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다중적 해석

허진展 / HURJIN / 許塡 / painting   2019_0612 ▶︎ 2019_0630 / 화요일 휴관

허진_나에게 돌아오는 시간 1_한지에 수묵채색 및 아크릴채색_45×53cm_201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70613d | 허진展으로 갑니다.

허진 홈페이지_http://hurjin.com/

초대일시 / 2019_0612_수요일_05:30pm

후원 / 통인가게_통인인터내셔날무빙_통인안전보관(주)

관람시간 / 10:30am∼06:30pm / 화요일 휴관

통인화랑 TONGIN GALLERY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32(관훈동 16번지) 통인빌딩 5층 Tel. +82.(0)2.733.4867 www.tongingallery.com

디아스포라와 노마드 – 작가의 삶과 예술의 본질 ● 작가 허진의 작업은 매우 복합적이고 다중적인 의미로 다가온다. 이는 그가 취한 소재와 표현에 따른 화면의 형식에서 비롯되는 시각적인 것일 수도 있겠지만, 보다 근본적인 것은 그가 부단히, 그리고 매우 열정적으로 보여주었던 세상과 인간의 문제에 대한 집요한 추구에 기인하는 것이다. 그는 자신의 사유를 '디아스포라'(Diaspora)와 '노마드'(Nomad)라는 키워드를 통해 밝힌바 있다. 이는 단지 단상(斷想)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의 삶과 작업 전반을 관통하고 있는 핵심적인 단어로 읽혀지는 매우 흥미로운 것이다. 주지하듯이 '디아스포라'는 본래 태어난 곳을 떠나 다른 곳에서 정착하여 살고 있지만 여전히 고유의 관습이나 규범 등을 유지하며 살아가는 공동체 집단을 의미한다. 우리는 그가 운림산방으로 대변되는 우리나라 남종화 전통을 계승하는 가계의 적자로서 태생적 조건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남도를 떠나 유년과 청년 시절을 서울에서 보낸 삶의 역정, 그리고 이러한 과정에서의 소회를 '디아스포라'로 형용함은 대단히 설득력 있게 다가온다. 더불어 현대인과 현대문명에 대한 소회를 '노마드'로 표현한 바, 이 역시 일상적인 의미가 아닌 그의 삶과 예술과 연계된 또 다른 해석으로 전해짐은 그만큼 그의 삶과 예술이 각별하기 때문일 것이다. 작가로서 허진은 일찍이 사회적 현실에 대한 민감한 반응을 보여 왔다. 특히 '익명인간'으로 대변되는 일련의 연작들은 그의 관심과 지향이 어디에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들로 각인되어 있다. 현실에 대한 주관적 해석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의 부조리와 모순을 더듬어 감과 동시에 치열한 역사 인식을 통해 역사 속에서 이루어진 민초들의 삶을 조망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현실과 사회에 대한 인식은 그의 예술 역정에 있어 일관되게 견지되고 있는 주요한 테마로 자리 잡게 되었으며, 이의 구체적인 방법으로 다양한 실험과 모색의 점철로 나타나고 있다. 예의 복합적이고 중의적인 화면은 바로 이러한 결과물들의 구체적인 실체인 셈이다. 이는 그의 태생적 조건에서의 이탈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른바 '노마드'적 예술역정의 시발인 셈이다.

허진_나에게 돌아오는 시간 3_한지에 수묵채색 및 아크릴채색_45×53cm_2018
허진_나에게 돌아오는 시간 4_한지에 수묵채색 및 아크릴채색_45×53cm_2018

일반적으로 동양의 전통회화는 서정성을 전제로 한 함축적이고 은유적인 표현을 미덕으로 삼는다. 이는 재료와 표현에 있어 모두 통용되는 기본 원칙과도 같은 것이다. 이에 반하여 그의 작업은 도전적이고 실험적이며 거침이 없다. 그것은 그가 속한 시대가 정치적으로는 물론 문화적으로도 격변의 시대였으며, 작가로서 그가 포착한 현실의 모순과 부조리가 그만큼 치열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이 마주하고 있는 시공을 통해 과거를 조망하고 현실을 직시하는 작가 정신의 발로일 것이며, 그는 이를 성실히 실천함으로써 그만의 예술세계를 구축해 나갔다. 그의 다양한 역사적, 혹은 사회적 문제들에 대한 담론의 시작은 언제나 인간 중심의 가치를 통한 성찰이었으며, 그것은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분방함으로 분출되듯 표출되었다. 그것은 언제나 이상과 현실, 전통과 현대, 자연과 문명이 충돌하는 접점에서 이루어진 첨예한 것들이었으며, 그는 이를 통해 또렷한 주관적 인식을 거침없이 개진하였다. 이러한 과정에서 그의 작업은 서정에서 사사로, 전통에서 현대로 라는 일련의 변화를 도출해 낸 것이다.

허진_유목동물+인간-문명2016-27(동학혁명운동이야기3)_한지에 수묵채색 및 아크릴채색_146×112_2016
허진_유목동물+인간-문명2016-28(동학혁명운동이야기4)_한지에 수묵채색 및 아크릴채색_146×112_2016

근작에 이르러 그의 작업은 또 다른 지향으로 변화하고 있음이 여실하다. 이미 일정기간 천착하며 점차 특유의 형식을 구축하고 있는 새로운 작업들은 현대문명의 과학적 성취에 대한 성찰이다. '이종융합 + 유토피아'로 명명된 일련의 작품들은 과학의 발전에 따른 생명의 본질에 대한 심중한 의미 읽기를 시도하고 있다. 서로 다른 개별적 정체성을 지닌 생명에 대한 과학의 개입이 과연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바로 그것이다. 주지하듯이 오늘날 우리가 실감하고 있는 문명의 발달은 가히 상상을 초월하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 그것은 단순히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의 변환이라는 상징적 의미로 전해지는 것이 아니라 경이를 넘어선 경악으로 다가오고 있다. 이는 과거 경험해 보지 못한 전혀 새로운 국면으로 그 한계를 가늠하기조차 어려운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문명의 발달이 과연 인류의 행복을 담보하는 복음인지, 아니면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것인지에 대한 그의 사유는 결국 '유토피아'라는 이상적 공간을 제시함으로 귀결되고 있다. 오늘날 문명이 전적으로 서구적 자연관에 기인한 것을 상기한다면, 작가가 제시하고자 하는 '유토피아'의 이상은 바로 상생(相生)과 상의(相依)를 전제로 한 동양적 자연관임을 어렵지 않게 상상해 볼 수 있다. 작가로서 그의 작업은 전통적인 수묵에서 시작하여 사회적, 역사적 사실과 서사에 관심을 둔 실험적 작업과 현대 과학문명에 대한 성찰에 이르기까지 실로 다양하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그의 예술적 순례는 시작되었으며, 그것은 '노마드'로 대변되는 작가 개인의 삶인 동시에 현대 한국화가 감내해온 시공의 역사였다. 치열한 시대 인식과 개별성에 대한 추구, 그리고 이의 적극적인 실천을 통해 이루어진 그의 작품 세계가 결국 다시 동양적 자연관의 이상을 지향하고 있음은 의미하는 바가 남다르다. 그것은 비록 다른 지역에 정착하며 살지만 여전히 고유한 정체성을 유지하며 살아가는 '디아스포라'의 그것에 다름 아닌 것이라 여겨진다. '노마드'라는 것은 단지 공간적인 이동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방치되고 외면된 불모의 땅에서 새로운 생명의 가치를 일궈내는 것이다. 또 그저 옛 것에만 집착하며 변화를 거부하며 특정한 가치와 삶의 방식을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는 변화를 통해 자신을 갱신하는 창조적인 행위를 지향하는 사람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러한 이해를 전제로 작가로서의 허진에 대한 이해와 그 변화의 필연성은 더욱 분명히 드러날 것이다. 그는 어쩌면 '타향'에서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책임감을 절감하며 '실향'의 고독함과 외로움을 치열한 작업을 통해 극복하며 '귀향'을 꿈꾸는 '디아스포라'의 '노마드'일 것이다. ■ 김상철

허진_유목동물+인간-문명 2018-1_한지에 수묵채색 및 아크릴채색_162×130cm_2018
허진_유목동물+인간-문명 2019-6_한지에 수묵채색 및 아크릴채색_160×130cm_2019

A Diaspora and A Nomad – An Artist's Life and the Nature of Art ● HurJin's works appear very complex and diversified in their meaning. This could be something visual deriving from his subject matter, expression, or scenes but what's more elemental is his very enthusiastic and persistent pursuit of issues pertaining to the world and humanity. He has unshelled his thoughts through keywords such as "diaspora" and "nomad." These are not just mere words that represent his brief ideas but salient terms that penetrate his entire life and oeuvre. As is widely known, a diaspora refers to a population that has left its original homeland to settle in another place while maintaining its intrinsic mores and norms. We are well aware that HurJin was born as one of the sons of a clan that inherited the tradition of Namjonghwa, the Southern School of Korean Painting (often referred to as literati painting represented by UnlimSanbang). After leaving his home, he spent his childhood and adolescence in Seoul. His use of the term "diaspora" to express the thoughts he had during this period of his life thus sounds very persuasive. Moreover, his use of the word "nomad" to represent his ideas on contemporary humans and modern civilization could be interpreted as another endeavor to elucidate his life and art. ● As an artist, HurJin has reacted sensitively to social realities from early on. His series titled Anonymous Humans holds up a true mirror to his concerns and the leanings of his art. He has poignantly criticized our social irregularities and contradictions based on his subjective interpretations of realities while shedding light on the lives of ordinary persons using his historical consciousness. His perception of our reality and society has provided him with the seminal theme he has consistently explored on his artistic journey. He has carried out diverse experimentations and explorations as a way to concretely attain this. The complex, multiple scenes mentioned above are the results of his implementation. These can be regarded as the starting point of his nomadic artistic journey, signifying his departure from the condition of his birth. ● In general, traditional Oriental painting has regarded implicative and metaphorical expression based on lyricism to be a virtue. This has been an elemental principle in terms of both material and expression. In contrast, Hur's work is defiant, experimental, and relentless since he had lived during turbulent times both culturally as well as politically and the contradictions and irregularities he had captured were so serious. However, even more important is his artistic spirit predicated upon how he reviews the past and faces the present. He has molded his own distinctive artistic idioms, putting his artistic spirit into practice. He has reflected on an array of historical and social issues while remaining anchored in human-centered values. He has represented this in his freestyle manner untrammeled by formalities. This is something that has always been achieved in the interface between the ideal and reality, tradition and modernity, and nature and civilization. He has represented his subjective consciousness through this without reserve. In this process, his works underwent a shift from lyricism to narrative and tradition to modernity. ● In addition, his recent works clearly demonstrate another shift in a different direction. Having gradually molded his own unique style, these new works can be seen as introspections into modern scientific accomplishments in modern civilization. A series of works titled Hybridization + Utopia are attempts to read into the significant meaning of life and its nature relying on the advancement of science. These works represent his concerns over what meaning any scientific involvement in a life form with a distinct identity can possess. As is widely known, the development of civilization is beyond our imagination. While it is miraculous, even more astonishing is how it is symbolically meaningful like the conversion from analog to digital. This changeover led us into a phase which we had never experienced in the past. His thoughts on whether the advancement of civilization is a gospel that can ensure happiness or simply a disaster is concluded with his presentation of an ideal utopia. Today's civilization is absolutely dependent on the Western view of nature but the idea of utopia Hur presents is predicated upon the Eastern view of nature that presupposes coexistence and interdependence. ● Hur initially started his artistic career with traditional ink-wash painting and then moved on to genuinely diverse tendencies from experimental work to work introspecting modern science and technology. His artistic pilgrimage triggered in this process is his life itself represented by the term "nomad" as well as a history of space that contemporary Korean painting has endured. It is particularly meaningful how his art is again pursuing the ideal Eastern view of nature while seeking awareness of the times and individuality as well as active practice. This is considered something like a "diaspora." The use of term "nomad" does not merely refer to spatial migration but is to cultivate the new value of life in an abandoned barren land. It also refers to one who pursues creative actions which renovate him or her through constant transformations rather than insisting on any specific value and way of life while sticking to the old and rejecting change. This understanding of his art obviously might require inevitable change in our comprehension of Hur Jin as an artist and his art. He is perhaps not only a member of a diaspora but also a nomad who has overcome solitude and loneliness through his intense involvement in work and dreaming of his home, keenly feeling a longing for his hometown in a strange land. ■ Kim Sang-cheol

Vol.20190612a | 허진展 / HURJIN / 許塡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