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그때도 있었고 지금도 있다

Busan: It exists now as it was then展   2019_0803 ▶︎ 2019_0915 / 월요일 휴관

김덕희_Quantum Dream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김덕희_김등용_김민정_김보경_김수_김지곤 배상순_배지민_송성진_여상희_이수연_이인미 이지훈_임봉호_정만영_최정은 (총 16명)

주최 / 부산광역시_고려제강 기획 / 부산문화재단 http://www.bscf.or.kr/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입장마감_05:00pm / 월요일 휴관

F1963(고려제강 수영공장) 부산시 수영구 구락로123번길 20 석천홀 Tel. +82.(0)51.754.0431 www.f1963.org

부산이 가진 힘의 근원은 원도심이다. ● 부산 원도심은 해양과 도시, 산을 품고 있는 독특한 지리적 환경 속에 있으며 일제강점기 초량왜관, 귀환 동포를 품은 곳, 한국전쟁 이후 임시수도, 피란민들의 주거지, 개항 이후의 대규모 매입공사 등 숨 가쁘게 진행된 역사를 품은 장소이다.

김등용_다시붙이기
김민정_도시속의 섬
김보경_가연 [假䜩] ; 기록
김수_아무도 살지 않는다.
김지곤_할매

부산은 조선 후기 용두산을 중심으로 설치되었던 초량왜관 일대가 일본인들의 전관거류지가 되면서 빠르게 도시화가 진행되었고, 개항 이후 사업과 대일 무역의 성장, 도시화에 따른 대규모 매축공사 등으로 인구가 급증하였다. 도심에 쉽게 접근 할 수 있는 산비탈에 무허가 판잣집과 산동네가 형성되었고 원도심은 빠른 속도로 부산의 중심적인 위치가 되었다.

배상순_Broken knot-Black
배지민_나 어릴적 살던 곳_my childhood home
송성진_물길나무
여상희_Memorial wall 아미동비석마을
이수연_바다 내음 책 읽기

이후 부산 전체 시가지가 확장되면서 원도심은 확고한 도심 자리를 다른 지역에 내어주고 부산의 역사, 부산의 오리지널리티를 담은 근원적인 장소가 되었다. 부산 원도심은 복잡한 지형을 바탕으로 그 속에 살아 숨 쉬는 사람들의 삶을 이어주는 수많은 유기적 관계가 한 덩어리로 뭉쳐져 있으며 역사의 힘, 문화의 힘, 삶의 힘을 품고 있다. 또한 과거와 현대의 경제적 중심지인 동시에 노동으로 지친 몸을 함께 나누었던 장소이며, 일상적이고 자발적인 관계들이 얽혀 있는 역사성이 살아 숨 쉬는 장소이다. 그 일상의 날숨들이 다시 큰 숨으로 들이켜 질 때마다 빼곡히 흔적들이 남았으며 역사의 조각들로 새겨졌다.

이인미_기억하는 도시, 부산
이지훈_TIMESLIP-bluehour (부산항)

이번 전시에서는 원도심의 역동적인 역사와 그 속에 새겨진 우리네 삶을 부산이 가진 힘의 근원으로 보고, 해양에서 출발하는 노동과 생명력, 다양한 문화가 융합된 거리와 골목, 영화 · 인쇄 · 출판 등이 집약된 문화산업, 수많은 사람의 일상을 품은 산복도로의 포용성과 관계성 등을 예술가들의 작품으로 펼쳐내고자 한다. 부산 원도심은 경제성장의 주요 거점도시이자 삶과 생활문화의 숨 가쁜 역사를 삶의 에너지로 전환했던 곳이다. 이곳은 바다와 도시, 산을 가득 채웠던 사람들의 역사로 쓰였으며, 이는 지금을 여전히 존재하게 하는 힘으로 작용하고 있다. 살아왔고, 살고 있으며 살아갈 이들을 기억하고 주목하고자 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그때도 지금도 여전히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부산 원도심을 함께 그려내고자 한다. ■ 이봉미 섹션 1. 출렁이는 힘 2. 어딘가에 반드시 있는 그곳 3. 유기적 관계

임봉호_용두산 공원에 가면
정만영_깡캉쿵풍쾅
최정은_붉은 잔존_철, 사슬 및 혼합재료_가변설치_2019

A key source of Busan'sstrengthlies in itsoriginal city center. ● Situated within a unique geographical setting that integrateselements of sea, city, and wooded mountain, the original city centerof Busancontains the Japanese foreign concession from the days of colonial rule,locales that sheltered returning Korean compatriots, the nation's wartime provisional capital, the dwellings of war evacuees and refugees, and large-scaleland reclamation projectsundertaken after the ports were opened to foreign trade.Itis a placewhere a breathless history has unfolded. ● Busan entered a period of rapid urbanization in the late Joseon era, as the general area aroundYongdusan Mountain was established as a foreign settlement for Japanese known as Choryang-Waegwan. Subsequently, after the opening of the ports to foreign trade, increased trade and commerce with Japan brought rapid population growth, and large-scale construction projects involving reclaimed land accompanied urbanization. The slopes of the mountain afforded easy accessto the urban center, and unauthorized shacks and shantytowns formed on the hillsides.The area around Busan's original city centerwas swiftly becoming the city's nucleus. ● With the eventual expansion of the entire metropolis of Busan since those early days, the original city center yielded itsonce-assured status as the urban nucleus to other areas. It became anelemental subdivisionencapsulating the history and originality of Busan. Owing to its complex topography and the countless clusters of organic interrelationships forming linkages between those whose lives unfolded within it, Busan's original city center carriesthe forcesof history, of culture, of life itself.And it has been at the same time an economic center, both past and the present—a place shared by work-weary people, a place where history is vibrantly intertwined with relationships both routine and spontaneous. Each time those everyday exhalationshave come together as a greatcollective breath, they have left behind tracesthat are etched into bits ofhistory. ● With the view that the source of the city's power lies in the vibrant history of Busan's original city center and the imprint of all ofour lives that it bears, this exhibitionhas selected artists' works epitomizing the themes at the core of this—the labor and vital force that rise from the sea;the streets and alleys colored by a mélange of diverse cultures;a cultural industry enrichedbythe conjunction of cinema, printing, and publishing; the inclusive and interactive nature of the hilly byways that envelop a multitude of everyday lives. Amajor hub of economic growth, Busan's original city center was aplace where a breathless history of life and the culture of livingwere converted into the energy of life. This place isinscribedasa history of the people who imbued the sea, the city, and the mountains;it functions as a force thateternallysustainsthe present moment. Bearing witness and taking notice of the many who have gone before, arehere now, and are yet to come, thisexhibitionseeksto join in the project of sketching out Busan'soriginal city center, everdynamic and always in motion. ■ Bongmi Yi

Details on sections 1. SURGING, ROLLING POWER 2. THIS PLACE WHICH INEVITABLY HAD TO EXIST SOMEWHERE 3. ORGANIC INTERRELATIONSHIPS

Vol.20190803b | 부산: 그때도 있었고 지금도 있다 Busan: It exists now as it was then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