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c but Dynamic

스태틱 벗 다이나믹 - 정적인, 그렇지만 역동적인展   2019_0516 ▶︎ 2019_0620 / 일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김경민_김병진_박성하_송운창_오동훈

기획 / 갤러리소헌&소헌컨템포러리

관람시간 / 10:00am~06:00pm / 토요일_11:00am~05:00pm / 일요일 휴관

갤러리소헌&소헌컨템포러리 GALLERY SOHEON & SOHEON CONTEMPORARY 대구시 중구 봉산문화길 34(봉산동 223-27번지) Tel. +82.(0)53.426.0621 www.gallerysoheon.com blog.naver.com/soheoncontem

Static but Dynamic : Fun 하고 Happy 하게 ● 반갑게 서로 인사하는 봉산문화거리, 독특한 개성을 띈 설치 작품들이 거리를 걷는 사람들에게 대화를 건넵니다. 김경민, 김병진, 박성하, 송운창, 오동훈 5명의 인기 조각가가 미술이 어렵다는 고정관념의 문턱을 낮추고,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좀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봉산문화거리에 설치된 조각들을 통해 여러분을 만납니다. ● 시민들의 삶의 수준을 높이고, 지역의 커뮤니티를 활성화하며, 대구 근대문화골목 관광객들이 즐겨찾는 명소로 자리잡은 봉산문화거리에는 문화거리를 상징하는 상징조형물 「문화산책」을 비롯한 「로댕, 여기에 꽃피다」, 「치유하다-별을 따줄게」, 「아임파인, 아임파인」, 「버블스토리」 등 여러 설치 작품들이 문화도시 대구의 품격을 높이고 있습니다. ● 조각 작품 설치로 새롭게 단장한 봉산문화거리를 알리고 시민들과 소통하며 새로운 예술의 재미를 선사하고자, 거리 조각 작품 가이드 투어와 함께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글로벌한 작품 활동으로 바쁜 여러 작가들과 오랜시간 계획하고 준비하여 엄선한 작품들을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이번 전시주제 'Static but Dynamic'은 움직임이 없는 정지된 조각작품들이 마치 살아 움직이는 듯한 역동성을 보여주며 다이나믹한 풍경을 그려낸다는 뜻입니다. 철을 용접하고, 브론즈 위에 알록달록 컬러풀한 색을 입히고, 특이한 색의 돌을 쪼아 만드는 등 각 작가들이 다양하게 빚어낸 재미나는 조각들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입니다. 특히 실내공간에서 쉽게 소장하고 감상할 수 있는 소품 조각 20여점으로 구성된 본전시는 거리 내 설치된 최대 5m의 대형 외부설치 조각작품들과 전시된 소품 조각들을 비교하며 감상하는 재미를 더하게 됩니다.

김경민_Hi II_브론즈에 아크릴물감_41×20×20cm_2015
김경민_봄날_브론즈에 아크릴물감_59×22×22cm_2018

작가 김경민은 소소한 일상의 모습을 작가적 상상력을 덧씌워 개성있는 입체적 에피소드로 담아내 경쾌한 컬러의 조각으로 표현합니다. 주변의 소소한 풍경과 인물을 예리한 작가적 시선으로 포착해 이를 유쾌한 표정과 동작으로 표현해 작가만의 독창적인 스토리텔링으로 감상자와의 교감을 유도합니다. 삭막한 세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작품을 통해 따뜻한 사랑과 치유의 기쁨을 전합니다.

김병진_Double Layers(180617)_스틸에 오일페인팅_60×60×7cm_2018
김병진_Toy-love_스틸_59×49×35cm_2015

작가 김병진은 가장 차가운 소재인 철이나 스텐등 금속으로 가장 따뜻한 주제인 사랑을 만들어냅니다. 누구나 알고있는 'LOVE', '명품브랜드 로고', '꽃모양'처럼 대중적인 '기호'를 철재 선으로 용접해 이어붙여 하트 모양을 만들어 내거나, '복(福)'글씨로 도자기를 만드는 등 새형상으로 재탄생 시킵니다. 특히 그의 작품들은 전시장의 불빛과 조우하며 이어붙인 철 사이로 생기는 그림자가 작품의 구성 요소가 되어 비움과 채움으로 새로운 미(美)를 연출함으로써 비로소 새롭게 완성되기도 합니다 .

박성하_갈구하다_사암, 검정화강석, 스테인레스 스틸_50×40×25cm_2018
박성하_치유하다-지나친 관심_붉은사암, 오석 알루미늄 와이어_47×40×20cm_2014

작가 박성하는 하나의 돌 덩어리를 수 만 번 쪼아서 만든 꿰매어진 곰인형 작품을 통해 모든 이들의 상처를 치유하고자 합니다. 작가의 곰인형은 꿰매어지고 붙여지는 봉제인형 특유의 느낌 그대로를 표현하고 있는데, 인간도 상처와 치유의 과정이 있었기에 비로소 온전한 한 사람이 되는 것처럼 작품 속 봉제선은 우리가 수술할 때 다친 부분을 꿰매어 상처를 치유하듯 작품을 통한 치유의 의미를 떠올리게 합니다.

송운창_I m fine - 24-1(2)_스테인레스 스틸, 우레탄도장_40×40×40cm_2018
송운창_꽃길-외출_아크릴, 조화, 오브제_25×45×45cm_2017

작가 송운창은 인공화된 소재로 세포가 증식하여 하나의 형상을 만들어내는 생명의 원리를 표현하고자 작은 금속 유니트들을 용접하여 소나무 형상을 만들어 냅니다. 생명으로 상징되는 작은 금속 단위들이 모여 하나의 소나무로 통합을 이루는 모습은 마치 사람들이 모여 하나의 사회를 이루는 모습으로 비추어지기도 합니다. 그가 만든 명품 소나무들의 자태는 역경을 이겨낸 생명력의 신비와 존엄을 느끼게도 합니다.

오동훈_Bubble Dog (Black)_스테인리스 스틸_70×90×40cm_2018
오동훈_Bubble Dog (Blue)_스테인리스 스틸_88×80×65cm_2018
Bongsan ArtRoad 설치작품 순서 / 박성하, 오동훈, 송운창, 김병진, 김경민

작가 오동훈은 비눗방울을 연상시키는 인체와 동물의 형상으로 작품속 역동적인 유쾌함을 전합니다. 아이들이 가지고 놀던 비눗방울에서 영감을 얻어 재해석된 인체나 동물 형상의 새로운 표현을 구사하고 있습니다. 살아 숨쉬는 모든 것들의 다양한 동작을 모티브로, 가장 차가운 소재로 만들어낸 따뜻한 감성, 무거운 소재가 만들어낸 역동성과 속도감, 정형적인 버블형태에서 비롯된 비정형성은 관객에게 색다른 역동성과 유쾌한 아름다움을 선사합니다. ■ 갤러리소헌&소헌컨템포러리

Vol.20190516d | Static but Dynamic 스태틱 벗 다이나믹 - 정적인, 그렇지만 역동적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