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숲향 그윽한 별서정원, 담양

2019 남도문화의 원류를 찾아서展   2019_0823 ▶︎ 2019_0917 / 백화점 휴점일 휴관

초대일시 / 2019_0823_금요일_05:00pm

참여작가 권세진_김윤섭_박일구_박진영_쑨지_윤민섭 윤정선_이여운_이이남_이재욱_이현호_이혜리 장진_조은솔_차규선_최경선_하용주_허수영

주최 / (주)광주신세계 주관 / 광주신세계갤러리

관람시간 / 11:00am~08:00pm / 금~일요일_11:00am~08:30pm / 백화점 휴점일 휴관

광주신세계갤러리 GWANGJU SHINSEGAE GALLERY 광주시 서구 무진대로 932 신세계백화점 1층 Tel. +82.(0)62.360.1271 shinsegae.com

『남도문화의 원류를 찾아서』는 광주신세계에서 지난 1998년부터 개최해온 대표적인 연례 전시로 남도 지역의 고유한 문화와 예술, 자연환경을 주제로 삼고 있습니다. 전국에서 모인 예술인들이 해당 지역의 전문가와 함께 그 지역의 역사와 문화, 자연을 답사한 후, 그곳에서 느낀 각자의 생각과 영감에서 비롯된 작품을 전시하고 책으로 엮어왔습니다.

권세진_작은 연못 Small pond_종이에 먹, 과슈_130.3×193.9cm_2019
김윤섭_소쇄원 밤_캔버스에 유채_146×60cm_2019
박일구_대숲서정_디지털 프린트_25×25cm_2019
박진영_저녁으로 가는 빛_라이트젯 프린트_80×64cm_2019
쑨지_담양 금성산성_캔버스에 유채_116.8×91cm_2019

올해 스무 번째 테마의 답사지는 아름다운 대숲의 고장 '담양'입니다. 담양을 상징하는 삼색(三色) 숲길인 죽녹원, 관방제림, 메타세쿼이어길은 국내외의 많은 관광객들이 남도의 자연을 느껴 보고자 찾는 대표적 명소입니다. 그 중 가장 잘 알려진 죽녹원에서부터 담양천 물길이 넘어 드는 것을 막기 위해 인조 28년(1648년)에 조성되어 수백 년 된 보호수가 가득한 관방제림과 청량함 가득한 숲터널로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로수길로 선정된 메타세쿼이아길은 담양에서 자연을 벗삼아 꼭 걸어야 하는 삼색 숲길입니다. 이처럼 청정자연 속 걷고 싶은 숲길과 함께 담양을 대표하는 것은 아름다운 가사문학(歌辭文學)과 선비들의 누정(樓亭)문화입니다. 가사는 고려 말에 발생하고 조선 초기 사대부계층에 의해 확고한 문학 양식으로 자리잡아 전해 내려왔습니다. 양반 사대부계층이 주도한 가사는 혼탁한 세상의 고단함과 갈등에서 벗어나 자연에 묻혀 심성을 수양하며 살아가는 유학자의 모습을 나타냅니다.

윤정선_광풍각으로 한걸음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61×61cm_2019
이여운_소쇄원_陰·陽_캔버스천에 수묵_130×162cm_2019
이이남_김홍도 묵죽도-블루 2019 Kim, Hong-Do bamboo Paintings Blue 2019_LED TV
이재욱_배롱나무 #1-1980년 담양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65×52cm_2019
이현호_산_한지에 채색_112.1×145.5cm_2019

또한 올곧은 선비정신을 이어 받은 조선시대 사림(士林)들이 불합리하고 모순된 정치 현실을 비판하고, 자신들의 큰 뜻을 이룰 수 없음을 한탄하며, 무등산 정기 어린 담양 일원에 누각(樓閣)과 정자(亭子)를 짓고 빼어난 자연 경관을 벗삼아 시문을 지어 노래한 것입니다. 이런 누정문화의 대표격인 소쇄원은 정암 조광조(趙光祖)가 기묘사화로 유배되어 세상을 떠나게 되자 그의 제자 양산보(梁山甫)가 출세의 뜻을 버리고 자연 속에서 살기 위해 꾸민 별서정원(別墅庭園)입니다. 이처럼 자연풍광을 사랑한 선비들의 누정문화는 소쇄원을 비롯하여 식영정, 면앙정, 송강정, 독수정 등과 함께 명옥헌 원림까지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조화를 이루며 형성하고 있습니다. 조선 전기, 이곳 담양 지역에 머무르며 교류하였을 사림(士林)들의 모습을 떠올리는 한편, 이번 답사를 통해 담양을 찾은 작가들의 만남에서도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배움'을 손 놓지 않으려는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혜리_담양채집_종이에 수채_8×8cm_2019
조은솔_The square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117cm_2019
차규선_行脚-식영정에서_캔버스에 혼합재료_91×53cm_2019
최경선_식영정-눈.귀.마음_캔버스에 유채(핸드폰 촬영)_97×145.2cm_2019
하용주_어둠속의 이현호_장지에 먹, 채색_100×60.5cm_2019

명옥헌 원림의 백일홍이 지금처럼 붉게 물들기 전인 지난 5월, 작가들은 담양의 푸르른 청정자연을 감상하며, 광주호 주변 곳곳에 숨어있는 듯 자연과 조화를 이룬 누정에서 우리의 지나온 역사와 문화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 자연 속에 머무르며 자신들의 뜻을 펼치려 했던 사림(士林)들의 모습을 떠올리며 담양의 자연과 역사를 새롭게 재해석한 작가들의 작품에서 담양의 또 다른 모습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 광주신세계갤러리

Vol.20190823j | 대숲향 그윽한 별서정원, 담양-2019 남도문화의 원류를 찾아서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