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미디어캔버스 2019 2nd 기획전

기획공모 개인展 1부 & 네이처 프로젝트 Nature Project展 대외협력展『29초 영화제』 & 시민영상展   2019_0621 ▶︎ 2019_0919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기획공모 개인展 1부 2019_0621 ▶︎ 2019_0804 참여작가 / 신기운_정석희

대외협력展 『29초 영화제』 참여작가 / 김종찬_김경래_윤주훈_정민희_부은주 윤성일_이상현_조병희_황민주_최종갑_황필원_김형국

네이처 프로젝트 Nature Project展 참여작가 / 신재은_이승연

시민영상展 참여작가 / 나현우_김지선+추병진

주최 / 서울특별시_서울은미술관 협력 / 한국경제_29초 영화제 장소제공 / 우리은행 중림동지점

관람시간 / 07:00pm~11:00pm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SEOULLO MEDIA CANVAS 서울 중구 만리재로 215 중림, 만리동방면 진입(서울로 종점부에서 진입) Tel. +82.(0)2.2133.2712 Tel. 070.4848.6087 design.seoul.go.kr

「서울로미디어캔버스」는 시민이 향유하고 공감할 수 있는 미디어아트와 영상, 콘텐츠 등 전자적 빛으로 이루어진 예술작품을 지속적으로 전시하는 미디어플랫폼으로, 의미 있는 예술행위를 통해 공공미술의 영역을 확장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공유 가능한 미디어스크린입니다. ● 2019년 제2회 전시인 '기획공모 개인전'(展)은 역량있는 순수미술가 및 미디어아티스트의 작품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개최하는 주제 개인전으로 작가의 작품세계 전반을 살펴보는 공공미술 전시입니다. 공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신기운, 정석희, 신제현, 정재경 작가가 선정되었습니다. 전시는 2부로 구성되었으며, 1부에 참여한 신기운, 정석희 작가는 각각 미디어아트와 회화 · 드로잉 영역에서 독자적인 예술세계를 구축한 작가로 일상과 시간, 삶과 존재를 주제로 생각을 일께우게하는 특별한 전시를 선보입니다. ● 대외협력 '29초 영화제'전(展)은 한국경제신문과 협력하여 추진한 전시로 29초 분량으로 제작한 단편 영화로 디지털 시대에 맞춰 시민과의 예술적 공감대를 확산하고 새로운 영상문법의 실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된 전시입니다. 자연환경, 일상생활 등 다양한 작품과 톡톡튀는 아이디어들로 구성된 단편 영화들을 통해 시민들에게 따뜻한 메시지를 전달 해줄 것입니다. ● '네이처 프로젝트'전(展)은 '자연' 또는 '사계절'을 주제로 한 공모 프로젝트로 자연에 대한 작가들의 예술적 세계관을 살펴보는 공공미술 전시입니다. 이번 공모를 통해 총 6인이 선정되었으며, 분기별 2인의 작가작품을 선보입니다. 제 2회 전시에 참여한 신재은, 이승연 작가의 작품들은 자연의 의미에 접근하는 독특한 시선을 제시하여 새로운 미적경험을 가져다 줄 것입니다. ● '시민영상'전(展)은 일반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공개 공모를 통해 개최되는 전시로 1분 이내의 자유주제로 일상적인 삶을 찍은 동영상, UCC, 애니메이션, 생활 영상수기 등 시민의 삶과 가장 밀접한 영상작품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 상시 공모로 접수 받은 이번 전시에는 최종 2명의 시민작가가 선정되었습니다.

신기운_게스트 스튜디오2 Guest studio2_단채널 영상, 무음_00:02:00_2013 신기운_니다로스 성당 Nidaros Domkirke_단채널 영상, 무음_00:02:00_2013 신기운_알파로드 창문 alpharoad window_단채널 영상, 무음_00:02:00_2013 신기운_트롬쉬 tromso_단채널 영상, 무음_00:02:00_2013 신기운_포담공원 Fordam Park_단채널 영상, 무음_00:02:00_2013 신기운_술라 등대섬 sulafyr_단채널 영상, 무음_00:02:00_2013
신기운_잠수교 Jamsugyo Bridge_단채널 영상, 피아노 연주(피아니스트 고희안)_00:02:00_2019 신기운_서울역 Seoul station_단채널 영상, 피아노 연주(피아니스트 고희안)_00:01:27_2019 신기운_인왕산 Inwang mountain_단채널 영상, 피아노 연주(피아니스트 고희안)_00:01:40_2019 신기운_한강 서측 Hangang, west_단채널 영상, 피아노 연주(피아니스트 고희안)_00:01:35_2019

기획공모 개인展 1부 신기운-Good morning, Good afternoon, Good evening, Good night ● 남아있는, 존재하는 것들에 대한 기록물. 이것은 기존 갈아 없애는 작업의 반대에 해당하는 생각에서 출발한다. 이전 작품들에서는 일부러 갈아내거나 분해하는 일이 없다면, 그 제품들은 생각해보면 작가 자신 보다 오래갈 수 있었던 것이다. ● 우리 주변의 환경들, 풍경들은 우리가 하루의 아주 일부의 시간을 보면서, 늘 지나치지만. 이것들은 매 순간 24시간 매 분마다 존재하고 있었고, 존재하고 있고, 존재할 것이다. 오히려 이것을 떠나고 사라지는 것은 우리 자신이다. ● 결국 매일 아침부터 다음 새벽까지, 이것들, 이 장소들은 가만히 존재하고 있고, 하루를 만들어 주는 태양의 일주에 의해 다른 표정과 다른 색상의 스펙트럼을 만들고 있으면서, 살아있는 모습을 표출한다.

정석희_눈이 오겠네 Looks like it's going to snow_ 단채널 영상, 재편집, 사운드_00:03:13_2018 정석희_숨결 Breathing_단채널 영상, 재편집, 사운드_00:03:08_2017 정석희_들불 Fire on Wild_단채널 영상, 재편집, 사운드_00:02:40_2017 정석희_무명 Unnamed_단채널 영상, 재편집_00:01:49_2013 정석희_구럼비 Gureombi_단채널 영상, 재편집, 사운드_00:02:10_2014
정석희_안과 밖 Within and Without_단채널 영상, 재편집_00:02:03_2012 정석희_새를 보내다, 편지를 쓰다 Let the Bird Fly Away, Letter Writing_ 단채널 영상, 재편집, 사운드_00:01:51_2019 정석희_가벼운 변화들 The Light Variations_단채널 영상, 재편집_00:01:27_2011 정석희_에피소드 Episode_단채널 영상, 재편집_00:03:28_2014 정석희_Happy Window_단채널 영상, 재편집_00:03:18_2012 정석희_어디로 갈 것인가 Where Should I Go_ 단채널 영상, 재편집, 사운드_00:01:24_2009

정석희-This is what I do ● 나는 드로잉, 회화, 영상작업을 통해 인간의 실존적 문제들을 다뤄왔다. 소소한 일상적 언어와 풍경을 통해 인간의 존재론에 대한 서사에서부터 현실과 비현실, 갈등과 대립 등 인간이 관계를 맺고 살아가면서 파생되는 여러 가지 문제들을 폭넓은 관점으로 작업에 담는다. 수많은 형상을 '그리고' '지우는' 과정을 통해 하나의 영상회화, 영상드로잉 으로 만드는 독특한 방식을 취하며 두 개의 다른 매체가 결합하여 어떻게 작용하며 그 특성을 조화롭게 드러낼 수 있는가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한다. 인간을 주제로 인간의 순수한 꿈과 일상, 인간과 사회, 역사 등의 주제를 자유로운 상상력과 의식의 흐름을 바탕으로 영상과 회화, 영상과 드로잉의 관계를 실험해 나간다.

김종찬_I wanna..._영상, 사운드_00:00:29_2011 김경래_김치 Kimchi_영상, 사운드_00:00:40_2011 윤주훈_엄마, 여행가자! Mom, let's go on a trip!_영상, 사운드_00:00:35_2018 정민희_인생 take2 Life Take2_영상, 사운드_00:00:29_2018 부은주_기쁨 Joy_영상, 사운드_00:00:35_2017 윤성일_OPEN_영상, 사운드_00:00:29_2014 이상현_너라는 기적 The miracle of you_영상, 사운드_00:00:30_2018 조병희_아버지의 교훈 Father's lesson_영상, 사운드_00:00:29_2017 황민주_62년생 무용수 A 62-year-old dancer_영상, 사운드_00:00:29_2018 최종갑_스마트 어머니 Smart mother_영상, 사운드_00:00:29_2012 황필원_딸의 순수함 The purity of daughter_영상, 사운드_00:00:29_2019 김형국_크리스마스 선물 Christmas gift_영상, 사운드_00:00:29_2011

대외협력展 『29초 영화제』 1. 김종찬 ● 내일 있을 돌잔치를 위해 돌잡이 연습을 하는 아빠와 아기. 돌잡이 물건들로 아기를 유혹 하지만 아기는 관심이 없다. 돈도 청진기도 재판봉도 아닌 아기가 잡고 싶었던 것은 무엇일까?

2. 김경래 ● 도시 한복판에 있는 서울 판자촌. 홀로 외롭게 살아가는 김노인은 자신의 마지막 모습을 기록한다.

3. 윤주훈 ● 엄마를 통해 여행 공모전 상금을 노린 종훈, 엄마의 연기가 마음에 들지 않아 불평이다. 하지만 편집을 하면서 엄마의 진심을 발견한다.

4. 정민희 ● 모두들 불가능하다고 했지만 열정으로 똘똘뭉친 그녀들에게 불가능이란 없다! 용암리 은현면 6공주의 인생 제2막. 지금 슛 들어갑니다!

5. 부은주 ● 누군가에게는 현재이자 누군가에게는 꿈일지 모를 그 익숙하고도 낯선 이름을 한 아이의 순수한 기쁨을 통해 담아낸 작품.

6. 윤성일 ● 이른 새벽 급하게 출근길에 나서는 회사원. 엘리베이터 앞에서 신문배달부와 마주치게 되는데...

7. 이상현 ● 청각장애로 소리를 듣지 못하는 엄마, 아이를 시야에서 놓치고 어쩔줄 모르지만 반도체 기술이 집약 된 스마트 보청기가 엄마를 부르는 아이의 소리를 듣게 해 준다. 반도체라는 기적을 통해 장애를 극복하고 세상과 함께 할 수 있다는것. 무엇보다 행복한 일이 아닐까?

8. 조병희 ● 작고 가벼워서 쓰기 쉬운 돈. 우리는 가끔 돈의 무게를 잊고 살아간다. 돈의 무게를 모르는 딸을 위해, 아빠는 진정한 돈의 무게를 깨닫게 해준다.

9. 황민주 ● 적지 않은 나이에 무용수라는 꿈을 가진 아빠의 모습을 부끄러워하는 딸, 그런 딸에게 자신의 무용을 직접 보여주며 딸에게 다가간다. 용기를 내어 자신에게 다가와 춤을 보여준 아빠의 모습을 본 딸은 아빠의 꿈을 응원하기로 한다.

10. 최종갑 ● 어머니는 항상 외롭습니다. 어머니는 가끔 귀엽습니다. 어머니는 때로 서운합니다. 그래도 어머니는 늘 우리를 생각합니다. 바로 우리가 모르는 어머니의 모습입니다.

11. 황필원 ● 아빠를 지켜주는 수호천사 같은 딸의 순수한 마음.

12. 김형국 ● 남편은 퇴직 당하고 부인 몰래 전단지 붙이는 일을 하고, 아내는 남편 몰래 전단지 떼는 공공근로 일을 한다. 오헨리의 크리스마스 선물과 같이 서로를 배려하는 젊고 가난한 부부의 이야기.

신재은_HOP HOP #01_디지털 애니메이션_00:01:48_2018

네이처 프로젝트 Nature Project展 13. 신재은 ● 건강한 자연의 상태인 확산과 생산 고유성과 다양성을 위장한 획일성과 몰개성에 관련된 작품이다. 「copy - copied - copied」의 'HOP HOP #01'는 사회에 만연한 ''무비판적 트렌드'를 시니컬한 관점으로 바라보며 우회적으로 거론한다. 다산의 상징이면서 우화에서 약삭빠른듯 어리석은 느낌의 캐릭터로 등장하는 토끼에 빗대어 표현한 미디어 아트 전시로 우리가 현실에서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였던 획일화된 감성을 드러내려 한다.

이승연_슈크란 사하라 Shukran Sahara_영상, 사운드_00:05:11_2019

14. 이승연 ● '슈크란 사하라'는 지난 겨울 사하라 사막을 걸으며 떠오른 환상의 기록이다. 사하라에서 베르베르인을 만났다. '고귀한 사람'이마지겐이라 불린 이들은 사막과 함께 태어나고 사막과 함께 죽는다. ● 이들은 말한다. '나는 사막이에요. 내 몸에 사막이 흘러요' 베르베르인의 핏줄속을 걷듯 이들을 따라 사막을 걷는다. 사막에서 붉은 바다를 보고, 맹렬한 모래바람을 맞고 사막의 숲을 보고 지구의 탄생과 소멸을 느낀다. 매일 사막을 걷자 이마지겐처럼 내 몸에도 사막이 흐른다. 나는 사막을 걸은 게 아니었다. 그곳은 지구 또는 우주. 나는 그 어딘가에 있다. 슈크란 사하라, 고마워요 사하라.

나현우_생일 축하합니다 Happy Birthday_영상, 사운드_00:01:30_2019

시민영상展 15. 나현우 ● 늘 자식들은 엄마에게 받기만 하면서 산다. 그리고 그게 당연하다는 인식 때문인지 엄마에 대한 고마움을 모르고 생일조차 무심히 지나친다. 이 작품은 그런 반성 속에서 만들어진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이 영화를 감성적으로 접근하고 싶었다. 그래서 과장된 연기보다는 얼굴의 미묘한 표정과 감성을 어필 할 수 있는 연기를 주문했다. 촬영은 다양한 앵글이나 기교를 부리기보다는 이 과정을 담담하게 카메라에 담아 엄마와 딸의 오가는 따뜻한 마음을 표현해보고 싶었다.

김지선+추병진_안부 인사_영상, 사운드_00:01:30_2019

16. 김지선, 추병진 ●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념전 『바다는 가라앉지 않는다』의 전시 작품과 관람객들의 모습을 기록하다. ■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Vol.20190621j | 서울로미디어캔버스 2019 2nd 기획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