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宇집宙-경계에서

홍채원展 / HONGCHAEWON / 洪菜苑 / photography   2019_0601 ▶︎ 2019_0630 / 월요일 휴관

홍채원_인계동, 수원#005_잉크젯 프린트_110×73.3cm_2019

초대일시 / 2019_0601_토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실험공간 UZ Experimental Space UZ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834 B1

홍채원은 오랫동안 사진으로 수원을 기록해 온 작가이다. 그는 수원을기록하는사진가회와 다큐경기에서 활동하며 사라져가는 것에 대한 기록 『다큐멘터리 수원(2012)』을 시작으로 그 동안 재개발 지역을 촬영한 『이주(2018)』, 경기도의 오늘을 기록한 『경기스케이프(2018)』, 수원의 22개 재래시장을 기록한 『수원의 전통시장과 사람들(2017)』을 비롯하여 호매실, 수원(2017), 왕의길(2016) 등 다양하게 수원을 기록하며 발표해 왔다. 또한 예술정치 무경계프로젝트에 참여하며 무경계전(2017), 온새미로전(2018~2019)등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였다. ● 이번 『집宇집宙-경계에서』는 수원에서 대규모로 진행되는 팔달 권선 재개발지역이 사진의 소재이다. 사진의 본질을 죽음이라 했던 바르트의 말을 인용하면 사진가가 사라져가는 존재에 관심을 갖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더구나 그 사라져가는 것이 사람이 살았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마을과 집이 있는 재개발 현장이라면 이 시대를 찍는 사진가로서 외면할 수 없는 피사체이다.

홍채원_인계동, 수원#007_잉크젯 프린트_52×30.4cm_2019
홍채원_인계동, 수원#022_잉크젯 프린트_134×426cm_2019
홍채원_집宇집宙-경계에서展_실험공간 UZ_2019

홍채원은 2015년 수원의 오래된 마을과 골목길을 소재로 한 『골목전』에서 기록성을 중시한 중립적인 사진을 보여주었는데 이번 『집宇집宙-경계에서』는 관점을 달리하고 있다. 사진을 찍는다는 것 자체가 공간과 시간에서 어떤 상황을 분리해내는 행위, 즉 선택을 하는 행위라서 배제라는 폭력적인 입장이 필연적으로 생길 수밖에 없기에 중립적 혹은 객관적이란 말이 적절하지 않을 수 있지만 골목전(2015)에서는 집, 골목길, 도시의 풍광 등 사진이 찍힌 곳이 어디인지, 혹은 무엇인지는 알 수 있게 감정을 절제한 자세를 보여주었다. 그런데 이번 사진들은 캡션으로 '매교동, 혹은 인계동, 수원'이란 지명이 붙어 있지만 그곳이 어디인지 구체적으로 장소를 암시하는 무엇이 없어 장소가 명확하지 않은 사진들이 대부분이다. 또한 '인계동. 수원.#005, 2019'를 보면 찍은 장소는 물론 무엇을 찍은 것인지 조차 알아보기 힘든 사진으로 구체적인 무엇이 아니라 무엇 같기도 하고 무엇도 아닌 재개발지역의 집에 대한 어떤 이미지만을 보여주는 사진이다. 어떤 상황을 찍을 때 그 상황을 알 수 있는 지점에서 촬영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홍채원은 대상에 선정한 다음 자신의 감정에 따라 특정된 부분만을 프레이밍 하였기 때문이다. 오랫동안 재개발지역을 촬영하며 수많은 내적 갈등에 대상을 바라보는 방식의 변화가 생겼음을 짐작하게 한다. ● 홍채원의 사진을 제대로 알려면 지금의 수원에서 대규모로 진행되고 있는 재개발상황을 알아야한다. 그가 찍은 대상의 환경과 삶의 조건들에 대한 이해가 전제되지 않고서는 홍채원의 사진에 대한 온전한 이해는 어렵다. ● 『집宇집宙-경계에서』라는 전시제목에서 작가의 심경이 드러나고 있는데 경계에서 라는 것은 어느 한편에 있지 서있지 않다는 것이다. 어느 한쪽을 선택하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신념이나 관념, 혹은 지식에 갇히지 않고 자유로울 수 있지만 그 자리는 끊임없는 내적 갈등으로 불안한 곳이다. 하지만 그 불안함이 그의 사진을 지속적으로 이끌어 가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 실험공간 UZ

홍채원_매교동, 수원#125_잉크젯 프린트_82×164.5cm_2019
홍채원_인계동, 수원#010_잉크젯 프린트_80.2×110cm_2019
홍채원_인계동, 수원#055_잉크젯 프린트_110×73.3cm_2019

진실로 아름다운 것은 소유 할 수 없다. ● "일상 가까이 일상 깊게 우주 가까이 우주 깊게" ● 향기와 냄새, 음률과 소리, 촉감과 촉, 생성과 소멸 이 모두는 오묘한 간극 위에 있다. ● 폭삭 삭아 내릴 것 같은 건물, 아직 수 백여 년은 더 비틸 것 같은 건물들의 비어 있는 시간, 공간 속에 새 소리는 더 극명하게 투명해져 속을 토해 내고 있었다. ● 사람이 떠난 음습한 곳에서 발견된 새 생명이 공간의 면을 잠식 해 나가는 모습은 인간의 이기심과 재개발이란 이름으로 세를 펼쳐가는 모습으로도 느껴진다. ● 사라짐에 대한 무의식의 욕망은 눈을 감는 순간 영혼의 실체를 만나듯 비우고 채운다. 찬란히 빛나던 한때, 그 속에 사라지는 사물 깊숙이 퇴적되어온 시간들의 긴 그림자는 곧 겹의 의미이다. 그 겹 속에서 보여 지는 이미지에 장소성을 배제하여 일상성을 약화시켰다. ● 사물을 더 사물답게 즉 보여 지는 대로 '본다'는 행위자체에 더 충실하려 하였다. ■ 홍채원

홍채원_매교동, 수원#133_잉크젯 프린트_110×81cm_2019
홍채원_인계동, 수원#050_잉크젯 프린트_110×165cm_2019
홍채원_인계동, 수원#055_잉크젯 프린트_170×250cm_2019

Chae-Won Hong is a photographer who has recorded Suwon for a long time. Her career has been begun 'the documentary Suwon (2012)' as a member of photography group and participated in Dacu Gyung-gi activities to record Suwon and document about disappearing. She has been recorded and shown various photograped works such as 'Migration (2018)' that photographed the redevelopment area, 'Gyunggi-Scape(2018), which recorded today Gyung-gi-do, 'Suwon's traditional market and people' (2017), which recorded 22 traditional markets in Suwon and the Ho-Mae-Sil, as well as Suwon (2017), and King's Road (2016). In addition, she participated in 'Art Politics-Border Crossing' and participated in creative activities such as the exhibitions of 'Art Politics-Border Crossing' (2017) and 'Onsaemiro' (2018 ~ 2019). ● "On the Border - Home & Cosmos" is photographed the redevelopment area of Paldal-gu and Koeunsun-gu, which is being carried out on a large scale in Suwon. It is no surprise that photographers are interested in disappearing when quoting Barthes's words of the nature of photography as death. Moreover, the disappearance is a subject that can not be overlooked as a photographer of this era if it is a redevelopment site with a village and a house where the trace of the person lived is still intact. ● In 2005, Chae-Won Hong showed a neutral photograph that emphasized the ability of record in the "Exhibition of Alley" , which is photographed the old town and alleyway of Suwon in 2015. This time, "On the Border between Home and Cosmos" is showing different viewpoint. Taking pictures is an act of separating certain situations from space and time. In other words, since it is an act of making choices, the violent position of exclusion must inevitably arise, so it may not be appropriate to say neutral or objective. In the "Exhibition of Alley" (2015), she took pictures with emotionally abstinent attitude to tell where the pictures were taken or what the pictures are shown such as home, alleyways, urban scenery, etc. This time, "On the Border between Home and Cosmos" are labeled with the caption "Maegyo-dong or Ingye-dong, Suwon", but most of the pictures are not clear where there is nothing to suggest where the place is. In addition, 'Ingye-dong, Suwon. # 005, 2019' is a picture that is hard to understand even where it was taken and what it was taken. It is a picture that shows only some images of the redevelopment area, not something concrete but something like and nothing. ● This is because the photographer uses a method of framing only a specified part according her feelings after selecting the object although it is common to shoot at a point where the situation can be known when taking a certain situation. The changed photographic images suggest that the photographer has experienced a lot of internal conflicts while shooting the redevelopment area for a long time and changed the way of looking at the objects. ● If you know the pictures of Chae-Won Hong, you should know the redevelopment situation that is going on in large scale in present Suwon.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the whole picture of the Chae-Won Hong without assuming the understanding of the environment of the subject and the conditions of life. ● The photographer is revealed her changed attitude in the exhibition titled "On the Border between Home and Cosmos", which means that it is not standing on one side. Since she has not chosen one of them, she can be free of any beliefs, ideas, or knowledge, but the place is an uneasy place due to constant internal. Despite of this fact, the instability seems to be continuing to lead her photographs. ■ Experimental Space UZ

Truly beautiful things can not be possessed. ● "Closer & deeper into Everyday life. Closer & deeper into Cosmos" ● Fragrance and smell, Tone and sound, The sense of touch and the feeling of touch, Both creation and disappearance lie above the mysterious gap. ● In the empty space of the buildings that seem to be falling off, and the buildings which seemed to be still more for hundreds of years, the sound of the birds became more transparent and clear. ● The life of a bird found in a humid place where a person has left is encroaching upon the space. This landscape is felt as a form of desire that is translated into the name of human selfishness and redevelopment. ● The unconscious desire for disappearance empties and fills the reality of the soul as soon as you close your eyes. The long shadows of times that have once shone brilliantly and have been deposited deep into things that disappear into it are the meaning of folds. ● In the image that is seen in the layer, the image of the place is excluded and the ordinaryness is weakened. I tried to be more faithful to the act of 'seeing' ■ Hong Chae-Won

Vol.20190603f | 홍채원展 / HONGCHAEWON / 洪菜苑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