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율展 / KIMYUL / 金潏 / painting   2019_0619 ▶︎ 2019_0624

김율_paradox1905_캔버스에 유채_130.3×130.3cm_2019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09:00am~07:00pm

인사아트센터 INSA ART CENTER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1-1 3층 Tel. +82.(0)2.736.9365 www.insaartcenter.com

PARADOX ● 예술이란? 역설적인 사고가 필요하며 오래된 습관을 바꾸기 쉽지는 않다. 작업의 과정에서 여러 번의 실패를 거듭하고, 자아를 채찍질 하면서 패러독스라는 모순적인 의미의 양면성을 공존과 조화로 적절하게 추구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인내하고 노력하였다. 작업의 기본적인 요소인 나, 나와 관계된 일상들- 특히 바람을 좋아해서 기본적인 바람의 색을 파란색으로 청명함을 두었다. 두 눈을 감고 불어오는 바람의 체온이 손끝으로 느껴질 때, 손끝과 마음의 정점이 하나가 된다. 바람이 주는 시원함과 땅 속에서 발생되는 끝없는 세포 분열, 그러면서 일어나는 분열된 감정들- 정적인 것과 동적인 요소 간의 충돌에서 빚어지는 중용의 힘. 작품의 무수한 언어들은 보여 지지 않는 것들로 나와 관계된 감정의 표현이며 일상의 모습들이다. 이러한 언어들이 완성과 미완성의 상반된 모습이자 패러독스라는 본질적인 의도가 아닌가 한다. 기본적인 작업은 의식에서 출발하지만 무의식의 요소를 갖추고자 표현의 행위를 멈추어진 경계로 둔다. 마음의 경계가 중용이 되기는 쉽지 않지만 이번 작품들의 색이 밝고 경쾌해진걸 보면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는가 싶기도 하다. 부드러움과 강인함, 차가움 에서 오는 따뜻함, 여인의 이중적인 강인한 모습은 잉태에서 비롯되어 드넓은 대지에 피어난 들꽃처럼 질긴 생명력을 갖고 있다.

김율_paradox1906_캔버스에 유채_112.1×112.1cm_2019
김율_paradox1907_캔버스에 유채_112.1×112.1cm_2019

내가 표현하고자 하는 것들은 자아를 완성하고자 하는 성찰에 불과하다. 내가 여인이기에 느낄 수 있는 산고의 고통과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지극히 평범한 것들, -예를 들어, 된장찌개를 끓이기 위해 손을 씻고 깨끗한 물을 받아 여러 가지 야채를 섞어 끓어오르는 정점에서 잘 살펴보지 않으면 이내 넘쳐버리는- 패러독스는 된장찌개를 끓이는 것처럼 긴 시간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된장을 만들어 내는 과정은 긴 시간을 소요하지만, 찌개를 끓여내는 정점은 짧은 순간에 이루어진다. 본인의 작업에서 오는 마음의 여정은 된장을 만들어 내는 것과 같으며, 작품의 완성은 된장찌개를 짧은 시간에 끓여야 맛있는 것과 같다. 욕망이 끓어 넘치면 작품의 선들이 과해지고, 절제가 앞서면 선들이 움츠러들어 된장찌개의 맛처럼 짜거나 싱거워 진다. 작업의 과정이 짧은 시간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완성된 작품에서 보여 지는 수많은 실패들이 부조화를 만들어 몸살로 이어진다. 육체의 고통은 마음을 치유하는 최선의 방법이 된다. 몸은 약을 먹지 않아도 시간이 지나면 서서히 좋아지고 작업의 멈추어진 시간에서 새로운 것이 나오기를 희망하며 오래된 된장처럼 잘 숙성되기를 바란다. ■ 김율

김율_paradox1908_캔버스에 유채_130.3×130.3cm_2019
김율_paradox1912_캔버스에 유채_60.6×60.6cm_2019
김율_paradox1914_캔버스에 유채_60.6×60.6cm_2019

PARADOX ● What is art? It requires paradoxical thinking, but it is not difficult to change old habits. Experiencing multiple failures in the artistic process and pushing the identity to limits, I remained patient and made great efforts for a long time, with a goal of harmonizing the duality and contradiction in the paradox. I put together myself, as the basic element of my art, and daily routines related to myself: I enjoy wind in particular, and used blue as the color of wind to express freshness. When I close my eyes and feel the temperature of blowing winds at the tip of my fingers, I can feel that the points in my fingers and my mind become one. In the coolness of the wind and unending cell division taking place underground, as well as the divided emotions created from this process: These are the power of moderation created from the collision between static and dynamic elements. The numerous languages used in my art are not seen: They express emotions related to me and show my daily routines. Such languages are conflicting faces of completeness and incompleteness, showing the essential intent of paradox. The basic work begins from consciousness, but to equip myself with unconsciousness, I put the expressive behavior as the stopped border. It is not easy to find a middle ground between the borders of my mind, but looking at my art becoming brighter and more refreshing in color, it seems to be swaying to one side. Softness and strength, warmth from coolness: These dual natures of a strong woman begins from conception, and retains tough life, like windflowers blooming in the fields. What I intend to express are only introspection with the goal of completing the self. These are like pain of birth that I can feel because I am a woman, as well as immensely ordinary things that I do to maintain my lifestyle, such as washing my hands before cooking a soup, filling the pot with clean water, cutting and mixing various vegetables and watching the soup boil, without which the broth would boil over the put. Like making soup, paradox does not require a long time. While making the sauces for the soup may require a long time, but the climax of boiling the broth for soup is completed within seconds. The journey of mind in my art is like making the sauce, but the completion of my art is akin to boiling the soup, which must be completed in a short amount of time to create a delicious bowl. When desire boils over, the lines in my art becomes excessive, but when restraint takes precedence, the lines will retract, making the art like overly salty of bland soup. Because the my artistic process is completed in a short amount of time, the numerous failures shown in the completed work creates disharmony and soreness of the mind and body. The bodily pain, however, is the best way to heal the mind. The body will heal gradually with time, even without medicine: Hoping that new things will be generated in the time stopped in my art, I wish that my work will age and mature, like sauces used to make a delicious bowl of soup. ■ KIMYUL

Vol.20190619a | 김율展 / KIMYUL / 金潏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