작품들에서 '석조와 드로잉의 동시 작업', '석조의 탈매체적 특성', '시간성'을 그 본질로 보고자 할 때, 그의 작품은 기존의 조각을 넘어 새로운 조각으로 재탄생하며 물질과 비물질의 변주로 현대조각의 중요한 한 축을 이룬다고 할 것이다. ■ 권정임

한영호_순간형상-점과 선 Momentary Figulation-Point and Line_오석_52×40×42cm_2019
한영호_순간형상-점과 선 Momentary Figulation-Point and Line_오석_52×52×40cm_2019

점의 이동은 선이 되고 나는 선으로 조각을 만든다. 선은 무게가 없고 옆과 뒤도 없지만 선으로 만드는 조각은 모두가 있다. (조각3점 실을 때 배치)

한영호_달-아름다운 점의 흐름 4,달 Moon-Flowing of Beauty Point, Moon 4_인화지_105×80cm_2019
한영호_달-아름다운 점의 흐름 7,달 Moon-Flowing of Beauty Point, Moon 7_인화지_105×80cm_2019

밤은 어두움의 다른 이름 달은 밤하늘에서 가장 밝은 점 그 점으로 달이 흐르는 선을 그려 낸다. 달은 하늘에서 가장 아름다운 점이다.

한영호_점-공간에 대한 해석 1 Point-Interpretation of Space 1_종이, 오일파스텔_Ø 10.5cm_2019
한영호_점-공간에 대한 해석 2 Point-Interpretation of Space 2_종이, 오일파스텔_Ø 10.5cm_2019

이동하면 선이 되기에 점은 움직이지 않는다. 작은 점을 키우면 우주만큼 커진다. 점 속에 드로잉을 한다. ■ 한영호

By going beyond sculpturing and returning back to sculpturing- The variations of the substances and the non-substances. ● If the modernism sculpture had pursued the purity of the sculpture, and the elite avant-garde, through the special characteristics of the media, then the postmodernist sculpture got around to showing the diverse aspects through grafting with the anti-aesthetic elements, while criticizing the purity of the modernism sculptures. With regard to the aspects like materials and topics, while having the same vein as Marxism in the latter part, it had aggressively intervened in society and life through the political and social statements expressed and through the use of everyday and non-aesthetic materials. With regard to the aspects of media and expressions, by going beyond the preexistent art materials and the view of art and by utilizing the everyday life and all of the objects in such an environment, new possibilities of the sculpture are shown. ● Maurice Fréchuret finds the essence of such a modern sculpture from the soft configuration and presents the piling up (Entasser), the leaving hanging (Laisser pendre), and tying the knot (Nouer) as the new categories in modern sculpture. Rosalind E. Krauss has the temporality as the essence of the modern sculpture ever since the beginning of modernism. This means the substantiality of the time as a process in which the actual time (the real time) continues when the gallery audience sees a sculpture, a work of art. Not only that, as can be seen in the works of art by Robert Smithson, Michael Heizer, etc., Krauss regulates the modern sculpture, that breaks away from the preexistent frame of the sculpture, as the boundary between 'the scenery and non-scenery' and 'the architecture and the non-architecture'. ● It looks like the recent sculptures by the artist Han Young-ho are examples that possess the many special characteristics of such modern sculptures all throughout. The artist pays attention to 'the points and the lines', which Kandinsky said are the two most basic elements of the molding. Thereby, he had molded the many kinds of the forms of lines that are formed through the movements of the points. The artist had expressed the flows of such points and the lines that were created momentarily due to them, with the help of the stones. Although it can be said that 'The Moment Shapes' series, which are the stone works, are forms of modernism with regards to the point that they show the movements of the invisible points through abstract imagery, the making of a soft and flexible shape by going against the strong, special characteristics of the building stones, also, after removing the sense of volume and the sense of weight of the sculpture, has escaped the modernist sculpture. ● The artist expresses the momentary figurations of the lines that were created through the movements of points through the light drawings as well. As a method that had been acquired while being engaged in photography work during his days of studying abroad in Germany, the light drawing is a work in which the traces of the drawings with lights (the lightbulb lights) of the many sizes are materialized by remaining on the photosurface in the dark space. The light drawing work that takes place within darkness is a work in which coincidence harmonizes with intentional act by the artist. Through this work, the artist, also, keeps the precious objects from his or her life and the lives of the surrounding people, and, sometimes, he or she embodies the movements of the lights that are obtained in a specific space. The 'Moonlight Drawings' series are the lyrical works of art that metaphorized a light source, which is one point that creates a line, as a beautiful point. ● Such 'Moment Formation' series and such 'Moonlight Drawing' series have the temporality that Krauss had regulated as a special characteristic of the modernist sculpture, as being its true essence. Although this temporality can be mentioned regarding an aspect in which a line is created through the movement of points on the first level, on the other hand, it can be said to be the temporality of memory as shown through a work of art by Robert Rauschenberg. The 'Stone Construction' series that embodied the movements of the points that disappear momentarily through the five stones and the 'Moonlight Drawing' series which reveal the existence of the shapes that disappear within the darkness when the light is turned off and the existence that is invisible by remaining on the photosurface, not only give the molding amusement- through the beautiful shapes of the lines- to the people who see them, but, also, make time for the free reign of imagination and to make specific experiences possible. The beautiful molding and screen, facing each other, summon the lyrical memories of the life within the time of the present, and, the future vision coexists at the same time. ● In this way, when it is intended to view 'The simultaneous work of stone constructions and the drawings', 'The special, getting-out characteristic of the stone constructions', and the 'temporality' in the works of art by the artist Han Young-ho as the essence of modernism, his works of art get reborn as new sculptures by going beyond the preexistent sculpture. And it can be said that it materializes an important axis of the modern sculpture through variations of the substances and the non-substances. ■ Kwon, Jeong-im

Vol.20190420a | 한영호展 / HANYOUNGHO / 韓永鎬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