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Photography

2019_0702 ▶︎ 2019_0829

초대일시 / 2019_0705_금요일_06:30pm

section 1: Invisible World, The Superior Beauty 보이지 않는 세계가 더 아름답다 2019_0702 ▶︎ 2019_0713 참여작가 / 김영수_인효진_박세진 section 2: You Know Nothing 당신은 아무 것도 모른다 2019_0716 ▶︎ 2019_0727 참여작가 / 김규식_라인석_오성민 section 3: Where Do I Live? 나는 어데에 사는가? 2019_0801 ▶︎ 2019_0812 참여작가 / 고정남_이영욱_손이숙_이승주 section 4: There Is No Spoon 숟가락은 없다 2019_0819 ▶︎ 2019_0829 참여작가 / 이수철_조현택_전정은

관람시간 / 10:30am~06:30pm / 일,공휴일 / 11:00am~06:00pm

갤러리 브레송 GALLERY BRESSON 서울 중구 퇴계로 163(충무로2가 52-6번지) 고려빌딩 B1 Tel. +82.(0)2.2269.2613

플라톤의 동굴에서부터 포스트모더니즘에 이르기까지 인류는 전통적으로 플라톤이 제시했던 '모방'을 예술의 본질로 생각하였다. 그리고 예술을 통하여 끊임없이 진실을 모방하고 표현하고자 노력하였지만, 그 모방의 근원은 현실이었다. 물론 시대별로 그 당대의 요구나 필요에 따라 다양한 표현양식으로 표출되었지만, 그 모든 것이 진실에 대한 열망과 노력이었다. 이러한 현실과 진실을 표현하고자 하는 열망의 연결선 상에 사진의 출현이 있었다. 수전 손택 (Susan Sontag)은 『on photography』에서 사진은 '실재를 베낀 그 무엇' 이고 플라톤의 동굴에 있던 사람들이 동굴 밖의 새로운 환경을 알아가게 되는 것처럼 사진의 등장은 사람들의 인식변화를 가져왔고 경험하지 못한 것, 가보지 못한 공간을 소유하게 했다고 기술했다.

인효진_Paul Smith_피그먼트 프린트_150×225cm_2009 인효진_Fail Isle_피그먼트 프린트_100×200cm_2015
김영수_K-0427_피그먼트 프린트_100×80cm_2017 김영수_Sweet_피그먼트 프린트_180×140cm_2018
박세진_Red Scratch_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80×60cm_2019 박세진_Ice Block_피그먼트 잉크젯 프린트_80×60cm_2019
김규식_Line to Plane_젤라틴 실버 프린트_36.4×36.4cm_2019 김규식_Combination of Circles n.3_젤라틴 실버 프린트_36.4×36.4cm_2019
라인석_롯데월드타워로부터_눈_피그먼트 프린트_106×80cm_2018 라인석_서울타워 그리고 작업실로부터_피그먼트 프린트_109×80cm_2019
오성민_# 033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60×60cm×3, 90×130cm×2_2014 오성민_# 044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30×37.5cm, 110×156cm_2016
이승주_Common Scape : cityhall_잉크젯_가변크기_2017 이승주_Common People: Eunji_잉크젯_가변크기_2018

사실 손택이 사진을 '실재를 베낀 그 무엇'이라고 묘사한 70년대까지도 사진은 다른 장르의 예술에 비해 실체를 있는 그대로 포착하는 매체라는 생각이 팽배해 있었다. 따라서 실체를 있는 그대로 포착하기 위해 사진은 실재와 현실의 바라봄을 떠나서는 존재할 수 없었다. 그 후 디지털 패러다임으로 전환되면서 사진은 더 이상 현실의 재현과 기록에 머무르지 않고 작가의 생각과 상상을 표현해내는 매체로 인식되고 있다. 즉, 사진은 현실과 상상력 사이를 진폭, 비상하는 매체로 변모하면서 역동적으로 진화하고 있다. 현실의 재현 뿐 아니라 지금까지 시각적으로 볼 수 없던 감각적 대상 또한 현실 안에 자유롭게 표현하고 있고 단순히 시각적인 바라봄이 아니라 사물과 현상의 본질로 들어가는 행위로서의 '본다'라는 철학적 개념이 사진에도 적용되기 시작하였다.

고정남_스무살_광주 # 03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100×80cm_2019 고정남_스무살_광주 # 05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100×80cm_2019
손이숙_부채가 있는 방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32×40cm, 54×69cm_2018 손이숙_미망인(未忘人)의 방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24×30cm, 40×50cm_2018
이영욱_A의 집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90×60cm_2016 이영욱_A의 집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90×60cm_2016
이수철_모리빌딩에서의 풍경-1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100×66.6cm_2019 이수철_추사로 93-1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100×66.6cm_2018
전정은_Strangely Familiar #_17_C 프린트_100×140cm_2013 전정은_Strangely Familiar #_13_C 프린트_180×234cm_2013
조현택_55번방-광주시 광산구 덕림동 699-7 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100×150cm_2015 조현택_17번방-나주시 서내동 113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76×100cm_2015

이런 사진의 변화 속에서 한국 사진계에도 사진을 표현 매체로 사용하여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해가는 작가들이 많다. 하지만 아직은 이들에 대한 관심과 다각도의 논의가 활발하지 않은 것도 부인할 수 없다. 따라서 이번 기획의 제목을 『on photography』로 정하고 디지털시대의 변화된 사진의 본질에 대한 통찰을 주제로 삼고 손택이 플라톤의 동굴 속 쇠사슬에 묶여 있던 우리의 상황을 변모시켰다고 진술한 '사진의 시선','사진의 바라봄' 대해 질문을 던지려 한다. 더불어 동시대 사진작가들의 매체 인식과 표현 방식 간의 차이를 살펴보고 한국 사진의 현재 상황과 앞으로의 방향에 대하여 논함으로써 사진에 대해 보다 깊고 넓은 이해와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를 갖고자 한다. ■ 김남진_오혜련

Vol.20190702g | On Photography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