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룩

안중경展 / ANJOONGKYUNG / 安重京 / painting   2019_0503 ▶︎ 2019_0526 / 월,화요일 휴관

안중경_얼굴_캔버스에 유채_65.5×53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928g | 안중경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9_0503_금요일_05:00pm

관람시간 / 12:00pm~07:00pm / 월,화요일 휴관

플레이스막 연희 PLACEMAK YEONHUI 서울 서대문구 홍제천로4길 39-26(연희동 622번지) Tel. +82.(0)10.9838.5768 www.placemak.com

어느 집의 벽 속에 있는 빈 공간을 떠올릴 때가 있다. 아무도 신경 쓰지 않고, 신경 쓸 필요도 없는 빈 공간. 햇빛도 들지 않는 어두운 작은 공간에 공기가 있다. 수십 년, 수백 년을 갇혀있는 공기가 있다. 건축될 당시의 기후와 계절과 냄새를 간직한 공기가 거기 있다. 아무도 관심이 없겠지만 거기에 있다.

안중경_얼룩_캔버스에 유채_162×112cm_2018

학교 수업을 마치고 차를 타러 가다가 봄기운에 홀려서 뒷산 오솔길에 접어들었다. 얇은 봄꽃들 사이로 나무 한 덩어리가 바닥에 떨어진 듯 그림자가 길게 늘어져있다. 빈종이를 꺼내 나무를 그리다가 각도에 따라 달라 지는 나무의 모습에 새삼 놀란다. 나무 아래로 다가가서 위를 올려다보니 완전히 다른 모습의 나무가 있다. 나무의 진정한 모습이란 것이 있을까. 우리가 특정 개인이 아니라 사람이나 인간이라는 말을 통해 떠올리는 그것은 무엇일까. 보편적 인간이라는 말은 가능한가.

안중경_검은 산_리넨에 유채_116.5×80cm_2019
안중경_검은 산 2_캔버스에 유채_145.5×112cm_2019

뇌과학에 따르면 언어는 뇌에서 일어나는 일의 10%정도 밖에 표현을 못한다고 한다. 언어의 해상도가 인식의 해상도보다 현저히 낮다는 것이다. 인식하거나 기억하지만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을 우리는 그림으로 표현한다.

안중경_만남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19
안중경_헤어짐_캔버스에 유채_162×260.5cm_2019

사람들이 내놓은 길을 따라 걸으면서 이 길을 오갔을 수많은 사람들과 그 사람들이 행했을 갖가지 일들이 떠올라 그만 아찔해진다. 유전자를 생각해보면, 나는 얼마나 오래된 것일까. 산은 도대체 얼마나 오래된 덩어리인가. 나무도 풀도, 도대체 오래되지 않은 것이 없다.

안중경_봄 산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19
안중경_바위_리넨에 유채_116.5×80cm_2019
안중경_얼굴_캔버스에 유채_65×53cm_2018

세계는 온갖 형태와 색으로 가득하다. 그것들은 어둠의 막 속에 갇힌 듯 고요하다. 나는 색과 형태의 내부로 들어간다. 말로 꺼내지 못하고 응어리진 내 속의 얼룩들이 깨어난다. 얼룩들이 어둠의 막을 뚫고 나오기 시작한다. 얼굴이 흘러내리고 풍경이 일렁거린다. ■ 안중경

Vol.20190503i | 안중경展 / ANJOONGKYUNG / 安重京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