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IN JEJU 2019

김상경展 / KIMSANGKYUNG / 金尙景 / painting   2019_0828 ▶︎ 2019_0920

김상경_백록담-겨울_캔버스에 유채_91×91cm_201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80604b | 김상경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2019_0828 ▶︎ 2019_0903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요일_11:00am~05:00pm

갤러리 고도 GALLERY GODO 서울 종로구 삼일대로 461 운현궁SK허브 101동 B107호 Tel. +82.(0)2.720.2223 www.gallerygodo.com

2019_0909 ▶︎ 2019_0920 관람시간 / 10:00am~07:00pm / 토요일_10:00am~05:00pm / 일,공휴일 휴관

구올담 갤러리 KOOALLDAM GALLERY 인천시 부평구 경원대로 1418(부평동 185-1번지) Tel. +82.(0)32.528.6030 www.kooalldam.com

1.제주도의 사계 ● 제주의 풍경, 특히 수많은 오름은 생동하는 에너지를 표현하는 내 작품의 주요 소재이다. 오름 주변을 수차례 방문해서 사진을 찍고 감동을 기록한 것을 바탕으로 소재를 선택하고 색, 터치, 선의 표현에 집중해서 감성적이고 심리적인 풍경을 만들어낸다. 그 풍경을 통해 제주의 시간과 공간을 기록하면서 동시에 외부세계를 새롭게 보는 시각을 제시하고 싶다.

김상경_새별오름-저녁_캔버스에 유채_112×145.5cm_2019
김상경_새별오름-낮_캔버스에 유채_112×145.5cm_2019

2. 새별오름 ● 새별오름은 2016년 개인전에서 주요소재로 다루었던 오름이다. 앞모습은 억새가 찰랑이는 삼각형 형태이고 뒷모습은 유려한 곡선 형태로 다양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 2018년에는 새별오름의 들불축제의 밤과 새벽의 인상을 소재로 작품을 발표했다. ● 들불축제의 기원은 오래전부터 이른 봄에 중산간 지역에서 해충을 없애고 양질의 풀을 얻기 위해 들풀을 태우던 일이다. 정월대보름 무렵에 하는 들불축제는 이제는 지난해의 액운을 떨치고 새해의 행운과 복을 기원하는 일이 되었다. 거대한 불이 만들어내는 붉은 이미지는 참여한 사람들의 열망을 상징하듯 뜨겁고 폭발적이다. 그러나 축제가 끝나고 그 순간이 지나가면 사람들은 이른 봄의 차가운 공기와 중산간 지역의 밤의 짙은 어둠 속에서 열망이 헛되고 덧없다는 깨달음에 직면한다. 그리고 곧, 다가올 새벽을 인지하고 미래에 행운이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 ● 2018년 「새별오름」은 불이 잦아들고 차가운 새벽이 오는 순간, 즉 열망이 잠재워지고 이성이 눈뜨는 순간을 표현한 것이다. 2019년 「새별오름-저녁」은 사람들의 열망으로 가득차서 마침내 폭발된 순간을 붉은 색으로 이미지화 한 것이다. 「새별오름-낮」은 풍요와 평화가 이루어진 미래를 노랑과 초록색으로 표현했다.

김상경_거문오름{좌)_캔버스에 유채_45.5×65.2cm_2019
김상경_거문오름{중)_캔버스에 유채_45.5×65.2cm_2019
김상경_거문오름{우)_캔버스에 유채_45.5×65.2cm_2019

3. 거문오름 ● 2010년 처음 방문했던 거문오름은 제주도에서 가장 독특하고 다양한 생태 환경을 가지고 있다. 거문오름에서 시작해서 해안까지 형성된 일련의 용암동굴들이 다양한 지리학적 특성을 보여주어 세계적으로도 아주 특별한 풍경임을 인정받았다. 5차례 거문오름을 방문하면서 매번 느낀 것은 그곳은 마치 시공간이 멈춰서 과거와 현재, 미래가 한자리에 공존하는 것 같다는 느낌이다. ● 2015년 「거문오름」은 큰 나무들이 너울너울 겹쳐지며 첫인상으로 받았던 검푸른 큰 삼각형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것이다. 2017년 「거문오름 가는길」은 큰 나무들이 양옆으로 서 있고 멀리 보이는 거문오름은 마치 보물찾기의 목표점처럼 제시되어 그곳을 찾아가야할 길이 주제로 표현되어있다. 2019년 「거문오름」은 거문오름을 좀 더 가까이에서 포착한 것이다. 오름 안에 다양한 생명체가 있을 것 같지만 구체화되진 않았다. 화면의 시점은 관찰자가 마치 휴식을 취하듯이 맞은편 서늘한 그늘의 한 가운데에서 오름을 바라보고 있다. 다음에 발표할 작품은 오름의 한가운데를 걷고 있는 순간의 경험을 소재로 계획하고 있다.

김상경_안개 낀 해변-주상절리_캔버스에 유채_116.7×91cm_2019
김상경_빨간 나무_캔버스에 유채_91×72.7cm_2019
김상경_파인애플_캔버스에 유채_53×91cm_2019

4. 빨간 나무와 파인애플-하와이 ● 제주도풍경에서 생명력이 충만한 느낌을 받았던 것은 화산이 만든 자연 속에서 꿋꿋이 살아가는 생명체에 대한 경외감에 기인한다. 최근 2년간 하와이에 갈 기회가 있었는데 그곳에서 제주도에서 느꼈던 것과 비슷한 인상을 받았다. 하와이 역시 화산섬이기 때문일 것이다. 다만, 제주도의 생명체가 더 작고 소박한 모습이 많다면 하와이의 생명체는 규모가 크고 더 화려하다는 것이다. 2019년 「빨간 나무」와 「파인애플」에서 강렬하고 화려한 색채로 하와이에서 느낀 생명력의 인상을 표현했다. 제주도와 비슷한 듯 다른 하와이의 생명력을 표현하는 일이 당분간 작품의 또다른 소재가 될 것 같다. ■ 김상경

김상경_새별오름 Se-byul Oreum_캔버스에 유채_112×145.5cm_2018

1. Four seasons of Jeju island ● The scenery of Jeju, particularly the countless Oreums, is the main subject of my work that expresses live energy. Based on numerous visits around the Oreums to take pictures and record emotions, I focused on the expression of colors, touches and lines to create an emotional and psychological scene. Through the landscape, I wanted to record Jeju's time and space, while at the same time presenting a new perspective on the outside world. 2. Saebyeol Oreum ● Saebyeol Oreum was the main subject in the 2016 solo exhibition. Saebyeol Oreum was represented in this exhibition with a front featuring a triangular shape with an accent and a back which featured a flexible curve. In 2018, I created new work on the impressions of the night and dawn of the Saebyeol Oreum's wildfire festival. ● The origin of the wildfire festival has long been the burning of wild grass to get rid of pests in middle-class areas in the early spring. The wildfire festival, which takes place around the fifteenth of lunar January, has become a symbol good luck in the new year after the passing of bad luck in the prior year. The red image created by the huge fire is hot and explosive, as if to symbolize the aspirations of those who participated. But when the festival is over and the moment passes, people face the realization that those aspirations are vain and fleeting in the cold air of early spring and the darkness of night. Soon after, participants recognize the coming dawn and look forward to good luck in the future. ● The 2018 「Saebyeol Oreum」 is an expression of the moment when the fire dies down and the cold dawn comes, when desire dies and reason is born. The 2019 「Saebyeol Oreum – Overnight」 is a red-image of the moment when the Oreum finally explodes. The eruption of fire and magma filled with people's aspirations. The 「Saebyeol Oreum – Day」 symbolizes a future of prosperity and peace in yellow and green, similar to the emotions felt by the coming of dawn.

3. Geomun Oreum ● Geomun Oreum, which I first visited in 2010, has the most unique and diverse ecological environment in Jeju Island. A series of lava caves that started from Geomun Oreum and spanned to the coast showed various geographical features. These lava caves were recognized as a very special landscape in the world. Every time I visit Geomun Oreum, it feels like time and space have stopped. As if the past, present and future coexist in a single moment at Geomun Oreum. ● The 2015 「Geomun Oreum」 is an image of a large black and blue peak that the ancient trees welcomed gently, intermingling and overlapping throughout the volcanic range. The 2017 「Geomun Oreum Trail」 features large trees standing on both sides and the distant Geomun Oreum as a target point for treasure hunts, as to signal the path of arrival. The 2019 「Geomun Oreum」 is a closer capture of Geomun Oreum. There are likely to be a variety of life forms in the ascension, but they have not yet materialized. The perspective of the image looks up in the middle of the cool shade in the opposite side, as if the observer was taking a rest. The next work evokes the experience of walking in the middle of the Oreum.

4. Red trees and pineapples-Hawaii ● The reason why I felt Jeju island was full of vitality is due to the awe of living creatures that thrive in the ecosystem created by the volcano. While visiting Hawaii for the last two years, I had an impression similar to what I felt on Jeju Island, most likely because Hawaii is also a volcanic island. However, if Jeju Island's life is smaller and more simple, Hawaii's life is larger and more colorful. Strong and robust colors in the 2019 「Red Trees」 and 「Pineapples」 mimicked the bright, colorful impression of life in Hawaii. It seems that expressing the vitality of Hawaii, which is similar to that of Jeju Island, will be another subject worth examining. ■ KIMSANGKYUNG

Vol.20190828b | 김상경展 / KIMSANGKYUNG / 金尙景 / painting