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룸 스티칭 Three Room Stitching

김지혜展 / KIMJIHYE / 金智慧 / painting   2019_0615 ▶︎ 2019_0629 / 월요일 휴관

김지혜_호텔 328, 330 #4_디지털 프린트_29.7×42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1205g | 김지혜展으로 갑니다.

김지혜 인스타그램_instagram.com/stony_desert

초대일시 / 2019_0615_토요일_06:00pm

영상작업 연계 실험음악 공연(음악가_정한길) 2019_0622_토요일_04:00pm

관람시간 / 01:00pm~07:00pm / 월요일 휴관

예술공간 서:로 ARTSPACE SEO:RO 서울 은평구 갈현로33가길 4(갈현동 273-8) 2층 Tel. +82.(0)2.6489.1474 blog.naver.com/seoro-art instagram.com/artspace_seoro

쓰리룸 스티칭 (Three Room Stitching) ● 전광판의 빛이 깜빡이는 순간을 시각으로 담는다. 한 공간이 매순간 변하는 것을 관찰하며 장면을 산발적으로 수집하는 행위로 구상을 시작한다. 색과 주변의 모습을 이야기로 만들고 이 이미지를 디지털 드로잉을 통해 기록한다. ● 영상으로 소개하는 '디지털 드로잉 프로젝트'는 기억할 만한 지나침을 화면으로 '이끌어내기'에 중점을 둔다. 3개의 방을 바느질로 엮는다.'는 문장에서 추론한 '심리적 공간'을 직선, 습도, 사건 등의 텍스트로 분류한다. ● 감각적으로 인지하는 순간을 2차원적 평면으로 겹겹이 상자 안에 담는 것이다. 나는 이를 심리상자라고 부른다. 심리상자 안 무수한 겹은 차곡차곡 쌓았지만 종종 뒤섞이기도 한다. ● 이번 전시에서는 심리상자안에 섞여있던 텍스트를 꺼낸 「Hotel 328, 330」 시리즈를 디지털 툴을 이용해 그린 평면작업을 영상화한다. 11가지의 장면으로 연결된 호텔 328, 330호 시리즈는 2012년 글을 바탕으로 엮었다. (* 호텔 마드리드 328호, 330호(Hotel Madrid) / 2012-2019)

김지혜_호텔 328, 330 #6_디지털 프린트_29.7×42cm_2019
김지혜_호텔 328, 330 #9_디지털 프린트_29.7×42cm_2019
김지혜_호텔 328, 330 #10_디지털 프린트_29.7×42cm_2019
김지혜_호텔 328, 330 #11_디지털 프린트_29.7×42cm_2019

#1 침대에서는 흡연을 삼가 주십시오. #2 사람의 손가락 사이에서 무심하게 타고 있는 시간, 끄트머리가 무거워진 채, 하얀 시트위에 떨어진다. #3 손깍지를 낀 채 여름밤, 바람을 맞는다. 328호와 330호에 각자 머물고 있는 두 사람 #4 녹이 쓴 고철에 흰 페인트가 드문드문 감싸져있다. 호텔, 이 고철에 정성스레 칠을 한다. 열심히 흰 페인트를 칠한다. #5 도톰하게 올라와 있는 솜과 빳빳하게 각이 서있는 모습하며, 바다 앞 거인의 한 걸음 만큼 떨어져있는 매우 말끔하고 조용한 공간 #6 테라스 기둥은 차가워 팔꿈치를 대었다가 떼고 다시, 댄다. 페인트칠을 하던 사람의 방향이 느껴진다. 소리 들린다. .팔꿈치를 반대 손으로 만지작거린다. #7 계단을 내려가다 발을 헛딛고 넘어진다. 00은 넘어져 있는 상태에서 모서리와 눈이 마주쳤다고 생각한다. 모서린 다른 곳을 보고 있었다. #8 00은 약속한 장소를 잘 못 찾은 것 같아 간판을 자세히 보고 있다. #9 00은 벽에 자신의 이름을 '노래하는 자' 라고 긁어 새긴다. 어떠한 생각이 명쾌해지면 그 생각이 달아날까 조바심이 생긴다. #10 00은 글씨를 새긴 벽에 종이를 대고 색연필로 다시 새긴다. 그 종이를 청록색 비닐봉지에 넣고 가지고 다닌다. #11 공장굴뚝 위로 산맥이 보인다. 그렇지만 광장으로 가는 길이 열려있다. + 건물과 건물 사이 모퉁이를 돌면 전선이 얽혀있다. 그를 마주하고 앉을 수 있는 의자가 보인다. 그곳에 앉지는 않지만 분명 앉을 자리가 있다. ● 이 밖에 습지에서의 촉각경험을 나열한 「Wetland, Lighting fixture」를 발표한다. 감각이라는 말 속에 뭉뚱그려진 것들에 대한 사유를 정제되고 통제된 디지털 그리기로 제작한 이미지들을 종이, 원단에 프린트한 설치작업을 함께 소개한다. ■ 김지혜

Vol.20190615b | 김지혜展 / KIMJIHYE / 金智慧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