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아내린 밤 Melted Night

김민지展 / KIMMINJI / 金玟志 / mixed media   2019_0725 ▶︎ 2019_0804 / 월,공휴일 휴관

김민지_녹아내린 밤_캔버스에 유채_203×304cm_2019 김민지_시간의 길 위에서_공간 사운드 설치_가변크기_2019

초대일시 / 2019_0725_목요일_05:00pm

주관 / 청주시립미술관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관람시간 / 09:30am∼06:00pm / 월,공휴일 휴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CHEOUNGJU ART STUDIO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용암로 55 Tel. +82.(0)43.201.4057~8 cmoa.cheongju.go.kr/cjas

2019-2020년도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입주기간동안 작품 성과물을 프로젝트 형식으로 선보이는 아티스트 릴레이 전시를 진행한다. 아티스트 릴레이 전시는 스튜디오 전시장에서 그간 작업했던 결과물에 대한 보고전시로 해마다 작가 자신의 기존의 성향과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감각과 역량을 보여주는 전시로 진행된다. ● 13기 첫 번째 릴레이 전시로 김민지작가의 『녹아내린 밤 Melted Night』展이 오는 2019년 7월 25일부터 8월 4일까지 개최된다. 또한 전시개막 행사는 2019년 7월 25일 목요일 오후 5시에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로비에서 진행된다. ■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김민지_녹아내린 밤 Melted Night展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_2019
김민지_Melted Nights 녹아내린 밤_3채널 영상_00:02:50_2019
김민지_녹아내린 밤 Melted Night展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_2019

최근 짧은 시간동안 빠르게 다른 시공간에서 머물고 교차하면서 물리적 거리와 경계, 시간의 차이에서 오는 감정을 작품에 녹이고자 했다. 나의 작업은 같은 관심사를 중심으로 지속되지만, 시기에 따라 그 관심을 다르게 바라보며 새롭게 표현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찰나의 순간들의 몰입으로 시작해 시간의 흔적으로 생긴 풍경들을 지극히 개인적 감정으로 회화와 드로잉, 사운드설치로 하나의 공간을 연출했다. 작품을 통하여 시간의 존재란 나에게 어떤 의미로 다가오는가에 대하여 질문한다. ●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입주 8개월 전부터 계획되어있었던 아이슬란드 일정이 있었다. 한국에 많은 것들을 두고 온 탓에 예정된 일정에 절반만 머물고 꿈을 깨듯 돌아와야 했다. 내게 특정한 장소의 이동들이 마치 꿈처럼 찰나의 순간들로 여겨졌다. 아이슬란드에 입국하기 전 청주에서 30일을 머물렀고 이 도시도 처음이라 낯선 마음으로 스케치를 해나갔다. 같은 시간 동시에 나와 같이 아이슬란드를 먼저 도착한 사람이 있었다. 그 사람과의 대화는 끈적거리지 않았고 증발해버리곤 했다. 9시간이라는 시간의 차이를 조금씩 느끼게 하였다. 그것은 현대의 통신이 거리의 한계를 무너뜨린 덕이기도 하다. 역설적이게 한계를 무너뜨려 다른 밤낮에 존재하는 지구 반대편의 두 명이 하나의 시간에서 대화가 가능하였지만, 그들이 경험하는 개인적 시간은 다르게 이어지고 있었다. 그곳에서 나는 닿을 수 없는 다른 각자의 세계 속에 서로가 머무르고 있음을 느꼈다. 이는 마치 실재와 비실재의 세계처럼 맞닿아 있는 것 같지만 닿을 수 없는 두 세계에 서로가 머무는 것 같았다. 이처럼 새로운 경험을 할 때면, 나는 내가 지녔던 비슷한 경험의 범주에 그것을 넣어 연계시키는데, 이 경험들은 나의 작업의 세계와 자연스럽게 연결되었다. ● 나는 장거리로 해외를 오고 간지 사실 좀 오래되었고, 긴 시간을 혼자 떠나보는 건 처음이었다. 뭐든 처음이 설레고 낯설고 긴장되는 것 같다. 이처럼 최근의 움직임들은 이탈(離脫)된 감정을 만들어 내었다. 나는 한국에서부터 찬 손목시계를 통해 한국의 시간들을 상상했다. 이러한 시간의 틈을 두 번 겪고 나자 백야의 아이슬란드에 도착했다. 새삼 나는 한정된 시공간에서의 개념들에 묶인 긴장 속 나 자신을 볼 수 있었다. 이러한 이동의 관한 경험들은 많은 이들이 각기 서로 다른 길을 걸어가며 과거를 현재에서 떠올리고 내면의 공간에서 느끼기에 충분했다. 나는 불안한 시간의 혼돈 속을 떠다녔지만,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었다. 이러한 경험은 시간성에 대해 또 다른 의미를 던져주는 계기가 되었다. 나는 점점 나의 모든 현실의 시간에서 미끄러지고 있었다. 아이슬란드에서 링로드로 마주했던 텅 빈 풍경들은 내 안에 가득 차 있던 공허함을 덜어낼 수 있었고, 절묘한 색으로 지지 않는 밤을 바라보며 위로 받을 수 있었다. 꿈과 같았던 아이슬란드에서의 모든 풍경이 그러했지만 시간으로 켜켜이 쌓여 단단하게 굳어버린 빙하와 녹아내리는 빙하, 크레바스(Crevasse)와 같은 틈과 균열의 표면들은 내게 많은 시각적 탐구를 줄 수 있었다.

김민지_녹아내린 밤 Melted Night展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_2019
김민지_시간의 길 위에서_공간 사운드 설치_가변크기_2019_부분

수천 년의 시간이 한꺼번에 간직된 빙하는, 지난 9시간의 시차의 경험 속에서 느꼈던 감정이 무색하게 시간 그 자체가 만들어내는 자연의 순수, 고결, 거대함이 존재했다. 고작 몇 미터의 차이가 몇 백 년의 시간이 담긴 그곳을 밟으며 오르던 순간에 바라본 빙하는 시간이 만들어낸 가장 멋진 풍경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곳은 수천 년의 시간이 함께 덩어리져 그 무늬 하나하나 거대한 시간의 이야기를 말 하고 있었다. ● 나는 최근 몇 년간 하얀 한지와 캔버스의 프레임이 한동안 무겁게 다가와 붓을 잡지 못했다. 회화를 통해서 내가 온전히 전하고자 하는 말들을 하는 것이 가능한지도 의문 이였고 제한적으로 느껴졌다. 이러한 멈춤은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시각적으로 형상화하는 작업으로 갈증을 해소해왔다. 하지만 나는 여전히 회화를 통해 이야기하고 싶은 갈망이 있다. 이는 그동안의 작업들을 전체적으로 상기하면서 스스로 변화의 단서를 찾으려는 시도이며 이에 대해 어떻게 대할 것인지 등에 대한 고민을 담고 있다. 청주에서 머무는 동안에 이 시작의 단초를 열고 고민할 수 있어서 의미 있었고 감사한 시간들을 보냈다. ■ 김민지

Vol.20190725c | 김민지展 / KIMMINJI / 金玟志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